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청소년 mRNA 백신 접종 후 수일내 심근염 발생 인정”…”청소년 백신접종, 강제 말고 부작용은 철저히 국가가 책임져야”

“복지부, 청소년 mRNA 백신 접종 후 수일내 심근염 발생 인정”…”청소년 백신접종, 강제 말고 부작용은 철저히 국가가 책임져야”

최춘식 “복지부, 청소년 mRNA 백신 접종 후 수일내 심근염 발생 인정”

[정성남 기자]국회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은 보건복지부가 청소년들이 mRNA 백신 접종후 수일 내 심근염과 심낭염이 발생한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8일 밝혔다.

최춘식 의원이 입수한 보건복지부의 「12~17세 소아청소년용 백신접종 안내문」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청소년들의 mRNA 백신 접종 후 심근염 및 심낭염 발생 보고가 있는 동시에 특히 12~15세에서 mRNA 백신 2차 접종 후 심근염 및 심낭염이 수일 이내 주로 발생하는 것을 인정했다.

실제로 현재 14세 딸이 화이자(mRNA) 백신 접종 후 심근염 발생으로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오가고 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된 상태다.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오가고 있는 청소년은 14세로 mRNA 방식의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현재 해당 청소년은 인공심폐장치를 달아야만 심장이 뛰는 상태로 알려져있다. 1월 7일 기준으로 10대 청소년들의 코로나 치명률은 0%다.

최춘식 의원은 “치명률이 0%인데 대체 뭐 때문에 우리 아이들에게 실험 단계로 볼 수 있는 백신을 백신패스를 통해 강제 접종시키려는 것이냐”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제발 국민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고 성인 및 청소년 백신패스 자체를 즉각 철폐한 후 접종여부는 전적으로 개인 자율에 맡기라고 요구했다.

출처 : 파이낸스투데이(http://www.fntoday.co.kr)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8171

“청소년 백신접종, 강제 말고 부작용은 철저히 국가가 책임져야”

[공감신문] 박지종 기자=청소년 백신 접종을 강제하지 않아야 하며, 부작용에 대해서는 국가가 철저히 책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국회에서는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이 주최한 ‘청소년 백신 부작용 증언 국회 학부모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학생학부모인권인권연대 신민향 대표는 발언을 통해 “홍콩은 청소년의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으로 심장염이 30명 이상 발생하자 접종을 중단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중증이상반응이 30명 이상 발생했지만, 언론에 보도 조차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사실을 알지 못한채 2차 접종을 맞은 아이들이 사망했다”고 알렸다.

신 대표는 “학교방문접종, 강제 PCR전수 검사, 학생 백신 패스로 12~17세까지 접종을 강제해 12월 12일 기준, 사망까지 포함한 중증이상반응은 339건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7월 31일 기준으로는 중증이상반응이 54건이었다. 질병관리청과 교육부는 모두 알고 있었다. 그런데 학생과 학부모를 철저하게 속여 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신 대표는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부작용 사례를 발표한 뒤, 정부에 ▲백신 부작용 치료병원 지정 ▲청소년 백신 이상반응 시 인과관계 확인 전 우선 치료 ▲치료비 국가 책임 ▲백신 접종 강제 금지(선택권 부여) ▲백신 접종 피해자 가족에게 백신 선택권 부여 등 5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교육부에는 별도사항을 촉구했다.

신 대표는 “교육부는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대한 학생 대응 지침을 만들어야 한다. 이상반응으로 학교를 못가는 학생들은 출석을 인정해줘야 한다. 아울러 원격수업과 시험평가 부분에 대한 대응지침도 만들고, 사망 학생에게는 명예졸업장을 수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신 대표는 “정부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해지려고 맞는 백신이 정말 안전한 것인지, 위험성은 얼마나 큰지 등을 더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저희 딸과 같은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백신 접종을 강요하지 말아 달라”며 “지금이라도 청소년 백신 부작용에 대한 단계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부작용 발생 시 국가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 달라”고 호소했다.

출처 : 공감신문(http://www.gokorea.kr)

최춘식 의원, 정부 백신정책 관련 “신뢰주지 못하면 비판 받을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