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 부편집장, 서울서 부스터샷 맞고 사망.. “언론계 각성의 계기 되나?”…부스터샷 사망 계속 잇달아

뉴욕타임즈 부편집장, 서울서 부스터샷 맞고 사망.. “언론계 각성의 계기 되나?”

뉴욕타임즈의 아시아 부편집장(New York Times Deputy Asia Editor)인 카를로스 테자다 (Carlos Tejada)씨가 서울에서 코로나백신 부스터샷을 맞고 당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카를로스 씨는 지난 얀센을 접종한 후 서울에서 모더나 부스터샷을 접종하고 당일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격적인 점은 사망한 카를로스 씨에게 백신을 접종할 당시 외국인임에도 불구하고, 알아볼 수 없는 한국어 양식으로 서류를 작성시켰으며, 카를로스가 교차접종에 대한 어떠한 동의도 한 바가 없다는 점이다.

이러한 사실은 뉴욕타임즈 동료인 Alex Berenson 에 의해 밝혀졌다. 아래 내용은 백신 접종 후 사망한 테자다를 잘 아는 뉴욕타임즈 기자 Alex Berenson가 한 SNS에 올린 글이다.

“On Dec. 16, in Seoul, South Korea, he received a Moderna mRNA/LNP “booster.” No clinical trials have ever been conducted to examine the safety or efficacy of mixing various types of these vaccines, and Carlos did not give informed consent, as the consent form was in Korean, a language he could not read. He joked that Omicron should “hit me with your wet snot.”” former New York Times journalist Alex Berenson wrote on his Substack.

(요약: 그는 대한민국 서울에서 모더나 mRNA 부스터를 맞았다. 백신의 교차접종에 대한 어떠한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실험도 없었으며, 카를로스(사망자)의 동의도 구하지 않았다. 서류는 카를로스가 읽을 수도 없는 한국어로 되어 있었다 )

실제로 방역당국은 교차접종의 안전성 검증에 대해 명확한 임상시험을 통해 완벽하게 설명을 하고 있지 못한 상황이다.

뉴욕타임즈 편집장이 부스터 샷을 맞고 사망하면서, 국내외 언론사 기자들 사이에서도 백신접종에 대한 부작용 및 백신패스 반대 이슈가 크게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각에서는 “뉴욕타임즈는 자사의 편집장이 백신을 맞고 사망했음에도 불구하고, 부고란에 백신 관련 내용은 전혀 언급하지 않는다.” 라면서 “언론이 어디까지 썪었는지 보여주는 대목” 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출처 : 파이낸스투데이(http://www.fntoday.co.kr)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7742

“건강했던 아버지, 모더나 부스터샷 맞고 심정지 사망”…국민청원

“1‧2차 문제없던 삼촌 부스터샷 하루만에 심장마비, 5일 후 사망”

경주서 부스터샷 맞은 60대 남성 사망

http://m.kbsm.net/view.php?idx=333665

“어, 부스터샷 맞았는데”…3차접종 돌파감염 잇따라 불안…백신 사망자 폭증하는데 백신 효능과 백신 패스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