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뇌파 조종해 ‘적군 무력화’ 노린다…“中 ‘두뇌 조종’ 무기 개발” 美 중국 연구소 및 기업 무더기 제재 조치

中, 뇌파 조종해 ‘적군 무력화’ 노린다

중국이 개발 중인 ‘두뇌조종 무기’는?

미 상무부는 16일(현지 시각) 중국 군사과학원 산하 연구원 11곳에 대한 제재를 발표하면서 “이들이 두뇌 조종(brain-control weaponry)을 포함한 무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군과 민간이 결합해 유전자 조작, 인간 능력 향상, 뇌·기계 인터페이스(Brain Machine Interface) 같은 최첨단 생물공학 기술을 군사적인 목적에 활용하려고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중국은 이미 2015년부터 뇌 프로젝트를 전략적으로 가동하며 두뇌 조종을 무기화하겠다는 야심을 드러내왔다. 특히 전문가들은 중국이 두뇌 조종뿐 아니라 안면 인식·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도 군사 목적과 소수민족 탄압에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 중국이 인류의 공동 번영을 위해 사용해야 할 과학기술을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惡用)하고 있다는 게 미국의 주장이다.

◇뇌파로 생각 읽고, 감정 제어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 인터넷판인 중국군망(中國軍網)은 2018년 ‘대뇌피질에서 미래 전쟁이 시작될 수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사람의 뇌파는 지문처럼 유일무이한 것이고, 뇌파 데이터를 특정 시스템으로 번역하면 시각·청각·언어·감정 등을 읽어낼 수 있다”고 했다. 이 기사는 “방대한 뇌파 데이터를 분석해 이러한 시스템을 구축하면, 전자파 등으로 신호를 보내 인간의 감정 상태를 본인도 모르게 바꾸는 군사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고 했다.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한 경우도 있었다. 중국 국영 신화통신은 2019년 “전자파와 빛이 두뇌 조종의 매개가 된다”고 보도했다.

사람의 뇌파를 읽어 감정과 생각을 파악하는 기술은 한국을 비롯한 여러 국가에서 이미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사람의 뇌파는 특정한 생각이나 동작을 하려고 할 때 특정한 주파수를 나타내는데, 이 패턴을 전기신호로 바꿔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하면 생각을 읽는 것은 물론, 로봇이나 드론을 원격 조종할 수도 있다. 주로 사지 마비나 하반신 마비 환자들이 로봇 팔다리를 움직이는 데 활용하는 기술인데, 중국이 이를 군사적으로 활용한다는 것이다.

중국이 바이오 기술로 영화 캡틴 아메리카의 주인공 같은 수퍼 군인을 만들려고 한다는 주장도 있다. 미 싱크탱크 ‘신미국안보센터’(CNAS)의 엘사 카니아 연구위원은 작년 1월 발표한 학술 논문에서 “중국은 두뇌의 반응 메커니즘을 분석해 군인들의 반응 속도를 높이거나, 생체 기술을 통해 군인들의 반응 자체를 통제할 수 있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중국이 인민해방군 병사들을 대상으로 신체 능력 강화를 위한 여러 생체 실험을 하고 있다는 의혹도 끊이지 않는다.

◇’중국의 테크 견제 의도’ 해석도

세계 최고 수준인 중국의 안면 인식 AI 기술, 클라우드 컴퓨팅, 드론·GPS 기업들도 잇따라 미국의 제재 대상에 포함되고 있다. 미국 재무부는 “AI 소프트웨어는 신장 위구르 소수민족의 얼굴을 자동으로 인식해 당국에 경보를 보낼 수 있다”면서 “일부 기업은 중국 정부가 위구르 소수민족의 전자 기기를 감시할 수 있도록 자동 번역 기술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 기업들이 중국 당국과 협력해 신장 위구르 지역에 거대한 첨단 감시망을 구축한 것으로 보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중국은 신장 위구르 지역 12~65세 사이 모든 사람의 유전자(DNA) 정보까지 수집했다”고 했다.

다만 미국도 국방 차원에서 두뇌 조종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은 지난 2019년 5월 유전공학, 나노 기술 등을 이용해 미 군인들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내기 위한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군인들의 판단 및 신체 움직임을 향상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 때문에 미국의 제재가 실제 중국의 도덕성 문제라기보다는 중국이 바이오·뇌과학 등 첨단 기술을 확보하지 못하게 하려는 차원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 인터넷판은 17일 “미국이 끝도 없이 제재를 남용하며 중국 기업을 탄압하고 있다”면서 “인권, 신장 위구르족 문제를 날조해 중국의 과학 발전을 저해하려는 시도”라고 했다.

“中 ‘두뇌 조종’ 무기 개발” 美 중국 연구소 및 기업 무더기 제재 조치

중국 군사과학원 산하 11개 연구소 수출 제한

미 당국자 “중국 유전자 조작, 두뇌 조종 등 군사적 목적으로 이용”

두뇌 조종 무기

미국도 두뇌 조종 연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미 국방부는 2019년 “유전공학과 나노 기술 등으로 병사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이들의 판단력이나 신체 활동을 키우겠다”며 관련 계획을 밝혔다.

지난주에는 미국이 중국 정부기관 및 기업 42곳을 무더기로 제재하면서 뇌과학의 군사적 사용에 제동을 걸었다. 두 강대국의 싸움이 뇌파 분야까지 확산되는 모양새다. 전문가들은 생각 신호로 조종하는 무인 전투기·탱크가 2025년쯤 군사작전에 투입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젠 ‘뇌파 전쟁’뿐 아니라 이를 악용하는 ‘뇌파 해킹’과도 싸워야 할 시대가 됐다.

고두현 논설위원 kdh@hankyung.com

중국이 동계올림픽 맞아 개발하는 끔찍한 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