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회복 한걸음 더…실외 마스크 26일부터 전면해제…실내 해제는 언제?

실외 마스크 26일부터 전면해제…실내 해제는 언제?

정부가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했다. 다만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해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할 방침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다음 주 월요일(26일)부터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현재는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집회와 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 시에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감염위험을 고려해 행정절차를 거쳐 다음 주 월요일부터 해제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한다.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며 “감염 예방을 위해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주기적 환기와 같은 방역수칙은 여전히 최선의 방역수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 총리는 정부가 국민 1만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에서 코로나19 항체 양성률 조사한 결과 “국민의 97%가 백신 접종과 자연감염을 통해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 양성률은 약 57%로 같은 기간 확진자 누적 발생률 38%보다 약 19%포인트 높게 나타났기에 20% 내외의 미확진 감염자가 존재한다는 의미”라며 “항체 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조사를 실시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해서 축적해 대책수립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실외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는 실내보다 방역 부담은 적지만 국민 체감도가 높아 우선 고려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 대해서는 감염병 자문위 내부 전문가들 사이에서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실내 마스크 의무도 풀어야 한다는 의견에는 공감하는 추세지만, 그 시기나 단계적 범위 등을 두고는 분분한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재유행 진정 국면을 계기로 겨울이 오기 전인 현재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풀어도 충분하다고 주장한 반면, 다른 전문가들은 코로나19와 계절독감 동시 유행이 예고되는 만큼 아직은 시기상조이며 내년 초 고려하자는 태도다.

이에 정부는 실내 마스크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를 거치거나 단계적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상회복 한걸음 더…실내 마스크 해제는 내년봄 이후 될 듯

야구장·공연장서도 마스크 벗어

전문가 실내해제 시기 의견 분분

정부가 일부 남아있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26일부터 완전히 해제하기로 하면서 코로나19 이후 일상회복을 위한 출구 전략 논의가 본격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 여부도 논의에 들어갔지만, 시기와 범위 등을 두고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완전한 마스크 해제는 내년 봄 이후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3일 “오는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고 착용 권고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지난 2020년 10월 13일 실내·외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지 약 2년 만의 일이다.

지난 5월 실외 마스크 의무가 해제됐지만 야구장·공연장 등 50인 이상 행사·집회에서는 예외적으로 마스크를 쓰게 했다. 하지만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경기장 등에서 이미 취식이 가능한 상황이라 실효성 논란이 계속된 바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방역상황과 국민불편 등을 감안해 위험성이 낮은 방역규제는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쳐 하나씩 해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 대해서는 국가감염병 위기대응자문위원회 내부 전문가들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해 현행 방침을 유지하게 됐다. 전문가들은 실내 마스크 의무를 풀어야 한다는 원론 자체에는 공감하지만,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위험이 있어 시기나 단계적 범위 등을 두고는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실외는 이제 완전히 벗고, 실내도 의료체계 문제만 해결되면 이번 겨울에라도 고위험시설, 의료기관 등을 제외하고 자율화 논의를 해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번 겨울 호흡기 질환 시기를 넘긴 다음 판단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경 기자(verite@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