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로 물든 美독립기념일 축제…시카고 교외 총기난사로 6명 사망…범인은 아버지가 ‘총기규제 찬성’ 민주당 정치 지망생

피로 물든 美독립기념일 축제…시카고 교외 총기난사로 6명 사망

행진 시작되자 옥상서 난사…유모차 버리고 대피하는 등 아수라장

경찰, 18∼20세 백인 남성 용의자 추적중…부상자도 24명 넘어

미 시카고 독립기념일 축제서 총기난사…30여명 사상

‘시카고 총기난사’ 범인, 아버지가 ‘총기규제 찬성’ 민주당 정치 지망생

지난 4일(현지시각) 미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하이랜드파크독립기념일 퍼레이드에서 무차별 총격사건이 발생해 최소 6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다친 사건과 관련해 범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로버트 크리모 3세(22)가 총기규제를 주장해온 미국 민주당의 시장 후보의 아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5일 뉴스위크 등 현지 언론은 리모 3세의 아버지인 로버트 크리모 주니어(57)는 지난 1990년부터 하이랜드파크에서 빵집과 편의점 등을 운영해왔으며, 2019년 하이랜드파크 시장 선거에 출마한 바 있다. 그는 당시 하이랜드파크 시장 선거 민주당 후보 경선에서 재선에 도전한 낸시 로터링 현 시장(59)에게 패했다.

시카고 총기난사범이 집착한 숫자 ‘47′, 거꾸로 했더니…

미국 시카고 하이랜드파크에서 독립기념일 행진 중 관람객을 향해 총기를 난사한 혐의를 받는 로버트 크리모 3세(21)가 숫자 ‘47′에 유독 집착하는 특이한 행적을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일리노이주 레이크 카운티 중범죄 태스크포스(TF)팀 크리스 코벨리 대변인은 6일(현지시각) 크리모가 오른쪽 눈가에 숫자 47을 문신으로 새기고, 자동차에도 이 숫자를 도장하는 등 숫자 4와 7에 대해 각별한 애착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코벨리 대변인은 “(4와 7을) 거꾸로 하면 7과 4, 7월4일이 된다”고 말했다. 7월4일은 크리모가 범행한 미국 독립기념일이다.

크리모는 자주 이용한 온라인 게시판에서 ‘Awake47′이란 닉네임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크리모가 즐겨 한 비디오게임 히트맨의 주인공 이름은 ‘에이전트47′로, ‘47′ 또는 ‘코드네임 47′로 불린다.

이뿐 아니라 범죄조직원들 사이에서 47은 공격용 소총 AK-47을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크리모가 범행 당시 사용한 총기가 AK-47인지는 불분명하다. 수사당국은 ‘고성능 소총’이라고만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크리모의 총기 난사로 7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다쳤다. 크리모는 사전 계획한 범행 후 아비규환인 군중 사이에 뒤섞여 여장을 한 채로 현장을 빠져나갔고, 어머니의 집까지 걸어가 승용차로 위스콘신주 매디슨으로 도주했다. 도주 당시 60여 발의 실탄을 갖고 있었으며, 추가 범행도 고려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8시간 만에 체포된 크리모는 7건의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돼 보석금 책정 없이 수감됐다.

김자아 기자 kimself@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