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에 이어 중학생까지 백신 사망자 발생…청소년 백신 패스 반대 청원 이어져

“중학생 딸이 ‘풍’ 왔다…백신 맞힌 내 손 자르고 싶어” 국민청원

“겪지 않아도 될 고통을 겪게 한, 내 손으로 백신 예약하고 맞힌 내 손을 자르고 싶은 심정입니다.”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한 중학생 딸이 뇌경색과 유사한 이른바 ‘풍(風)’ 증상을 겪고 있다는 부모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지난 27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저는 중2 딸을 둔 엄마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중2 딸 A양이 12월 17일 백신 1차 접종을 했는데, 그로부터 일주일이 다 되어갈 때쯤 아침에 아이에게 학교 가야지 하며 깨웠는데, 비틀비틀 일어 나지 못하더니 옹알이 하듯 웅얼웅얼 말하고 눈도 제대로 뜨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바로 전날인 22일까지도 A양이 아무 문제없이 건강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학교 담임 선생님도 ‘전날만 해도 학교에서 기분 좋게 잘 생활했다.

어떻게 하루 만에 그럴 수 있냐’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딸아이를 곧바로 119 신고로 응급실로 옮겼으나 각종 검사에서도 해당 증상의 뚜렷한 원인을 밝히지 못한 상황이다.

청원인은 “뇌경색 증세를 보인다며 MRI와 CT촬영으로 막힌 혈관을 찾아 봤지만 혈관도 막히지 않고 피도 고이지 않았다”며 “이상증상을 찾을 수 없어 상급병원으로 옮겨 뇌파검사를 받았으나 마찬가지였고, 병원에선 더 해줄게 없다고 집으로 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병원에 다녀오고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자, 청원인은 A양을 데리고 한의원에도 방문했다.

청원인은 “한의원에서 침맞고 피를 빼고나니, 겨우 혈색이 돌아오고 말을 예전처럼 하고 살살 걷기를 할수있게 됐다.

하지만 아직 2살 걸음마 하듯 걷고 손을 떨고, 앉았다 일어서는 걸 힘겨워하고 있다”면서 “한의원에서는 ‘풍이 왔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현재 A양은 다행히 상태가 다소 호전됐다고 한다. 청원인은 “하지만 아직도 두 살 아이가 걸음마를 하듯 걷고 기억력이 떨어지고 손을 떤다”며 “또 앉았다 일어서는 걸 여전히 힘겨워 한다”고 전했다.

청원인은 15세 딸의 뇌경색 혹은 풍 증상이 백신으로 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하루 만에 어떻게 15살 아이가 이렇게 될 수 있냐”며 “이 증상들이 백신 때문이 아니라면 왜 이런건지 밝혀 달라”고 강조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당국 “16세 중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신고 사례 나와”

16세 청소년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했다고 방역당국에 신고한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껏 신고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사례 중 가장 어린 나이입니다.

오늘(30일)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2차례 접종한 16세 남자 청소년이 사망한 사례가 당국에 신고됐습니다.

접종과 사망 간 인과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당국은 곧 조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국내에서는 12∼17세 백신 접종에 화이자 백신이 쓰이는 만큼, 오접종 사례가 아니라면 이 사망자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중학생 딸, 백신 맞고 생사 오가” 청원에…’청소년 백신패스’ 반발 커진다

방역패스: ‘방역패스는 인권침해’ 뿔난 청소년·학부모

“저는 중3 학생입니다. 백신패스 반대합니다.”

소아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정부의 백신접종 권유가 도를 넘어섰다는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다.

중3학생이 참다못해 소신있는 글을 온라인에 게재하여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도대체 왜 방역당국이 학교에 까지 찾아와서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면 불이익을 주겠다면서 맞기 싫다는 백신을 접종시키려는지 알수 없다고 한다.

본지는 중3학생의 입장이 정부 방역당국에 제대로 전달되기를 바라고,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온라인 카페에 올라온 중3학생의 글 전문을 게재한다.

저는 중3 한 학생입니다.

엄마를 통해 백신 부작용, 백신 피해, 백신 비리 등의 여러 이야기들을 듣고 난 후의 제 생각을 올려보려 합니다. 어린 학생은 이런 생각을 하고 있구나~ 하고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 생각을 그냥 나열하다 보니 많이 길어졌지만 꼭 읽어봐주세요!

저는 현재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고, 차후에도 접종할 생각이 없습니다. 솔직히 백신의 부작용이나 피해가 백신을 접종한모든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 주변에 접종한 분들을 봐도 그렇고 여러 커뮤니티에서 하는 얘길 보면 멀쩡하다는 글도 정말 많으니까요. 하지만 부작용은 이미 꽤나 많은 사람들에게 나타났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 갑자기 부작용이 나타날지도 모른고, 당장 지금의 나에게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어도 5,10,20••• 몇 년 후에 나타날 수도있고, 내 몸에 부작용 유전자가 존재하면 내 몸에 겉으로 나타나진 않아도 그 유전자로 인해 후손에게 나타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피해자들에게 해명이나 보상은 해주지도 않고 숨기려 들고, 무작정 맞추려고 합니다. 백신을 맞지 않았다는 이유로 해고를 당할까 봐 백신을 맞은 가장에게 부작용이 나타나면 한 가정은 그대로 무너지는 게 됩니다. 그 보상은 누가 어떻게 해줄지 알고 맞습니까. 당장 일어나는 작은 부작용도 보상해 주지 않는데요.

많은 백신 부작용이 나타났지만 계속 맞으라고 하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백신 패스를 만들어서 학원까지 금지시켜 아이들이 맞게 만들려는 정부의 속내는 무엇일까요? 학교를 방문하여 학생들에게 접종을 시키려고 하고, 맞지 않는 아이들에게 너희는 그러다 큰코다친다, 맞지 않는 너희가 바보다, 너희가 우리에게 피해를 주는 거다. 라는 말들로 접종을 하지않는 학생들에게 정신적으로 억압을 하면서까지 맞추려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식당과 카페는 막지만 백화점은 막지 않고, 학교는 등교시키지만 학원은 막고. 이건 국민의 기본권을 제한하는 거라 생각합니다. 학생의 학습권과 국민의 자유권을 침해하는데 이게 민주주의인지 의문이 듭니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면 평소에 누리던 것들이 더 제한이 되기 때문에 맞는 분들도 있습니다. 이렇게 백신 패스로 인해 접종자 수를 확실히 늘리게 되었기 때문에 다음에도 이런 정책을 또 쓸 수 있습니다. 3차 부스터 샷이면 코로나에게서 안전하다며 백신을 접종하라 했지만 부스터 샷까지 맞아도 걸리는 사람이 있기에 4차 5차••• 차수를 늘릴 겁니다. 그럼 귀찮아서, 이 정도면 안전하다 생각해서 맞지 않으려 할 때 지금처럼 백신 패스를 더 강화하여 낼 거라 생각합니다. 저는 정부가 내놓은 백신 패스 제도에 머리를 숙이게 되면 그냥 정부에게 놀아나는 국민이 되는 거라 생각해 접종을 기피하고 있습니다.

주변인이 맞았는데 건강하다고 해서, 백신 패스가 도입된 식당이나 카페 등을 가기 위해서 백신을 접종하려는 생각은 정말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해 이렇게 글을 써봤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모든 분들이 정부에게 지지 않는 똑똑한 국민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백신 패스 반대 화이팅! (이상 끝)

출처 : 파이낸스투데이(http://www.fntoday.co.kr)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7811

초등생 또 ‘방역패스’ 반대 청원”···”백신 맞고 죽고 싶지 않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2V9Z156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