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집단 성폭행한 외국인 유학생 69명, 신상공개 해달라” 靑 청원

“여중생 집단 성폭행한 외국인 유학생 69명, 신상공개 해달라” 靑 청원

여중생 1명을 상대로 집단 성폭행을 저지른 외국인 유학생들의 신상을 공개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XX대 외국인유학생69명 여중생 집단성폭행사건 강력처벌후 신상공개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등장했다.

지난달 30일 강원경찰서는 당원도 소재의 한 대학교 재학생과 졸업생 69명을 성범죄 피의자로 입건해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외국인 유학생들로 대부분 네팔과 방글라데시 국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해 12월부터 중학생 A양을 100여차례 불러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입건한 외국인 유학생들의 출국을 정지하고 A양의 진술을 바탕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유학생들이 A양이 16세 이하의 미성년자인 것을 인지하고도 성관계를 가졌다고 보고 의제 강간 혐의를 적용했다.

유학생들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A양에게 “맛있는 거 사줄까?” “우리 집으로 놀러 올래?” 등의 메시지를 보내며 접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범행은 지난 8월 A양이 학교에서 교사와 상담하는 과정에서 밝혀졌으며, 교사는 이들은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유학생들의 대학교 관계자는 “외국인 학생들을 받아서 관리를 잘 해왔다고 지금껏 자부했는데, 이런 일이 벌어져 자괴감이 든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이같은 내용의 언론 보도를 공유하고 피의자들을 강력히 처벌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신상 공개도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2일 오전 10시 현재 1만 10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채민석 기자 vegemin@chosunbiz.com

여중생 집단성폭행 경동대 외국인유학생 69명 강력처벌 신상공개하라!

경북대유학생들 대구대현동 주택가 이슬람사원 불법 건축 중단하라!

<우리의 요구>

하나, 하나, 경동대학교는 어린 여중생을 상대로 반인륜적 성범죄를 저지른 69명의 외국인 유학생들을 전원 제적 처분하고 수사당국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하나, 정부는 이번 경동대학교 사건은 외국인 범죄 현상 중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차제에 수사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하여 유사 범죄 사건을 발본 색원하라!

하나, 교육부는 이후 외국인 유학생에 대한 입국자격과 요건을 대폭 강화하고, 외국인 유학생에 의존하여 정부조조금과 국민 혈세를 낭비하는 부실 대학교들을 당장 폐교 조치하라!

하나, 인권에 관한 기본상식도 없는 대구지방법원 차경환 판사는 판사로서의 자격없다! 당장 법복을 벗고 사퇴하라!

하나, 정부는 출입국관리법 제11조(입국금지 등)와 출입국관리법 제46조(강제퇴거의 대상자)에 입각하여 국민들의 안전과 인권을 파괴할 우려사 있는 외국인의 입국금자와 강제출국 조치를 단행함으로써 국민들의 인권 보호에 만전을 기하라!!

하나, 외국인들과 동성애자 등 소수자 인권만을 옹호하며 국민들의 보편적이며 기본적인 인권을 오히려 억압하고 있는 반인권, 반민주적인 적폐집단 국가인권위원회 당장 해체하라!

[출처] [보도자료&성명서] 여중생 집단성폭행 경동대 외국인유학생 69명 강력처벌 신상공개하라! 경북대유학생들 대구대현동 주택가 이슬람사원 불법 건축 중단하라!|작성자 국민이 먼저다

■**대 외국인유학생69명 여중생 집단성폭행사건 강력처벌후 신상공개를 촉구합니다.■

○청원기간 2021-12-01~2021-12-31

○청원인 twitter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