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November 13, 2022

쌍방울 640만달러 밀반출’ 관련, 아태협 회장 구속…”北김영철에 7만달러 전달“

‘쌍방울 640만달러 밀반출’ 관련, 아태협 회장 구속

쌍방울그룹과 함께 ‘대북 사업’을 하며 북한에 돈을 건넸다는 의혹을 받는 아태평화교류협회 안부수 회장이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11일 구속됐다. 김경록 수원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이날 밤 구속영장을 발부하며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했다.

이날 오전 영장 실질 심사에서 검찰은 쌍방울그룹이 2018년부터 2년에 걸쳐 중국으로 밀반출한 외화가 최대 640만달러에 이른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안씨가 이 가운데 일부를 평양으로 가져가 북한 최고위급인 김영철 전 통일전선부장에게 7만달러를, 송명철 조선아태위 부실장에게 중국돈 180만위안(약 3억3000만원)을 각각 줬다는 쌍방울 내부 진술을 받아 수사 중이다.

검찰은 또 안씨가 2019년 1월 중국에서 만난 북한 인사에게 50만달러를 건넨 정황, 쌍방울그룹이 4차례에 걸쳐 150만달러를 북한 측에 전달한 정황을 포착한 상태다.

검찰은 안씨가 경기도에서 북한 밀가루·묘목 지원 사업 명목으로 15억원의 보조금을 받은 뒤 그 가운데 일부로 쌍방울 계열사 나노스(현 SBW 생명과학) 주식을 산 사실을 확인해 영장에 담았다고 한다. 보조금 지급 당시 경기도지사는 이재명 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다.

검찰은 안씨가 북한 광물 관련 사업으로 나노스의 주가가 상승할 것을 예측하고 사전 투자해 부당한 수익을 얻은 것으로 보고 있다. 나노스는 북한 측으로부터 광물 채굴 사업권을 약속받은 바 있다. 안씨는 2019년 1월 나노스 사내이사로 영입되기도 했다.

유종헌 기자 bell@chosun.com

안부수 아태협 회장 구속…北에 50만달러 밀반출 혐의

법원, 11일 안부수 아태협 회장 구속영장 발부… “범죄 혐의 소명·도주 우려”

검찰 “안부수, 50만달러 북한 전달 정황 포착…경기도서 받은 보조금 유용도“

‘대북 송금 의혹’ 아태협 회장 구속…”北김영철에 7만달러 전달“

이날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검찰은 안 회장이 이 가운데 7만달러를 평양으로 가져가 북한 최고위급인 김영철 전 통일전선부장에게 건네고, 180만위안은 송명철 조선 아태위 부실장에게 준 것으로 파악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북 인사에게 (밀반출한) 돈이 잘 전달됐다’는 내용의 메모를 안 회장에게 남겼다는 관계자들의 진술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안 회장이 경기도 등에서 대북지원 명목으로 받은 22억원 중 최소 8억원을 빼돌렸다고 보고 있다. 안 회장은 밀반출한 돈 가운데 아태협에서 마련한 50만달러를 북측에 전달하는 대가로 북한으로부터 그림 수십 점을 받은 것으로도 파악됐다. 검찰은 50만달러의 출처도 확인하고 있다.

‘대북 송금 의혹’ 아태협 회장 구속…법원 “도주 우려“

與, 대북 송금 공세…”경기도-아태협-쌍방울 3각 커넥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