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딸, 화천대유 대장동 아파트 6억~7억에 분양…현 시세 15억……화천대유 돈잔치에 2030 분노·허탈

박영수 특검 딸, 화천대유 아파트 분양받았다…”집값 2배 뛰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근무해온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이 이 회사가 보유한 아파트를 최근 분양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박 전 특검의 딸은 지난 6월 대장동의 아파트 1채(84㎡)를 분양받았다. 이 아파트는 당초 다른 사람에게 분양됐다가 계약이 취소되면서 화천대유가 관리해온 회사 보유 물량이다.

박 전 특검 측은 “박 전 특검 딸이 종전 주택을 처분해 마련한 자금으로 분양 대금을 정상적으로 납부했다”라며 “특혜를 받은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고압선 지나가고 교통이 안 좋은 곳에 있는 아파트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박 전 특검의 딸이 아파트 분양 과정에서 낸 분양대금은 6억~7억원 수준이라고 박 전 특검 측은 설명했다. 현재 이 아파트의 호가는 15억원에 이른다.

화천대유는 대장동 개발을 주도해온 곳으로, 막대한 이익을 얻은 사실이 드러나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박 전 특검의 딸은 2015년 6월 이 회사에 입사에 최근까지 근무해 왔다. 현재는 퇴직 절차를 밟고 있다고 한다.

박 전 특검 본인도 특검에 임명되기 전 이 회사에서 고문에 이름을 올리고 2억원대 연봉을 받았다. 이 밖에도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했다가 지난 3월 퇴사하며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아 논란이 되고 있다.

네이버 동영상 플레이어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박영수 딸, 화천대유 대장동 아파트 6억~7억에 분양…현 시세 15억

성남 대장지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의 중심에 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근무해온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40)이 화천대유에서 보유하고 있던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박 전 특검의 딸은 올 6월 미분양됐던 대장동의 아파트 1채 (84㎡) 를 분양받았다. 이 아파트는 다른 사람에게 분양됐다가 계약이 취소돼 화천대유 측이 관리해왔던 회사 보유 물량이었다.

박 전 특검 딸은 이 아파트를 6~7억여 원의 분양대금으로 인수했다. 현재 이 아파트의 호가는 15억 원 안팎으로 박 전 특검 딸은 8~9억 원의 시세차익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박 전 특검 측은 “미분양된 아파트 단지를 정상 절차에 따라 분양받았다”라며 “대금은 딸이 기존에 살던 주택 매도금으로 납입한 것”이라며 분양 과정에 문제는 없었다고 밝혔다.

당시 화천대유 측 상황을 아는 한 변호사도 “고압 송전탑도 있고 교통도 불편해 화천대유의 대장동 아파트에 미분양 물량이 있었고 그 미분양 아파트를 회사를 통해 분양받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박 전 특검 딸은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최근까지 근무를 해왔고 최근엔 퇴직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박 전 특검은 전했다. 박 전 특검도 2015년부터 2016년 11월 특검 임명 전까지 화천대유 고문 변호사로 일하며 연간 2억 원 정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병채 씨(31)도 화천대유에 근무한 후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거세지자 곽 의원은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화천대유 측은 “곽 씨의 경우 격무에 시달리면서 얻게 된 질병도 하나의 퇴직 사유가 됐다”며 “질병에 대한 퇴직 위로금의 성격으로 이사회의 결의를 통해 승인, 지급된 금액도 포함돼 있다”고 입장문을 통해 밝혔다.

화천대유는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때 추진한 대장동 공영개발사업에 참여해 출자금의 1154배에 이르는 배당금을 받아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영끌 빚투하는 내가 바보”…화천대유 돈잔치에 2030 분노·허탈

“일반인 상상도 못할 성과급”

“與나 野나 그 나물에 그 밥”

화천대유자산관리의 자회사 천화동인 1~7호 주주들의 거액배당금 수령에 대해서 2030세대 사이에서 분노 섞인 허탈감이 표출되고 있다. 특히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병채(31) 씨가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 원을 지급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상대적 박탈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27일 직장인 임모(33) 씨는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성남의뜰’ 지분을 가진 ‘천화동인’ 주주들의 돈 잔치를 본 후 “내 집 마련을 위해 영끌하고, 틈틈이 주식 투자를 하는 나 자신이 바보처럼 느껴졌다. 말 그대로 ‘현타’(현실자각타임)가 왔다”고 말했다. 앞서 천화동인 주주들은 100억 원에서 많게는 1000억 원의 배당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천화동인 4호 대표 남욱 변호사는 성남의뜰에 8700여 만 원을 투자해 1000억 원이 넘는 배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천대유에서 6년간 일한 곽 의원의 아들 곽병채 씨가 퇴직금 50억 원을 수령한 소식도 2030세대의 분노를 더욱 키우고 있다. 종로구에 거주하는 직장인 이모(32) 씨는 “대기업 회장도 아니고 일반적인 30대 회사원은 상상도 못할 성과급 소식을 듣고 허탈함과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면서 “내 또래들은 조국 사태 이후로 불공정에 대해 분노해 왔는데 곽 의원의 아들을 보면 결국 여당이나 야당이나 그 나물에 그 밥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인천 부평구에 거주하는 직장인 이모(27) 씨는 “국회의원과 같은 소위 특권층 자녀들이 알음알음 특혜를 누리고 있을 거라 생각은 했지만 퇴직금이 이렇게 많을 줄은 몰랐다”고 토로했다.

설동훈 전북대 사회학과 교수는 “젊은 세대는 경쟁 상대일 수 있는 또래인 곽 의원 아들이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거액을 받는 등 엄청난 특혜를 누렸다는 사실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부끄러워하기보다는 열심히 일한 대가라고 해명한 것은 그만큼 공감 능력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아들의 거액 퇴직금 수령 소식이 알려진 직후 소속 정당이었던 국민의힘에서 탈당했다.

정유정 기자(utoori@munhwa.com)

전세원 기자(jsw@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