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80여 기독 단체, 동성결혼 지지하는 공화당에 “결혼 존중법 반대 촉구”

美 80여 기독 단체, 동성결혼 지지하는 공화당에 “결혼 존중법 반대 촉구”

미국의 일부 공화당 의원들이 동성결혼 성문화법인 ‘결혼 존중법’을 지지할 계획이라고 밝힌 가운데, 미국의 80개 이상의 기독 단체 대표들이 공화당에 서한을 통해 ‘결혼 존중법’을 반대할 것을 촉구했다.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종교자유 수호 법률단체인 자유수호연맹(ADF) 및 가족 연구 위원회 등은 지난달 31일 공화당 소속 미치 맥코넬(Mitch McConnell) 상원 원내대표에게 ‘결혼 존중법’에 반대표를 던지도록 설득하기 위해 서한을 보냈다.

‘결혼 존중법’은 동성결혼을 연방법에 포함시키고, 어떤 주에서도 성별, 인종, 민족 및 국가 출신 등을 이유로 결혼의 효력을 부정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또 이 법안은 목적은 결혼을 ‘한 남자와 한 여자의 결합’으로 정의하기 위해 1996년 통과된 ‘결혼 보호법’의 폐지이다.

지난달 19일 미 하원은 267대 157의 투표로 이 법안을 승인했으며, 민주당 하원의원 220명 전원과 공화당 의원 47명이 결혼 존중법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에 83명의 기독 단체 대표들은 공개 서한을 통해 “이 법안은 공청회나 아무 의견 없이 하원을 통과했다”면서 “결혼은 한 남자와 한 여자 사이에 이루어지는 것이다. 법에서 인정해야 하는 가족 형성과 관련해 남녀 사이에 정당한 차이가 있다고 믿는 수백만 명의 미국인, 특히 신앙인에 대한 공격”이라고 지적했다.

마이클 패리스 ADF 회장은 “정치 기관들이 결혼 제도를 존중하지 않고 결혼이 남녀 간의 것이라고 믿는 사람들에 대한 공개적인 공격을 조장할 때, 이는 인간의 번영을 해칠 뿐만 아니라 종교의 자유를 심각하게 훼손한다”면서 “우리는 맥코넬 원내대표를 비롯한 상원 의원들이 위험하고 불필요한 이 법안에 반대함으로써 종교의 자유와 결혼 제도에 대한 노골적인 공격에 단호하게 맞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결혼존중법은 현재 상원에서 계류 중이며, 상의의원 100명 중 민주당 50명 전원과 공화당에서 10명이 찬성해 60명이 동의할 경우, 통과된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수년간 동성 결혼과 동성애 성직자 허용 문제에 대해 결단을 내리지 못한 미국 연합감리교회(UMC)에 반대해 동성애를 명확히 반대하는 글로벌감리교회(GMC)가 출범했을만큼 미국 교회 내의 동성애 이슈는 금송아지를 만들고 섬겨 하나님의 진노를 받았던 이스라엘 백성과 같이, 오늘 섬길자를 택해야하는 중요한 주제가 됐다.

먼저 교회는 하나님께서 분명히 죄라고 말씀하신 동성애를 허용하지 않는 분명한 입장을 취하고, 죄로 인한 하나님의 진노를 받게 되는 동성애자들에게 죄에 대하여, 의에 대하여, 심판에 대하여 분명히 선포하고 죄에서 돌이켜 영원한 생명을 얻을 수 있도록 기도하고 섬겨야 한다.

동성결혼이 합법화 되는 미국의 국가적 위기 앞에서 교회의 적극적인 기도와 분명한 입장 표명으로 미국 국민들이 깨어나 죄에서 돌이키게 되는 은혜를 베풀어달라고 기도하자.

또한 죄와 타협한 UMC를 비롯한 수많은 교회들이 죄에서 돌이켜 회개하고, 복음이 없어 죽어가고 있는 미국의 영혼들을 살리는 주님의 생명의 통로로 회복시켜달라고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http://gnpnews.org/archives/118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