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의 도 넘는 갑질 “백신 줄테니 나라 전체를 내놔라”

화이자의 도 넘는 갑질 “백신 줄테니 나라 전체를 내놔라”

백신의 부작용이 속속 드러나고 있어, 코비드19 백신에 대한 신뢰가 추락해가고 있는 가운데, 화이자사가 각국 정부에 지나친 갑질을 했다는 증거가 나오고 있어 논란이 될 전망이다.

백신 제조사인 화이자사가 세계 각국 정부에게 백신 공급 계약을 하면서, 일부 저개발 국가에게 국가의 기간산업이나 군사시설에 대한 소유권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특히 아르헨티나를 비롯한 남미에서 최근 화이자 백신에 대한 접종 중단을 한 이유가 지나친 화이자의 갑질 요구 때문인것으로 보인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부작용이 발생해서 법적인 소송에 들어가도 화이자는 전혀 책임이 없고 그 배상 책임은 정부에 있다는 조건도 있다.

다음은 제보자가 알려온 해외 영상 뉴스이다. 7분쯤 되는 영상의 내용은 화이자 백신이 남미 등 저개발국가에게 제시한 백신 공급 조건이 거의 나라를 통째로 넘겨주는 수준이어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일반적으로 말하는 대기업의 갑질 수준을 훨신 뛰어넘는 국가를 상대로 하는 협박이나 다름없다는 것이다. 화이자 측은 백신 공급 조건으로 아르헨티나에게 대사관 빌딩, 밀리터리 베이스(군사시설), 은행 등을 통째로 넘기라 (담보로 제공해라)고 하고 있다는 것이다.

세계 각국 정부가 코로나 방역을 명분으로 백신접종을 하고 있는데, 화이자가 우리나라 정부와 어떤 조건으로 계약을 맺었는지도 관심사다.

또한 화이자의 현역 임원들이 전현직 FDA와 CDC 소속 관리라는 사실도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 무리하게 백신 패스를 실시하여 전 국민에게 과도할 정도의 백신 접종률을 강요하는 것도 결국 화이자와 모더나 등 백신 공급업체와의 무리한 계약 조건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져 있다.

대한민국 정부는 화이자를 비롯한 백신 제조사와의 계약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명분을 얻는 대목이다. 도대체 백신을 얼마에 들여왔는지, 대금은 어떤 방식으로 납부하도록 되어 있는지, 담보 제공은 했는지 등 국민들이 알아야 할 사안들이 너무나 많다. 왜냐하면 국민의 세금으로 정부가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화이자와 모더나를 비롯한 어떠한 코로나 백신의 부작용이 나와도 그 배상 책임은 대한민국 정부에 있다는 것은 참으로 황당한 계약조건이다.” 라고 말한다.

일부에서는 심지어 “질병관리청이 그토록 백신과 부작용 간의 인과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이유도, 모든 배상 책임이 정부에게 있으며, 정부에게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는 것을 필사적으로 막으려하는 목적이 아니겠냐” 는 의심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무려 1200명이 나왔으나 질병청은 단 4건만 인과성이 인정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국제백신연구소(IVI)(사무총장 제롬킴)을 비롯한 각종 백신 관련 연구소와 일부 관련학과 교수, 주류 언론 그리고 질병관리청 등이 온갖 매체를 동원하여 코로나 초기부터 무조건 백신 접종률을 높혀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현재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1200명, 위중한 부작용이 1만5천 건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이들은 전혀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

시민들이 이들 기관과 백신 제조사와의 유착 관련성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출처 : 파이낸스투데이(http://www.fntoday.co.kr)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5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