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윈 문화 속에서 깨어 분별해야 할 세대…‘할로윈 데이’ 단순한 놀이 아닌 미신과 우상숭배

할로윈 문화 속에서 깨어 분별해야 할 세대…‘할로윈 데이’ 단순한 놀이 아닌 미신과 우상숭배

할로윈 문화 속에서 깨어 분별해야 할 세대

할로윈 데이는 매해 10월 31일 귀신분장을 하고 유령문화를 축제하는 서양의 명절로 악령이 몸속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무서운 분장을 하며 죽은 이들의 영혼을 달래고 악령을 쫓는 의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는 아일랜드 켈트족들이 사람이 죽으면 그 영혼이 1년간 다른 사람의 몸 속에 있다고 믿는 풍습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매년 할로윈 데이에 평균 25억 달러라는 엄청난 돈이 지출되며, 크리스마스 다음으로 큰 휴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한국 역시 수년 전 유학생 출신의 젊은이들만의 문화에서 이제 일상을 파고들어 젊은이들의 기념일이 될 정도로 퍼져 나가고 있습니다.

전직 사탄숭배자에 따르면 마귀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은 특별히 크리스찬들이 할로윈을 기념하는 것이라고 말할 정도로 크리스찬 사이에서도 타협의 모습이 보여지고 있습니다. 교묘하게도 할로윈 데이는 마르틴 루터가 종교 개혁을 일으켰던 ‘종교개혁일’과 정확히 날짜가 일치함으로 이 땅에 사탄의 문화를 전파하려는 어둠의 세력과 하나님 나라의 빛의 세력과의 영적 전쟁임을 깨닫고 교회와 크리스찬들이 더 깨어서 이를 위해 기도해야하는 상황입니다.

(출처: 크리스찬 투데이, 중앙일보,기독교한국신문, revised by UPS)

 이 말씀을 할로윈 문화 속에서 영적 분별력을 갖고 깨어 기도하며 거룩한 하나님만을 찬양하게 될 이 세대를 향해 선포합니다. 

악은 어떤 모양이라도 버리라 (살전 5:22) 나는 너희의 하나님이 되려고 너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여호와라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어다 (레11:45)

 하나님, 저 원수 마귀는 온갖 거짓과 속임수로 할로윈을 자연스러운 문화의식으로 받아들이게 만들어

결국 귀신을 숭배하게 만들고, 크리스찬의 정체성을 바꿔 놓으려는 계략을 꾸미고 있음을 주께서 아십니다.

또한 악마와 유령이 부정의 대상이 아닌 친숙한 대상으로 여기게끔 만들어 이 정도쯤이야 괜찮다고 만드는 합리화와 정당성의 세상풍조를 이용해 할로윈 문화를 보편화시키며 거룩의 하나님을 대적하고 있음을 보고 계십니다. 하지만 주님은 악은 어떤 모양이라도 버리라고 말씀하시는 거룩을 선포하신 거룩의 하나님 이시오니 원수의 저 악한 술수를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의 권세로 무너뜨리시고 하나님의 거룩을 회복하며 선포하는 이 세대와 교회들이 될 수 있도록 역사하여 주소서!

 할로윈 문화 속에서 깨어 기도해야 할 이 땅의 크리스찬들과 이 세대의 거룩의 회복을 위해 기도합니다.

원수의 거짓과 속임수로 할로윈을 자연스러운 문화 의식으로 만들며 귀신을 숭배하고 더 나아가 크리스찬으로 하여금

정당성을 찾고 타협하게 만드려는 저 원수의 술수를 예수 그리스도 보혈의 권능으로 묶고 파하시고 특별히 크리스찬들이 이 세대의 거룩을 선포하며 방심하지 않고 나팔을 불어 성벽의 파수꾼의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간절함으로 간절히 기도합니다.

출처: https://u3psprayer.tistory.com/512 [UPS Prayer Blog:티스토리]

‘할로윈 데이’ 단순한 놀이 아닌 미신과 우상숭배

악마와 유령 부정의 대상 아닌 친숙한 대상으로 인식 ‘큰문제’ 대응 필요

젊은이들 사이에 서양 명절인 ‘할로윈 데이’가 또 다른 기념일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어 이에 대한 교회의 대응이 주문되고 있다.

할로윈 데이는 수년전 서울 강남의 일부 유학생 출신 젊은이들만의 문화에서 이제 밸런타인 데이나 화이트데이처럼 평범한 젊은이들의 일상을 파고들어 어엿한 ‘젊은이들의 기념일’이 되었다. 10월이 시작되면 할로윈 파티, 할로윈 복장, 할로윈 이벤트 등 대기업들이 앞장 선 할로윈 관련 마케팅이 매체와 상점을 덮어 버린다.

이날이 되면 악마 복장이나 으스스한 가면 등 자극적인 분장을 경쟁적으로 하고 사탕과 초콜릿을 주고받는다. 악령과 악마를 몰아내고 행운을 기원하는 서양의 의식에서 유래된 할로윈 데이를 단순한 놀이문화로 보고 넘겨야 할까? 하나의 축제처럼 자리 잡은 할로윈 데이에 대해 그 기원과 의미, 문제점 등에 대해 다시 한 번 짚어봐야 한다는 지적이 있다.

매년 10월 31일은 할로윈(Halloween) 데이다. 왜 이날이 되면 미국 전역에서 사람들은 괴물, 유령, 해골, 마녀, 악마 등 흉측한 옷을 입고 무서운 영화를 보며 아이들은 집집마다 다니면서 ‘Trick or Treat?’을 외치고 사과 캔디, 초콜릿 등을 바구니 가득 모을까?

할로윈은 고대 유럽 켈트(Celt)족의 주술적 문화와 로마 가톨릭의 전통이 융합된 결과다. 2000여 년 전 아일랜드, 스코틀랜드, 프랑스 북부 지역에는 고대 켈트족이 살고 있었다. 이들은 태양을 비롯하여, 많은 신들을 섬겼는데 11월 1일을 새해의 첫날로 보았다. 이날은 추수의 여름이 끝나고 춥고 어두운 겨울이 시작되는 날로 켈트족은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죽은 자들의 왕이라는 소우인(Samhain)을 달래는 축제를 벌였다.

소우인은 이날 죽은 자들의 영혼이 이 땅에 나올 수 있도록 하는데 이 때 죽은 자들의 영혼과 악령, 요정들이 세상으로 나온다며 사람들은 악령들을 쫓기 위해 밤새 언덕에 불을 지피고 자신을 숨기기 위해 동물 가죽 등을 뒤집어썼다 한다. 1세기 로마가 고대 켈트족을 점령하면서 이들은 수백 년간 로마의 지배를 받는다. 그 과정에서 로마의 2개 축제 문화가 켈트족의 이 주술전통과 결합된다.

할로윈(Halloween)은 All Hallows’ evening의 줄임말이다. 사람들은 이때 ‘영혼 케이크’라는 빵을 만들어 어린이와 가난한 자들에게 나눠줬다. 어린이들이 할로윈 때 가가호호 방문하면 사람들은 영혼 케이크를 나눠줬는데 그러면 연옥에 있는 죽은 영혼이 풀려난다고 믿었다. 이것이 지금 아이들이 집에 찾아가서 말하는‘Trick or Treat?’의 기원이다. Trick은 일종의 위협의 뜻으로 대접(treat)을 하지 않으면 집에 해악을 가하겠다는 의미다.

유럽에서 유행했던 이 문화는 신대륙 미국에서는 청교도들에 의해 엄격히 금지되었다. 하지만 19세기 중반 감자기근을 피해 수백만 명의 아일랜드 사람들이 미국으로 이민 오면서 이 문화가 퍼지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아일랜드 이민사회에서만 행해지던 것이 점차 주류사회로 퍼져나가 지금은 미국사회에서 인기 있는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미국에서는 매년 할로윈 데이에 평균 25억 달러라는 엄청난 돈이 지출되고 있다. 크리스마스 다음으로 큰 휴일인 것이다.

위에서 잠깐 살펴본 것처럼 할로윈 데이는 북유럽 켈트족이 마법사처럼 검은 옷을 입은 채 악령과 악마를 몰아내고 행운을 기원하던 의식에서 유래됐다. 하지만 상업적으로 이용되면서 본래 기원은 사라진 채 귀신과 유령을 퇴치나 부정의 대상이 아니라 친숙한 대상으로 여기게 만든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귀신을 놀이의 대상으로 삼아 성경적인 귀신론을 왜곡시킬 수 있으며, 귀신 복장을 하고 사람을 놀래키는 것은 신앙적인 위협과 두려움을 주는 요소가 있다.

또한 할로윈 데이는 잔혹하고 끔찍한 것들을 심각하지 않은 것들로 포장하는 현상이다. 영화 속의 온갖 흉악한 장면들을 형상화한 분장이 ‘재미’ 또는 ‘장난’이라는 것으로 포장되어 허용되고 심지어 즐기는 대상이 되고 있다는 것은 분명 잘못된 것이다.

아울러 상업화에 밀려 성탄절이나 추수감자절과 같은 기독교 절기가 젊은이들에게 단지 평범하고 ‘재미없는’ 행사로 폄하돼 젊은이들을 향한 문화에서 교회가 설 곳이 점점 줄어드는 현실을 헬로윈 데이가 반영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

묘하게도 이 할로윈 데이는 이방 종교와 혼합된 로마 카톨릭에 대항하여 마르틴 루터가 종교 개혁을 일으켰던 ‘종교개혁일(10월 31일)’과 정확히 그 날짜가 일치하고 있다. 할로윈 데이인 동시에 종교개혁일이기도 한 10월 31일은 이 땅에 사탄의 문화를 전파하려는 어둠의 세력과 하나님의 나라를 건설하려는 빛의 세력과의 영적 전쟁이 벌어지는 시간인 것이다. 할로윈 데이는 미신과 우상숭배가 만들어낸 날이다. 그리고 장사 하는 사람들에게는 많은 이익 때문에 놓칠 수 없는 날이 되어 버렸다.

‘착한 악마’ ‘재미있는 잔혹’ 등으로 표현되는 왜곡된 문화에 맞서 지금이라도 한국교회가 신학적 준비를 해야 한다. 교회가 방심하는 동안 할로윈 데이는 젊은이들 깊숙이 자리를 잡아 가고 있다.

기독교헤럴드 admin@evanholy.co.kr

http://m.cherald.co.kr/news/articleView.html?idxno=8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