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새 서울 출생아 64% 감소…결혼 건수도 거의 절반으로…출생아 감소와 가정붕괴 현상 두드러져

서울시, 20년전 비해 출생아 감소와 가정붕괴 현상 두드러져

서울시가 결혼, 이혼, 출생, 사망으로 인한 서울인구의 변화모습을 분석할 결과, 지난 20년전에 비해 출생아 감소와 가정붕괴 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가 통계청의 인구동향조사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결혼 건수는 절반으로 줄고, 출생아 역시 64% 감소 했다고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2000년 서울시의 결혼건수는 7만 8745건인데 비해 2020년은 절반 가량 줄어든 4만 4746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평균 초혼 연령은 남자가 33.61세, 여자가 31.60세로, 2000년보다 각각 3.96세, 4.35세 높아졌다.

이처럼 결혼이 늦어지면서 평균 출산 연령도 2020년 33.98세로 2000년(29.49세)보다 4.49세 높아졌다. 결혼 후 부부가 첫 아이를 낳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평균 2.6년으로 나타났다.

또 2020년 출생아는 4만 7445명으로 20년전 13만 3154명에 비해 1/3 수준으로 급감했다. 2000년에는 1.28명이었던 합계 출산율은 2020년에 0.64명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둘째 아이 이상의 출생 비중 역시 47.6%에서 36.4%로 11.2%포인트 떨어졌다.

또 2020년 이혼 부부 중 결혼 30년 이상된 부부(22.6%)가 결혼 4년 이하 부부(17.6%)를 앞질러 ‘황혼 이혼’이 급격히 늘어나며 가정붕괴 현상을 주도했다. 2000년 이후 연 평균 이혼건수는 2만 2390건으로 2003년 3만 2499건으로 최고점을 찍은 이후 결혼건수 감소에 따른 현상을 반영하듯 연속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20년 평균 이혼 연령은 남성 51.1세, 여성은 48.3세로 20년 전보다 대략 10세 가량 높아졌다.

사망자수는 2000년 이후 연평균 4만 749명이었으나 2020년에 4만 5522명으로 전년보다 4.0% 증가했다. 2000년에는 3만 9296명이었으나 고령인구의 증가로 사망자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고령화로 인한 사망자 중 80세 이상 비율은 45.6%로 20년전(24.8%)에 비해 거의 2배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이같은 인구변화를 토대로 시 여건에 맞는 인구정책 방향과 전략을 마련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대한민국은 저출산 문제로 인하여 연 평균 최대 17만 명씩 감소해, 저위 추계 가정시 2070년에는 3153만명까지 줄어들 수 있다고 통계청 공식 전망이 나왔다. (참고자료) 통계청은 2019년에 인구 특별추계에서 대한민국의 인구가 2028년 정점을 찍고 하향세를 그릴 것으로 봤으나 2021년에는 2020년에 이미 정점이 지난 것으로 판단했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2년 만에 인구 피크가 8년 앞당겨진 것이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인구문제연구소는 합계출산율을 근거로 5년 전, 대한민국이 인류 최초로 소멸 위기에 놓여있다고 예측한 바 있다. 2016년 약 5000만 명이던 인구수가 120년 후에는 1000만 명으로 급속히 줄어, 2750년에는 한국인이 한 명도 남지 않는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이 땅의 국민과 정책 결정권자들이 생명과 가정의 소중함을 인식하고 그에 합당한 태도를 결정하도록 기도하자. 그리고 전통적인 결혼에 반하는 동성애를 조장하는 정책과 낙태를 조장하는 정책이 필연적으로 출산율 감소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도록 기도하자. 인생을 즐기기 위해 결혼을 하지 않으려는 죄인들에게 가정에 대한 하나님의 기쁘신 뜻과, 자녀와 함께하는 아름다움을 알게 하시기를 기대한다. 무엇보다 가정의 충만한 기쁨과 연합의 아름다움이 부부와 자녀들에게 충만하도록 그리스도께서 주인되시는 가정 되기를 위하여 간구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http://gnpnews.org/archives/100172

20년새 서울 출생아 64% 감소…결혼 건수도 거의 절반으로

http://m.kmib.co.kr/view.asp?arcid=0016578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