카테고리: 자유민주주의

홍콩 시민들 목숨 건 점거시위 ‘영국령 홍콩기’ 게양 …”홍콩은 중국이 아니다”

대한민국은 지금 홍콩 이상으로 절박하게 자유를 지키기 위해 싸워야 할 시간입니다

중국으로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을 맞은 지난 1일 오후(현지 시각) 55만 명이 거리로 나와 중국 송환 반대(反送中) 시위를 벌이는 한편, 영국 식민지 시절 사용했던 영국령 홍콩기를 내걸었다.

펜앤드마이크에 따르면 홍콩에서 시위대 수 백명이 입법회(국회) 건물 내부로 진입해 영국령 홍콩기(영국 식민지 시절 사용)를 내걸었다.

당초 중국이 약속했던 일국양제(一國兩制)가 이행되지 않고 홍콩 민주 인사들에 대한 탄압과 표현의 자유 억압이 수년간 누적되자 이에 반발해 과거 자유진영 국가이던 영국 통치 시절에 대한 향수가 터져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시위대는 노란 헬멧과 검은색 티셔츠, 고글을 착용하고 경찰의 제지를 뚫고 의사당으로 쏟아져 들어갔다. 이들은 검은색 유성펜으로 의사당 내벽에 ‘중국 송환 반대(反送中)’ 등의 문구를 적었다.

이날 시위에는 홍콩 시민 약 55만 명이 거리로 나와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와 친중파인 캐리 람 행정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행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 일부가 입법회 건물 입구인 유리벽과 철제 셔터를 부수고 들어가 회의장을 점거하는 홍콩 역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홍콩 경찰은 입법회 건물 주변에 적색경보(Red alert)를 발령했다.

이번 시위는 지난달 9일 홍콩 정부가 중국 본토로 범죄인을 송환할 수 있도록 하는 인도법 개정을 추진하며 촉발된 시위의 연장선이다.

홍콩에선 지난달 9일 100만 명, 같은달 16일 200만 명의 시민이 시위에 동참했다. 람 행정장관은 지난달 15일 범죄인 인도법 개정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시위대는 ▲법 개정의 완전한 철회 ▲람 행정장관의 사퇴 ▲시위 구속자 전원석방 ▲6월 12일 시위의 폭동규정 철회 및 발포 명령자 조사 및 문책 등 5개 요구사항을 발표하며 람 행정장관을 압박하고 있다. 람 행정장관은 이 가운데 어떠한 요구사항도 수용하지 않았다.

이날 홍콩 반환 2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람 행정장관은 “나를 포함해 홍콩 정부의 통치 방식 전반을 점검하고 개혁하겠다”고 했지만 시위의 기세는 수그러들지 않았다. 특히 홍콩 반환 기념식은 줄곧 야외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우천(雨天)등을 핑계로 홍콩 컨벤션 센터 실내에서 열리며 시위에 대한 당국의 두려움을 드러냈다.

홍콩 경찰은 입법회 건물 내외에서 최루 스프레이를 뿌리며 시위대를 저지했지만 이날 오후 9시 입법회 내부로 진입하는 시위대를 막지 못했다.

한편, 영국 정부는 과거 식민지였던 홍콩에 대한 중국의 억압적인 통치방식에 불쾌감을 나타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각) 영국 외무부는 제러미 헌트 외무장관 명의 성명에서 “우리는 홍콩 사태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으며, 최근 홍콩에서 이어진 시위들은 홍콩반환협정에 대한 영국의 약속이 흔들리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에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중국 정부는 1997년 7월 1일을 기해 홍콩에 대한 주권을 회복했으며 홍콩의 일은 중국 내정에 해당한다”며 “영국이 홍콩에 간섭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권고한다”고 반발했다.

열강의 권력 다툼이 아닌 공의로우신 하나님이 홍콩을 다스리심을 선포하자. 인권의 보장과 자유를 외치는 홍콩 시민들이 진정한 자유와 보호자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도록 기도하자.

“그 날 그 때에 내가 다윗에게서 한 공의로운 가지가 나게 하리니 그가 이 땅에 정의와 공의를 실행할 것이라(예레미야33:15)” [복음기도신문]

홍콩은 그들의 자유를 지켜낼 것인가

영국 외무부, 중국에 홍콩반환협정 약속 지켜라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홍콩의 주권 반환 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이 영국이 중국에 홍콩을 반환할 때 약속한 조건들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영국 외무부는 6월30일(현지시간) 헌트 장관 명의 성명을 통해 “우리는 계속 홍콩의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겠다”며 “우리는 일국양제 시스템을 유지하는 것이 홍콩이 중국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하도록 하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홍콩에서의 시위들은 우리의 홍콩반환협정에 대한 약속이 변함없다는 것의 중요성을 잘 보여준다. 반환협정은 법적 구속력이 있는 조약으로 30년 전에 서명하고 비준했을 때처럼 오늘날에도 유효하다”며 “매년 수만명의 홍콩 학생이 영국에서 공부하고 있다. 또 수십만 영국 시민이 홍콩에 거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1984년 영국과 중국이 체결한 홍콩반환협정은 한 나라 두 체제를 뜻하는 ‘일국양제'(一國兩制) 정신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최소한 2047년까지는 홍콩의 현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 홍콩은 1841년부터 영국의 식민지였다가 1997년 중국에 반환됐다.

7월1일은 홍콩이 반환된 지 22년이 되는 날이다.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 국가에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시민들은 해당 법안이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탄압하는 데 악용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지난달 15일 개정안 처리를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지만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멈추지 않고 있다.

south@newsis.com

https://news.v.daum.net/v/20190701060744403?f=m

홍콩반환 기념일 맞아 또 대규모 시위, 2백만 돌파할수도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7월 1일은 홍콩반환 기념일이다. 1997년 홍콩이 반환됐으니 올해로 22주년이다.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즉 송환법으로 촉발된 민주화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반환기념일이 겹쳐 또 다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질 전망이다.

홍콩 야권과 재야단체는 오늘 빅토리아 공원에서 정부 청사까지 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재야단체연합인 시민인권전선은 매주 일요일 시위를 벌여왔으나 7월 1일 반환 기념일에 맞춰 시위일정을 조정했다.

반환 기념일에는 관공서는 물론 대부분 직장이 쉬기 때문에 오늘도 대규모 인파가 가두시위를 벌일 전망이다.

홍콩에서는 1997년 이후 매년 기념일마다 수만에서 수십만 명이 참여하는 민주화 시위가 열려 왔다. 그런데 올해는 반송환법 투쟁까지 물려 있어 역대 최대 인파가 길거리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9일 반송환법 시위에 홍콩시민 103만 명이, 16일에는 200만 명이 참여했다. 오늘은 이 기록을 깰 가능성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홍콩시민들은 오늘 집회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완전 철회와 홍콩 행정 수반 캐리 람 장관의 사퇴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sinopark@news1.kr

https://news.v.daum.net/v/20190701093938393?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