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은 이제 다문화주의가 아니라 국민이 역차별 당하지 않도록 우선 살펴야 할 때입니다

대한민국에서 다문화주의와 다문화주의 정책은 국민을 속이는 기만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다문화주의 용어가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농촌을 중심으로 결혼이주여성이 증가하기 시작한 때부터입니다.

결혼이주여성과 그 가정과 그 자녀들은 이미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저는 그분들이 한국에 잘 정착하고, 그 자녀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돕는 것은 적극 찬성입니다.

왜냐하면 그들도 동등한 권리를 누려야 할 우리 국민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 대한민국에는 외국인 근로자를 중심으로 외국인이 200만명이 넘었습니다.

그 가운데 이 정부에 들어 불법체류도 급증하여 이미 40만명이 넘었습니다.

그리고 대한민국에 난민 신청자도 7만명이 넘는 등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많은 어려운 일들을 감당하며 공장과 산업이 돌아가게 하는 순기능은 분명 있습니다.

외국인 근로자도 분명 인간으로 존중받아야 하지만 이들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닙니다.

다문화주의가 이들에게 국민의 의무는 없으면서 국민의 권리와 혜택을 누리게 하는 것은 잘못입니다.

최근에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대부분의 국민이 내 집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더구나 국민은 대출규제와 심지어 주택구입 자금 출처까지 밝혀야 하는 규제를 당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외국인은 이러한 규제 없이 대출을 받고 맘대로 고가의 주택 구매 소식은 국민의 염장을 지릅니다.

또 아파트 당첨은 하늘에 별따기이지만 오히려 외국인은 특공(특별공급)으로

일반 국민들도 누리기 어려운 혜택을 누리는 경우마저 생기고 있습니다.

이런 것처럼 여러 영역에서 다문화주의라는 명분으로 불체자 마저 국민 이상의 혜택을 보는 실정입니다.

또 최근에 유학생 69명이 집단으로 한국 여중생을 성폭행하는 만행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최근에 외국인끼리의 범죄만이 아니라 외국인에 의한 범죄나 역차별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제는 일부 지역에서는 국내의 공권력과 치안력이 거의 손이 미치지 못하는 지역까지 생기고 있습니다.

이제는 외국인이나 불법체류자까지 다문화주의 정책이라는 이름으로 국민 이상의 혜택을 주는 것은

언론이나 국민 스스로가 분별력을 가지고 고치고 막아야 합니다.

외국에서 왔지만 이미 국민이 된 사람과, 우리나라에서 혜택만 향유하려는 사람을 구분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러한 대상에 대한 통제나 혜택에 대한 차등은 반드시 있어야 합니다.

저도 2개국 이상에서 살아봤고 그 주변의 나라도 다 다녀봤지만

외국인이 대해 국민과 차등을 두지 않고, 국민 이상의 혜택을 주는 나라는 없습니다.

우리는 다양한 인종과 문화가 공존하던 나라도 아니었기에

현재 다문화주의는 특정 정치 세력에게 유리한 환경 조성을 위해 악용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지금은 코로나 시대에 국민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이제 다문화주의가 아니라 국민이 역차별 당하지 않도록 우선 살펴야 할 때입니다.

다문화주의가 감추고 있는 것(What Multiculturalism Hides)

한국 난민 신청자 7만명 돌파, 그 이유는?

“아프간 난민 韓 받아달라” 호소에..”성범죄 및 각종 범죄 우려”…유럽의 난민문제와 한국에 주는 시사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