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방역패스 철회하라”.. 내 자녀에게 강제접종 밀어붙이는 정부에 성난 학부모들 적극 반대에 나서

“청소년 방역패스 철회하라”.. 성난 학부모들 교육부서 철야 농성

내년 2월부터 12∼18세 청소년에 대해 ‘방역패스’를 적용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반대하는 학부모들이 9일 밤 교육부서 기습 철야 농성에 들어갔다. 정부가 백신 접종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소통에 나섰지만 시민·학부모 단체를 중심으로 반발은 더욱 격해지는 양상이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은 이날 오후 7시 30분경 청소년 방역패스 도입 철회와 찾아가는 학교단위 백신접종 중단, 유은혜 교육부 장관 면담을 요구하며 세종시 교육부 로비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철야 농성에는 전국학부모단체연합 김수진 상임대표와 박은희 공동대표, 서울교육사랑학부모연합 이혜경 대표, 제주교육학부모연대 이향 대표, 생명인권학부모연합 허은정 대표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현재 백신 사망자가 1340명이 넘는다”면서 “백신 부작용을 사실대로 투명하게 학생과 학부모에게 전달하고 청소년 백신 패스 실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청소년 백신패스는 사실상 백신 강제 접종이나 다름없어 우리 아이의 생명을 걸고 실험하려는 정부와 질병관리청, 교육부의 폭주를 반드시 막아내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지난 2년간 기준없는 방역조치로 학생들의 학력저하를 초래했고 정은경 질병청장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외면한 채 공익이라는 명분만 내세우고 있다”며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앞서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은 이날(9일) 오후 2시부터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반대와 방역패스 확대 적용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학생 중 코로나19 감염 사망자는 거의 없고 중증 치료를 받은 경우도 거의 없다”며 “정부와 질병관리청, 교육부는 아이들의 목숨을 담보로 강제 백신 접종을 시행하려 한다”고 했다.

이어 “학생과 학부모의 목소리에 귀를 닫은 채 청소년 방역 패스를 강행하려는 교육부와 질병관리청을 학부모들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정부의 부당한 방역 대책에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장재훈 기자

출처 : 에듀프레스(edupress)(http://www.edupress.kr)

http://www.edupress.kr/news/articleView.html?idxno=8318

학부모들 정은경 가면쓰고 소아청소년 백신접종 반대 시위

전국학부모단체연합 회원들이 9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집회를 갖고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및 백신패스 도입 추진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들은 ‘살인백신’ ‘강제접종’ ‘무한접종’ 등이 적힌 주사기 모양의 피켓을 들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가면을 쓴 이에게 접종하는 액션을 취하는 등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특히 정 청장의 가면을 쓴 시위자는 ‘나 정은경은 앞으로 코로나 백신 위험이 사실로 공인된다면 민형사상의 책임을 질 것을 약속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팻말을 들어보이는 등 강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출처 : 에듀프레스(edupress)(http://www.edupress.kr)

http://www.edupress.kr/news/articleView.html?idxno=8317

어느 보건교사의 용기 “청소년 백신접종은 ‘강요’ 아닌 ‘선택’ .. 신중한 결정을”

대구 A초등학교 보건교사 ” 부작용 충분히 살펴보고 접종하라” 안내

맘카페 통해 전국으로 확산 .. 학부모들 “정확한 정보 줘서 고맙다”

“백신접종은 절대 강요가 아닌 오직 어머니들 ‘희망선택’입니다. 부작용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신중하게 결정해 주세요.”

대구시내 한 초등학교 보건교사가 학부모들에게 보낸 소아청소년 백신접종 안내문의 일부다. 정부가 앞장서 12~17세 백신접종을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는 가운데 부작용 위험을 경고하고 어니까지나 스스로 선택해서 결정할 사안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6일 알림장을 통해 학부모들에게 전달된 안내문에는 “만12~17세 청소년 백신접종률이 낮아서 보건소에서 직접 학교로 찾아와서 아이들 백신을 접종한다고 한다. 오늘부터 ‘나이스 자가진단앱’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곧 안내가 나갈 예정”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보건교사로서 학교에서의 우리 아이들 건강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말하고 “간호사이자 보건교사로서 학부모님께 간곡히 부탁드린다”면서 “백신접종은 절대 강요가 아닌 오직 어머니들 ‘희망선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자녀에게 백신을 접종할지 말지는 오직 자녀와 어머니의 결정에 달려있다”고 전제하고 “백신접종 전 부작용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자료도 찾아보고 신중한 결정을 내려주길 간곡히 부타한다”는 말로 끝을 맺었다.

정부가 방역패스 도입 등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을 강력 권고하고 있지만 당사자인 자녀의 법정대리인인 학부모가 부작용 등 우려사항을 충분히 살펴보고 스스로 결정할 사안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해당 보건교사는 그러면서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는 의료진 사이트와 언론보도 및 교육부 블로그에 올라온 댓글들을 링크해 학부모들이 다양한 정보를 접할수 있도록 제공했다.

이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맘카페 등을 중심으로 “용기있는 선생님이 있어 든든하다” “제대로된 학교가 있었다” 등등 격려의 글들이 쏟아졌다.

하지만 해당 교사는 이날 오후 에듀프레스와 전화통화에서 “오늘 오후 학부모들에게 다시 문자를 보내 알림장 내용을 삭제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자신의 소신에는 변함이 없지만 학교 관리자의 허락을 받지 않고 보낸 내용이어서 절차상 하자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출처 : 에듀프레스(edupress)(http://www.edupress.kr)

http://www.edupress.kr/news/articleView.html?idxno=8295

두 아이 키운다는 현직 간호사 “청소년 백신패스 도입 철회해 달라“

‘청소년 방역패스’ 25만명 결사반대에도…정부 “연기 논의 안 한다“

정부 “청소년 감염 위험에서 보호해야”

靑 국민청원 “부작용 불안” 24만9320명 동의

중수본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 연기 안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