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피살 공무원 유족, 청와대·국방부 감사 요청…”대통령기록물 압수수색 청구해 달라”… 피살 공무원 유족, 검찰에 요구

“대통령기록물 압수수색 청구해 달라”… 피살 공무원 유족, 검찰에 요구

“국회의장에 열람 위한 직권상정도 요구”… 피살 공무원 친형 이래진씨 기자회견

“민주당, 피살 사건 TF를 구성해놓고 어떠한 당론도 채택하지 않아… 해체가 정답”

“문재인 정부, 이대준씨 사망 전 6시간 동안 뭘 했나” 김기윤 변호사, 영장 요구

서해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수부 소속 무궁화10호 항해사 이대준씨 유족 측이 검찰에 대통령기록물 압수수색 청구를 요청했다. 고인이 북한에서 발견된 후 사망하기 6시간 동안 당시 문재인 정부가 무엇을 했는지 파악하기 위한 중요한 증거라는 이유에서다.

5일 오후 이대준씨 친형 이래진씨는 대통령기록물 압수수색 요청서를 접수하기에 앞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진표 국회의장의 직권으로 대통령기록물 열람을 위한 직권상정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씨는 “우리나라 의전 서열의 반열에 올랐으니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자유와 평화 헌법이 존재하는 입법기관의 최고 수장으로서 국민 앞에 당당히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서해 공무원 北 피살 사건’ 유족 “文 대통령기록물, 검찰 압수수색 해야!“

북한군의 총격에 의해 서해상에서 피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故이대준 씨의 유족이 5일 사건 당시 기록이 담겼을 대통령기록물에 대한 검찰의 강제수사를 요청해 눈길이 쏠리고 있다.

故이대준 씨 친형 이래진 측 법률 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기자회견을 열었다.

핵심은 대통령기록물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청구 요청으로, 사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이 담겼을 대통령 기록물을 전면 공개 및 수사해야 한다는 것.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55375

北피살 공무원 유족, 청와대·국방부 감사 요청… “수색 쇼만 지시“

4일 유족 측 김기윤 변호사, 감사원 요청 사항·사유 밝혀

“고인 사망 전 6시간 동안 文정부 대응 뭐 했나“

서해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수부 소속 무궁화10호 항해사 이대준 씨 유족 측이 청와대와 국방부를 대상으로 한 감사를 정식으로 요청했다. 사건 당시 청와대·국방부가 고인이 북한에서 발견된 사실과 사망한 사실을 언제 전파했는지, 어느 구역을 수색하라고 지시했는지 밝혀 달라는 취지다.

4일 오후 유족 측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청와대와 국방부가 ‘이대준이 북에서 발견된 사실과 사망한 사실을’ 인지한 즉시 수색함선과 헬기에 전파하지 않은 점과 관련해 감사를 요청한다”며 감사원 조사 요청 사항과 사유를 밝혔다.

‘서해 공무원 北 피살 사건’ 與 TF “문재인 청와대가 엉뚱한 곳 수색하라 지시“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위원장 하태경)가 “청와대와 국방부가 사건을 알고 있으면서도 해군·해경에 엉뚱한 곳을 수색할 것을 지시했다”라고 3일 밝혀 눈길이 쏠리고 있다.

이번 중간 점검 결과에서 나온 이같은 주장으로, 문재인 정부가 이 사건을 통째로 은폐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론으로도 불거질 수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사건 은폐 의혹으로도 불거질 수 있는 이유는, 문재인 정권 수뇌부가 이 사건을 알고 있으면서도 누구로부터 누구에게 대체 왜 엉뚱한 지시를 하달·수령했느냐는 것.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55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