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만에 70만명 넘어왔다”..中옌볜보다 韓에 더 많은 조선족…국익에 도움인가 안보에 위협인가

2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가리봉시장에 가리봉동을 찾은 사람들이 지나다니고 있다. 2016.8.26/뉴스1

“30년만에 70만명 넘어왔다”..中옌볜보다 韓에 더 많은 조선족

중국 내 조선족 2000년 정점 찍고 급감,최근 10년새 13만명↓..男 더 많이 줄어,’한중수교’ 후 일자리 찾아 대거 한국으로

중국에 사는 ‘조선족(한민족 혈통을 가진 중국 국적 주민들)’ 인구가 지난 10년간 13만명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에 거주하는 조선족은 계속 증가해 중국 옌볜보다도 많은 7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중국 동북신문망·요녕신문 등은 중국 국가통계국이 공개한 ‘7차 인구주택총조사(센서스)’를 인용해 2020년말 기준 중국 내 조선족 인구가 170만2479명이라고 전했다. 조선족 남성은 83만107명, 여성은 87만2372명으로 여자가 남자보다 4만여명 많았다.

이는 직전 인구조사였던 2010년 당시 183만929명보다 12만8000여명 줄어든 것이다. 10년간 줄어든 조선족 인구는 남자가 8만428명, 여자가 4만8022명이다.

중국 정부가 인구 조사를 시작한 이후 계속 증가하던 조선족 인구는 2000년 최고치에 도달한 뒤 감소세로 전환했다. 1953년(1차 조사) 112만405명, 1964년(2차 조사) 133만9569명, 1982년(3차 조사) 176만5204명, 1990년(4차 조사) 192만597명, 2000년(5차 조사) 192만3842명 등이다.

2010년 180만명대로 줄어든 중국 내 조선족 인구는 2020년 170만명대로 감소했다. 이같은 추세라면 수년 내에 160만명대로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중국에서 조선족이 급감한 것은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일자리를 찾아 한국으로 이주한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실제로 한국에 체류하는 조선족은 매년 증가해 2020년 1월 기준 70만8000명에 달한다. 이는 중국에서 조선족이 가장 많이 모여 사는 옌볜(59만7000명)보다 10만명 이상 많은 것이다.

조선족들은 중국 둥베이 지방의 랴오닝·지린·헤이룽장 등 동북3성에 주로 거주한다. 지린성 옌볜은 조선족이 특히 많아 조선족자치주로 지정돼 있다.

최근 조선족들이 대거 이탈하면서 옌볜 전체 인구에서 조선족이 차지하는 비중도 낮아졌다. 조선족자치주 지정 초기인 1953년 70.5%에 달했던 옌볜 조선족 인구 비중은 최근 30.8%로 급감했다.

이 때문에 조선족자치주 지정이 해제될 가능성이 높다는 해석이 나온다. 1993년 중국 국가민족사무위원회가 발표한 조례에 따르면 소수민족이 전체 인구의 30% 이상인 지역의 경우 ‘민족향’을 설립할 수 있도록 돼 있는데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조만간 옌볜 내 조선족 비중은 30% 아래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송지유 기자 clio@mt.co.kr

한국 거주 조선족 70만명…”中 옌볜보다 韓에 더 많다”

중국 내 조선족 인구 20년간 22만명 감소

한중 수교 이후 韓으로 대거 이동

한국에 70만명, 조선족 중국 옌볜보다 한국에 더 많이 산다

중국 거주 조선족 10년간 13만명 감소

한국 거주 조선족 70만8000명 증가추세

“X한민국, 도끼 들자”…재난지원금 못 받은 조선족 반응

“왜 재난지원금 안 주냐? 세금 적게냈나, 보험료 적게냈나? X같은 한국 정부.”, “X한민국이 그렇지 뭐. 나라가 작은만큼 씀씀이가.”

코로나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한 국내 거주 조선족·중국인들이 거센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1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재난지원금 못 받은 중국 동포의 커뮤니티 근황’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국내 거주 조선족들의 커뮤니티를 캡처한 것으로 보이는데,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한 이들이 거친 욕설과 함께 불만을 표출하는 내용이다.

한 조선족은 F4비자를 언급하며 “세금 적게냈나, 보험료 적게 냈냐”고 했고, 다른 조선족은 “재난지원금 못 받은 사장님들, 도끼 망치 들고 정부로 찾아갑시다”라고 썼다. 국내 체류 허가를 받아 영업중이고, 세금을 냈는데도 외국인이라서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한 데 항의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욕하면서 받을 건 받아먹으려는 심보”, “경제활동을 하면 세금 내는 건 당연한거고, 국민이 아니기 때문에 재난지원금을 주지 않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중국 동포를 포함한 외국인이 재난지원금을 받기 위해서는 우리 국민과 동일한 건강보험 자격을 갖고 있어야 하고, 주민등록표상 가족 중 1명 이상이 내국인이어야 한다. 영주권자(F5 비자 소지자)나 결혼 이민자인 외국인(F6 비자 소지자)등은 주민등록표와 상관 없이 건강보험 자격을 갖고 있으면 지급 대상에 포함된다. 단순히 F4 비자를 갖고 있다는 것만으로는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선족 동포인 이모님이 F4비자를 갖고 있는 외국인인데 재난지원금이 들어온다고 좋아한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일부 조선족의 비뚤어진 국가관, “우리 조국은 中國, 중국공산당 만세?”…국민들 우려 현실로

국내 거주하고 있는 조선족 출신 영주권자들의 비뚤어진 국가관이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일부 조선족 단체들이 중국공산당의 복장을 따라하며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 행사를 개최한 것도 모자라 “우리의 조국은 중국”이라고 외쳤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정부는 이들 조선족을 우리 핏줄이라 하여 국내 입국해서 생활함에 있어 다양한 편의를 봐주고 있는 실정이다.

오히려 대다수 국민들로부터 지나친 다문화 위주의 정책이 “내국인에 대한 역차별”이라는 비판을 받으면서도, 정부는 조선족에 대한 처우를 개선해 주고, 다양한 혜택을 주는 노력을 해오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정부의 노력이 결국 중국의 배만 불려 주는 꼴이라는 우려가 사실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출처 : 파이낸스투데이(http://www.fntoday.co.kr)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9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