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4만 3천 명분 압수…시가 100억원 상당 마약류 유통한 태국인 일당 검거…외국인까지 몰려드는 대한민국 마약 실태

시가 100억원 상당 마약류 유통한 태국인 일당 검거

시가 100억원 상당의 마약을 국내에 밀반입해 유통한 마약유통조직원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태국인 총책 A씨(33)와 조직원, 투약자 등 40여명을 붙잡고 이중 9명을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조직은 시가 100억원 상당의 필로폰 3㎏과 합성마약인 ‘야바’ 등을 국내에 밀반입해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마약을 콜라겐 등의 건강식품으로 위장한 뒤 국제특급우편(EMS)을 통해 라오스에서 국내로 들여왔다.

특히 태국인 커뮤니티를 통한 판매 라인을 구축, 충남 서남부권을 중심으로 전북·경북 등지에서 자국민들에게 마약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s://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7539610&code=61121111&sid1=soc

필로폰 4만 3천 명분 압수…국내에 파고든 태국인 마약유통조직

마약을 몰래 들여와 국내에 거주하는 태국인들에게 유통시킨 조직이 적발됐다. 경찰은 약 4만 3천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도 압수했다.

충남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총책 A(33·태국인)씨를 비롯한 마약유통조직 11명과 투약자 등 모두 40명을 검거해 9명을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조직원과 투약자 모두 태국인으로, 이들은 국내에 들어온 다량의 마약류를 태국인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거래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이 들여온 마약류에는 시가 100억 원 상당의 필로폰 3㎏와 향정신성 의약품이 혼합된 마약인 ‘야바’ 등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건강식품으로 위장해 국제특급우편(EMS)을 통해 국내에 밀반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검거 과정에서 필로폰 1.3㎏을 압수했는데, 이는 약 4만 3천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렇게 쉽게 구한다고? 외국인까지 몰려드는 대한민국 마약 실태

“마약 수사 20년 가까이 하면서 나한테 서너번 잡힌 사람도 수두룩해요.”

20여년 간 마약수사를 하며 1500명 이상 검거한 국내 1호 ‘마약범죄전문수사관’ 김석환 성남중원경찰서 형사과장의 말이다.

마약을 다시 투약하는 것을 가리키는 ‘출소뽕’이라는 단어가 있을 정도로 재범은 흔하다. 김 과장은 “마약류를 상습 투약해 복역한 이들이 출소하면 마중나간 공범들이 고생했다고 마약을 다시 주는 일이 있을 정도”라고 했다.

김 과장만의 얘기는 아니다. 마약 범죄를 반복해 검거되는 이들은 연간 2000명에 달한다. 이들 중 80%가 3년 이내에 다시 마약 범죄를 저질렀다. 중독을 치료하지 못한다면 악순환이 반복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