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민영기업 뉴스보도 사업 금지…”신문방송업은 공유자본에만 허용 추진”…”언론통제 강화”

중국, 민영기업 뉴스보도 사업 금지…”언론통제 강화”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는 민영기업의 뉴스보도 사업 진출을 금지할 방침이라고 동망(東網)과 중앙통신 등이 10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지난 8일자 시장 진출을 제한하는 분야를 열거하는 2021년판 ‘시장 진입 네거티브 명단(市場准入負面清單)’를 통해 이같이 조치했다.

중국 공산당과 정부가 직접 조정할 수 있는 관영 매체만 뉴스보도를 허용하고 민영기업을 배제해 언론통제를 강화하겠다는 의도라고 매체는 지적했다.

새 네거티브 명단은 비공유자본인 민영기업이 신문사와 통신사, 출판사, TV 방송국, 인터넷 뉴스 운영회사를 설립해 취재와 편집, 방송 업무를 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또한 정치와 경제, 군사, 외교, 중대한 사회문제, 문화, 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여론을 유도하는 활동과 실황중계도 금지하고 있다.

아울러 민영기업이 해외뉴스를 인용하거나 언론 관련 포럼 개최 등도 허용하지 않는다.

새 조치는 일단 14일까지 각계 의견수렴을 거쳐 확정할 계획이라고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중국 “신문방송업은 공유자본에만 허용 추진”…언론통제 강화

중국 당국이 공유자본에 한해 신문방송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언론통제책을 내놓았습니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시장 진입허가 네거티브 리스트’ 초안을 공개하고 의견 수렴에 들어갔습니다.

공유자본은 사유자본 등과 대비되는 개념으로, 해외자본을 비롯한 비판세력이 미디어 분야에 진출해 중국 여론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 자체를 원천 차단하려는 조치로 풀이됩니다.

초안에 따르면 공유자본이 아닐 경우 뉴스 취재나 편집, 방송 업무를 할 수 없습니다.

통신사나 간행물 출판기관, 방송사, 인터넷신문사를 포함한 언론사에 대한 투자·설립·경영도 모두 금지됩니다.

언론사의 지면·주파수·채널과 SNS 계정을 운영할 수 없고, 정치·경제·군사·사회·문화 등 광범위한 분야의 행사나 사건을 생중계할 수도 없습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중국은 시진핑의 공산당 통제 확대를 위해 언론 매체를 표적으로 삼고 있다.

10월 13, 2021 Ha Jin-Sang

싱가포르 – 중국 공산당은 뉴스 미디어와 온라인 논평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민간 투자자들에게 경고하고 잘못된 정보로 설명하는 것을 단속하고 있습니다.

국가 중앙 경제 계획 기관은 금요일 뉴스 산업 분야에서 “비공공 자본”의 참여에 대한 제한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한 규정 초안을 발표했습니다. 분석가.

같은 날 중국 남부 당국은 공산당의 한국 전쟁 버전에 의문을 제기하는 소셜 미디어 게시물에서 애국 순교자들을 모욕한 혐의로 저명한 전직 기자를 체포했습니다.

두 사건 모두 8월 말 중국의 인터넷 규제 기관이 허위 정보를 퍼뜨린 혐의를 받는 1,000명 이상의 독립 금융 블로거(일부는 많은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음)에 대한 입마개를 결정한 것을 포함하여 다른 긴축 조치의 뒤를 잇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