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기독교 기업 칙필레…버거킹, 동성애 무기로 칙필레에 전쟁 선포

美 기독교 기업 칙필레…버거킹, 동성애 무기로 칙필레에 전쟁 선포

치킨샌드위치 출시하며 “개당 40센트, 성소수자 단체 기부”

“사랑은 사랑일 뿐” 주장…”일요일도 연다”며 칙필레 겨냥도

패스트푸드 체인인 버거킹이 신제품인 치킨샌드위치를 출시하며 ‘원조 업체’에 해당하는 칙필레(Chick-Fil-A)에 성소수자 카드를 무기로 전쟁을 선포했다.

8일 정치전문매체 더 힐 등에 따르면 버거킹은 ‘치킹(Ch’King)’이라는 이름의 새 치킨샌드위치 1개를 판매할 때마다 40센트씩을 성소수자 인권단체인 인권캠페인(HRC)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버거킹 측은 “사랑은 사랑일 뿐(love is love)”이라며 동성애 등 성소수자에 대한 지지를 마케팅에 적극 활용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치킨샌드위치를 비롯한 닭고기 제품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칙필레는 지난 2012년까지 동성애 반대 단체에 정기적으로 기부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댄 캐시 CEO는 실제 “동성애를 지지하는 것은 미국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칙필레 VS. 버거킹

패스트푸드 체인업체인 버거킹이 신제품으로 치킨샌드위치를 출시하며 ‘원조 업체’에 해당하는 칙필레(Chick-Fil-A)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간 치킨샌드위치 업계의 선두 자리를 고수하고 있는 칙필레에 버거킹이 전쟁을 선포하고 나선 것이다.

자유시장경제의 상징인 미국에서 기업 간에 늘상 있는 일로 별로 놀랄 뉴스도 아니지만 버거킹이 들고 나온 그 전쟁의 무기가 성소수자 카드라는 점에서 젠더 이데올로기의 전쟁이 이젠 상업적 이익의 목적에까지 번졌다는 것에는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지난 8일 정치전문매체 더 힐 등에 따르면 버거킹은 최근 공식 사이트에 “#ChKing이 LGBTQ+ 권리를 말한다!”며, ‘치킹(Ch’King)’이라는 이름의 새 치킨샌드위치 1개가 판매될 때마다 40센트씩을 미국 최대 성소수자 단체인 인권캠페인(HRC)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대 25만달러(약 2억8천만 원)를 기부할 예정이며, 이는 62만 5천개의 치킨버거를 판매하면 달성 가능하다고 밝혔다.

버거킹은 이 소식을 트위터에도 올리며 ‘일요일’에도 제품을 판매한다는 내용을 강조했는데, “사랑은 사랑일 뿐(love is love)”이라며 동성애 등 성소수자에 대한 지지를 마케팅에 적극 활용하겠다는 뜻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이는 누가 보더라도 기독교 정신으로 운영되고, 주일에는 모든 매장이 문을 닫는 ‘칙필레’를 겨냥한 것이 틀림없다. 하지만 칙필레는 이러한 버거킹의 ‘도발’에 아직까진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치킨샌드위치를 비롯한 닭고기 제품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칙필레는 지난 2012년까지 동성애 반대 단체에 정기적으로 기부를 했으며, 칙필레의 CEO인 댄 캐시는 실제 “동성애를 지지하는 것은 미국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말할 정도의 소신있는 미국의 대표적인 기독교 기업이다.

평등법 지지자들은 LGBT에 대한 차별을 방지하기 위해 필요에 따라 광범위한 입법 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법안 반대자들은 이것이 종교 자유와 여성 스포츠에까지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4백 개가 넘는 주요 기업이 HRC 캠페인이 주도하는 ‘평등법 지지를 위한 기업 연합’에 서명했고, 버거킹은 아직까진 HRC의 평등법 지지를 위한 기업 연합 회원은 아니지만, 수 년 동안 LGBT 활동을 매우 분명하게 지지해 온 기업이다.

HRC는 평등법 지지 외에도, 바이든 행정부에 성과 결혼에 대한 성경적 신념을 고수하고 동성애에 반대하는 기독교 학교의 인증을 박탈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하지만 반대로, 보수 정치 평론가인 폴 조셉 왓슨은 HRC와 버거킹의 협력 관계를 비판하며, HRC에 대해 “아동 성전환을 지지하는 급진 LGBT 로비 단체”라고 맞서고 나섰다.

앞으로 인권이란 이름으로 성소수자를 위하는 것이 사랑이란 이름의 이와 유사한 전쟁은 기업들 간의 경쟁에서뿐만 아니라, 우리의 사회 곳곳에서 벌어질 것이 분명하다. 기독교를 조롱하며, 성경적 가치를 부정하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의 의미를 왜곡시키는 가증한 일들이 처처에서 목도 될 것이다.

그러나 아무리 세상이 그러할지라도 칙필레가 담대히 주일에는 영업을 하지 않음에도 업계의 선두자리를 지켜내는 것처럼, 예수의 군사 된 크리스천들 역시 흑암의 골리앗 앞에 당당히 맞선 다윗처럼, 말씀을 선포하며. 기도하므로 능히 이겨내어 우리의 믿음을 지켜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넓혀 나가야할 것이다.

http://www.christiantoday.us/27146

기독교 기업으로 유명한 미국의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칙필레’(Chick-fil-A)

美 기독교 기업 칙필레, 4년 연속 고객만족도 평가 1위

미국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인 칙필레(Chick-Fil-A)가 동성애와 성 소수자를 반대하는 단체에 지원 중단의사를 밝혔다.

칙필레는 동성애 문제에 대해 특정한 종교적 신념을 표명했다는 이유로 이미 전국 28개 공항에 입점해 있지만 올해 상반기에 뉴욕의 버팔로 나이아가라 국제공항과 텍사스 샌안토니오 국제공항 입점이 줄줄이 좌절됐다. 이는 나이아가라 프론티어 교통공사(NFTA)와 샌안토니오 시의회가 성경적 가치관에 따른 칙필레의 경영 철학을 문제 삼으며 동성애 혐오 기업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텍사스의 트리니티 대학은 기독교 계열임에도 학생들이 칙필레의 캠퍼스 입점 반대를 요구해 대학 당국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이처럼 그동안 칙필레는 종교의 자유를 침범한 차별이란 의견과 동성애 혐오 범죄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며 논란의 중심에 서왔다. 칙필레는 일요일에도 영업을 하지 않는 것으로도 유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