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풍력 저장배터리 비용만 최대 1248조…태양광 풍력 ‘전력 저장 비용’만 1200조원 나오자 숨기고 거짓말

태양광·풍력 저장배터리 비용만 최대 1248조

文정부 2050년 탄소중립 계획 비용 첫 확인

대통령 직속 기구가 직접 추산

설치 면적은 여의도 최대 76배

8월 시나리오 발표땐 비공개

정부 목표대로 2050년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선 태양광·풍력으로 생산한 전력을 저장하기 위한 에너지 저장장치(ESS) 구축에만 최대 1248조원이 필요한 것으로 탄소중립위원회 내부 검토 결과로 확인됐다. 지난 5월 설립된 탄소중립위원회는 공무원·교수·시민단체·기업인 등으로 구성된 대통령 직속 기구다. 비록 ESS 설치에 한정된 것이긴 하지만, 정부 기관이 추산한 탄소 중립 관련 비용이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탄소중립위는 지난 8월 탄소 중립 시나리오를 발표하면서 “소요 비용은 고려하지 않았다. 탄소 중립은 선택이 아닌 우리가 반드시 가야 할 길인 만큼 어떤 혁신이 필요한지를 생각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비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이 입수한 ‘탄중위 에너지분과 전문위 의견 검토’ 자료에 따르면, 교수·연구원 등으로 구성된 전문위원들은 재생에너지 발전 비율을 61.9%로 늘릴 경우 ESS 구축에 최소 787조원에서 최대 1248조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이 자료는 탄소 중립 시나리오 발표 직전인 지난 7월 작성된 것이다.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는 날씨와 시간대에 따라 발전량이 들쭉날쭉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서는 생산한 전력을 저장했다가 꺼내 쓸 수 있는 ESS 구축이 필수다.

전문위는 ESS 구축에 필요한 땅이 4182만~6680만평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여의도(2.9㎢)의 48~76배에 달하는 면적이다. 이 자료에는 전문위 의견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가 “탄소중립위 시나리오는 재생에너지 잉여 전력 저장 용도만 검토한 것으로 보인다”며 “계통 안정화용 ESS도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나온다. 날씨 변화에 따라 태양광·풍력 발전량이 수요를 초과하거나 반대로 갑자기 부족할 경우, 전력 계통이 불안정해져 블랙아웃(대정전)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런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ESS가 추가로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실제 ESS 설비 비용은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에너지 전문가는 “정부 내부적으로 비용을 산출하고도 이를 공개하지 않은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현실적이고 생산적인 탄소 중립 논의를 위해서도 비용은 공개돼야한다”고 말했다.

태양광 풍력 ‘전력 저장 비용’만 1200조원 나오자 숨기고 거짓말

정부의 2050 탄소 중립안을 실현하려면 전력 저장 장치(ESS) 구축에만 787조~1248조원이 들 것이라는 탄소중립위원회 전문위원회 검토 내용을 조선일보가 입수해 보도했다. 탄소중립위원회는 지난달 2050년의 태양광·풍력 전력 비율을 56.6~70.8%로 잡은 세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태양광·풍력은 햇빛과 바람이 있을 때만 전기를 생산하기 때문에 생산 전력을 저장했다가 햇빛·바람이 없을 때 쓰기 위한 전력 저장 장치가 필요하다. 탄소중립위원회 에너지 분과 전문가들이 지난 7월 그 설치 비용을 계산한 내용이 이번에 공개된 것이다.

이 뉴스는 두 측면에서 충격적이다. 우선 전력 저장 장치 구축비가 생각보다 훨씬 많이 든다는 점이다. 그동안 일반적으로 예상한 액수의 2~3배에 달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전력 저장 장치에 필요한 땅도 여의도의 48~76배에 달한다. 태양광 패널 설치 부지와는 별도로 필요한 땅이다. 이 밖에 태양광·풍력 등은 도시·공단 등의 전력 실수요지에서 먼 곳에 흩어져 있기 때문에 송·배전망 설치에도 천문학적 비용이 들 수밖에 없다. 정부 정책이 아니라 실현 불가능한 공상 소설 같다.

더 충격적인 것은 탄소중립위원회가 이런 분석 결과를 국민에게 숨겨왔다는 점이다. 탄소중립위원회는 지난달 5일 2050 탄소 중립 시나리오를 발표하면서 “소요 비용을 현 단계에선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무엇을 하든 거기에 드는 비용은 가장 중요한 고려 요소다. 그걸 고려하지 않았다니 이상했다. 알고 보니 너무나 엄청난 비용이 든다는 결과가 나오자 그걸 감추고 ‘고려하지 않았다’고 거짓말한 것이다. 위원회는 보도가 나오자 “ESS만 아니라 양수 발전, 그린수소 등을 통해 태양광·풍력의 간헐성에 대처할 수 있다”고 했으나 궁색한 변명이다. 양수 발전은 마땅한 입지가 없고 그린수소는 80% 이상 수입한다는 것이 위원회의 시나리오다.

탄소중립위의 민간 위원 77명에는 환경·시민 단체 인사가 20명 포함돼 있지만 원자력계는 한 명도 없다. 위원회를 자기들 편으로만 구성해놓고, 그나마 전문가들이 작성한 비용 보고서는 숨긴 채 국민에게 거짓말했다. 이게 이른바 탈원전 정권이 하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