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국장 “코로나 백신은 전염 막을 수 없어” 깜짝 발언…”잦은 부스터샷 되레 면역력 저하 가능성…세계보건기구(WHO)와 유럽의약품청(EMA), “부스터샷 부질없다” 충격

CDC 국장 “코로나 백신은 전염 막을 수 없어” 깜짝 발언…’사망률 0% 어린이 접종 반대’ 주장에 힘 실릴까

코로나19 백신 효능을 둘러싼 다양한 주장이 의학계에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이 11일(현지시각) “코로나19 백신은 전염을 막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전염을 막기 위해 사망률 0%인 어린이들도 코로나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한국 질병관리청의 설명과는 정반대로, 논란은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백신이 전염을 막을 수 없다면 긴급하게 도입되어 안정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백신을 굳이 사망 가능성이 극히 희박한 이들에게 접종시킬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백신은 아주 잘 작동되고 있다. 백신은 델타 바이러스에 따른 질병, 사망과 관련해서도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면서도 “백신이 더이상 할 수 없는 것은 전염을 예방하는 것(What the vaccines can’t do anymore is prevent transmission)”이라고 말했다.

이미 의학계에선 ‘백신 접종은 코로나19 전염 차단을 막을 수 없다’는 주장이 앞서 여러 차례 제기되어 왔다.

이은혜 순천향대 교수는 수차례 언론 기고를 통해 “아이들 학교 보내고, 젊은 장병들 마스크 벗어도 돼(월간조선)”, “코로나19는 위험한 질병 아니야(에포크타임즈)” 등 정부의 주장과는 상반된 주장을 이어왔다.

최근엔 ‘아이들에게 코로나 백신을 맞힌다고?’라는 제목을 책을 출간하며 “코로나19 백신의 감염예방효과는 제한적이다(사실 거의 없다). 어른들을 보호하기 위해 아이들에게 백신을 맞히는 것은 아동학대다”라고까지 주장하기도 했다. 아이들은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이익은 없고 부작용의 가능성만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보건당국의 지침과 설명에 위배되면 영상이나 글을 삭제한다는 가이드라인에 따라 그동안 SNS상에선 이같은 주장이 차단되어 공유되거나 널리 확산되지 못했다. 백신에 대한 의학계의 다양한 검증 또는 견해의 한 면을 소위 ‘가짜뉴스’로 분류해 전파를 차단한 것이다.

최근 ‘의학채널 비온뒤'(구독자 95.1만명)의 ‘코로나 백신 1부 더 이상 전염을 막지는 못한다 (함익병피부과의원 함익병 원장)’라는 영상이 삭제된 것이 그 대표적인 예다. 해당 영상은 ‘잘못된 의료 정보’로 분류되어 유튜브에서 강제 삭제 조치를 당했다. 추후 검토를 거쳐 복구가 됐으나 전문가의 상반된 의견이 얼마나 쉽게 ‘가짜뉴스’로 분류되어 삭제 조치를 당할 수 있는 지 알 수 있는 예다.

정부는 그동안 청소년 백신접종의 필요성에 대해 ‘감염 예방’이라는 주장을 재차 강조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달 9일 ‘청소년 백신 패스’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자 “소아·청소년 접종이 현재 유행의 급증세를 꺾는데 당연히 도움이 된다”며 사실상 강제접종의 정당성을 피력했다. 사망 가능성은 없어도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타인에게 옮길 수도 있지 않느냐는 것이다.

그러면서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와 일상회복의 지속을 위해 12~17세 청소년 접종을 간절하게 호소하고 강력하게 권고한다”며 일부 시민들 사이에선 백신을 맞지 않는 것은 곧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악행으로 인식되기까지 했다.

그러나 월렌스키 CDC 국장의 ‘코로나 백신은 전염을 막을 수 없다’는 언급이 명징한 사실로써 받아들여진다면 한국 정부를 비롯해 세계 각국들은 ‘전염 가능성에 따른 어린이 강제접종’에 대한 논리를 전면 철회하는 것을 넘어 ‘접종은 개인의 선택’이라는 주장에 힘이 더욱 실릴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50837

“잦은 부스터샷 되레 면역력 저하 가능성…독감처럼 맞아야”

이스라엘 등 일부 국가에서 4차접종을 시행 중인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지나치게 반복 접종하면 오히려 면역 체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유럽연합(EU) 산하기구인 유럽의약품청(EMA)은 이날 4개월마다 코로나19 백신을 추가로 접종하면 결국 면역력이 저하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각국은 부스터샷 간격을 늘리고, 독감처럼 추운 계절을 앞두고 접종하게끔 해야 한다는 게 EMA의 설명이다.

EMA의 백신 전략 책임자인 마르코 카발레리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을 한 번 추가 접종할 수는 있지만, 지속적으로 반복해 접종할 순 없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현재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을 엔데믹(풍토병)으로 전환하는 방법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경고는 이미 4차접종을 시행 중인 이스라엘에서도 나왔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이스라엘 백신자문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말 60세 이상 고령층과 면역 취약층 등에 4차 접종을 권고했지만, 보건부는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다며 승인을 잠시 보류했다. 당시 일부 과학자들은 수차례 백신을 접종할 경우 오히려 면역 체계를 피로하게 해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는 신체 능력이 손상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이스라엘의 저명한 전염병 전문가인 세바 메디컬센터의 에얄 레셈 교수는 백신 2회 접종 및 이후 한번의 추가적인 부스터샷만으로도 충분한 예방효과를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레셈 교수는 이날 CNBC와 전화 인터뷰에서 “백신을 3회 접종할 경우, 비교적 장기간 면역이 지속해 코로나19로 인한 중증에 빠지는 것을 막아줄 수 있다”며 “변이에 대비하기 위해 매년 백신을 업데이트해야 할 수도 있지만 오미크론의 경우처럼 독성이 약할 경우, 2~3회 접종을 완료했다면 추가접종이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이스라엘은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면역 저하자, 고령층, 의료인 등에 4차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칠레도 전날 면역 저하자를 대상으로 한 4차 접종을 시작했으며, 다음 달에는 3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55세 이상 성인으로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부스터샷까지 맞았지만 변이에 뚫려… 커지는 ‘백신 무용론’

델타 이어 오미크론 확산에 회의감

美 미접종자 88% “백신 안 맞을 것”

http://m.kmib.co.kr/view.asp?arcid=0924225198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럽의약품청(EMA), “부스터샷 부질없다” 충격

부스터샷 더 이상 강요할 명분 사라져

유럽의약품청 “부스터샷 반복 접종, 면역체계에 문제 생길 것”

“4개월마다 접종, 잠재적으로 면역반응에 영향”

“백신 접종·자연 면역 늘면 빠르게 풍토병 될 것”

유럽의약품청(EMA) “부스터샷은 면역 반응에 문제 생겨”

유럽의약품청(EMA) 백신 책임자가 코로나19 백신을 반복적으로 접종할 경우 면역 체계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마르코 카발레리 EMA 백신 전략 책임자는 11일(현지시간) “만약 4개월 마다 부스터 샷(추가 접종)을 한다는 전략을 세운다면 우리는 결국 잠재적으로 면역 반응에 문제가 생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발표는 부스터샷과 4차 백신을 접종하라는 우리나라의 방역책임자들과 완전히 배치되는 것으로 우리나라의 백신 정책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EMA 측은 이어 “지속적인 부스터 샷 접종은 사람들에게 피로감을 갖게 할 위험도 있다”라면서 “반복적인 부스터 샷은 지속 가능한 전략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코로나19가 독감과 같은 ‘풍토병'(endemic)이 될 것이라는 언급도 했다.

그는 “우리가 언제 이 터널의 끝에 있을지 그 누구도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언젠가는 그 곳에) 다다를 것”이라며 “오미크론 변이로 백신 접종 및 자연 면역 증가와 함께 면역 인구가 늘어나면서 풍토병이 되는 시나리오로 빠르게 나아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오미크론 변이 감염으로 인한 입원 확률은 델타 변이의 3분의 1 또는 2분의 1 수준이라면서 걱정할 만한 병이 아니라는 것을 암시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부스터샷 부질없다”

결국 WHO도 화이자, 모더나 등 현재까지 검증된 백신을 반복적으로 맞더라도 변이 바이러스 예방에 효과가 없다고 실토했다.

11일(현지시간) 알자지라 등 외신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 관계자는 현존하는 코로나19 백신이 실제로 오미크론과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는지 다시 한 번 검증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 백신 기술자문그룹은 “기존 백신을 반복적으로 접종하는 것은 실행 가능한 성공 전략이 아니다”면서 새 변이 감염에 큰 효과가 있는 새로운 백신 개발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현재의 백신을 부스터샷으로 계속 맞도록 하는 것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적절한 전략이 아니라는 것이다.

지금까지 각국 정부는 세계적으로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자국민들에게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할 것을 적극 권장해온 바 있다. 이스라엘의 경우 최근 40만명이 백신 부스터샷 4차 접종을 마쳤다. 우리나라도 정부의 무지막지한 강요로 인해 부스터샷 접종률을 높여가고 있는 가운데, 소아 청소년까지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지금와서 WHO와 유럽의약품청(EMA) 관계자가 기존이 화이자와 모더나에서 발을 빼는 듯한 입장을 보이면서 각국 정부는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방역당국은 어제까지도 부스터샷에 이어 4차 백신도 준비해야 한다는 등의 발언으로 국민들에게 피로감을 주고 있던 상황이었다.

전문가들은 “조만간 우리나라 방역정책도 급변할 것이다.” 라면서 “새로 나온 백신이나 치료제를 팔아먹으려고 또 다른 공포심을 조성할 수 있으니 냉정하게 대응해야 할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하고 있다.

2차 접종완료자가 전 국민의 90%를 넘기고, 현재 부스터샷도 맞고 향후 기꺼이 4차 백신도 맞으려는 우리나라의 순진한 시민들은, 앞으로 도대체 얼마나 많은 종류의 백신을 얼마나 더 맞아야 할지 가늠도 안되는 상황이다.

세계기구와 각국의 방역당국이 백신을 놓고 혼선을 빚는 가운데, 백신 자체에 대한 신뢰도와 추가 접종률은 점점 더 낮아질 전망이다.

백신패스도 의미 없어지나?

WHO와 EMA가 부스터샷의 무용론을 공론화 시키면서, 백신패스의 의미도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3차까지 맞아야 백신패스를 준다는 방침을 갖고 있던 방역당국은 WHO에서 마저 부스터샷이 부질없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더 이상 부스터샷을 맞힐 명분이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백신패스와 관련하여 노바백스과 같은 새로운 백신을 강제적으로 맞힐 명문은 더더욱 없다. WHO, FDA, CDC 등도 안전성이 보장해주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나라 정부 독단적으로 승인한 백신을 국민들에게 강제적으로 맞힐 수는 없기 때문이다.

결국 오미크론이 어차피 별다른 위협을 주지 못하는 상태에서, 추가적인 백신 접종과 무의미한 PCR검사를 중단하고 개인방역을 위주로 가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출처 : 파이낸스투데이(http://www.fntoday.co.kr)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8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