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파리바게뜨 배송차 연료선 절단… “민노총 소행에 무게”…자영업자 고통 안중에도 없는 민노총…정부도 방치하면 공범

고속도로서 파리바게뜨 배송차 연료선 절단… “민노총 소행에 무게”

배송차가 휴게소 들르자

범인도 승용차로 뒤따라 들어가

연료선 절단후 타고 온 차 대신

대기 중이던 다른 차 타고 떠나

화물연대 승합차가 SPC 직원 들이받기도

민노총 화물연대의 파리바게뜨 영업 방해 행위가 범죄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최근 세종시에서 노조원들이 자신들을 대신해 빵을 운송하던 일당 기사(대체 기사)를 집단 폭행한 데 이어, 전남에서는 대체 기사가 고속도로 휴게소에 들른 사이 누군가 그의 화물차 차체 하부로 기어들어가 연료 공급선을 잘라놓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민노총 조합원들을 용의선상에 두고 있다. 강원에서는 화물연대 선전 방송용 승합차가 파리바게뜨 직원을 치어 다치게한 일도 벌어졌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고속도로 순찰대에 ‘누군가 내 화물차의 연료 케이블을 잘라놨다’는 일당 화물차 운전 기사 A씨의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은 무안광주고속도로 함평나비휴게소였다. 경찰이 출동했을 때 A씨 화물차 하부의 연료 공급선은 날카로운 도구로 깨끗이 잘려 있었고, 바닥에는 연료가 흥건했다.

경찰이 휴게소 CCTV를 확인한 결과, 범인은 승용차를 타고 A씨를 따라 휴게소에 들어선 뒤 차에서 내렸고, A씨가 자리를 비운 사이 화물차 아래로 기어들어갔다가 나왔다. 그리고는 자신이 타고온 승용차가 아닌, 대기중이던 또 다른 승용차를 타고 휴게소를 빠져나갔다. 철저하게 계획된 조직 범죄로 보였다.

경찰은 범행에 가담한 차량을 특정한 상태이며, 민노총 화물연대 소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수사 관계자는 “범행에 가담한 차량은 모두 파업이 벌어지고 있는 광주에서 고속도로에 진입했고, 그 외 피해자 진술 등을 종합했을 때, 파업 관련 범죄로 보인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반드시 피의자를 검거하겠다”고 했다.

강원 원주의 SPC 물류센터에서는 19일 오전 7시쯤 화물연대 선전방송용 승합차가 SPC 직원을 들이받았다. 당시 승합차는 물류센터의 유일한 진·출입 도로인 좁은 도로에서 파업방송을 스피커로 내보내며 후진으로 물류센터를 향해 다가왔다. 물류센터 직원 2명이 승합차를 막아섰지만 승합차는 멈추지 않았고, 결국 1명이 차에 부딪혀 넘어지며 바닥에 나뒹굴었다. 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는 사과도, 구호조처도 없었다.

SPC 직원들이 112와 119에 신고했고, 구급차가 출동해 피해자를 싣고 갔다. 1차 검사에서 뼈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직원은 “실수였다면 보험 처리라도 했어야 할 텐데, 정말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며 “경찰이 출동하고 구급차에 실리는 상황에서도 노조원들은 ‘양아치짓하고 있네’ ‘씨X’ 등 막말을하더라”고 했다.

지난 15일 세종시에서는 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 50여명이 한밤중 빵을 싣고 가던 화물차 기사 A씨를 차에서 끄집어 내려 집단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화물연대는 15일부터 전국 각지의 파리바게뜨 매장으로 가야할 빵 운송을 거부하며 파업을 벌이는 중이다. 일선 조합원들에게 하달된 지침에는 대체 기사 업무를 방해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민노총, 이번엔 박치기로 화물차 유리창 박살… 일당 기사들은 웁니다

대구 SPC 물류센터 진입하는 차량에 맨몸 돌진

광주선 ‘기사 괴롭히지 말라’ 점주 항의에 “뭘 피해줬나”

민노총 화물연대의 파리바게뜨 영업 방해 행위가 대구와 광주에서도 잇달아 벌어졌다. 화물연대는 15일부터 전국 각지의 파리바게뜨 매장으로 가야할 빵 운송을 거부하며 파업을 벌이는 중이다. 그들이 저지른 폭력과 폭언의 희생양은 아무런 소속 없이 하루 운전해 일당을 받는 비노조 화물차 기사들과 점주들이었다.

18일 오전 대구 달서구 성서공단 내 SPC 물류센터 입구에서는 빵을 운송하기 위해 이동 중이던 화물차 기사 A씨의 차량에 민노총 조합원이 맨몸으로 뛰어올라, 머리로 앞유리를 들이받아 깨뜨렸다. 화물차 앞유리는 야구공을 맞은 것처럼 박살이 났다. A씨는 “공격 당하는 순간 유리 파편이 운전석으로 쏟아져 들어왔고, 정신이 멍했다”며 “엊그제는 노조원들이 차 뒷부분을 벽돌로 찍고 달아났다. 경찰이 앞에 뻔히 지키고 서 있는데 이런 일들이 벌어지니 황당하다”고 했다.

앞유리 수리비로만 30만원이 나왔고, 하루를 고스란히 날렸다. A씨는 파업한 노조를 대신해 물류센터에서 각 점포로 빵을 옮겨주는 ‘대체 기사’(이른바 용차 기사)다. 자차(自車)를 몰고 다니며 평소 일감이 있는 날이면 새벽 3시부터 정오 무렵까지 일하고 15만원 정도 일당을 받아 생계를 유지한다. A씨는 “나도 먹고살려고 일하러 들어간 것뿐인데… 기분이 안좋다”고 했다. ‘민노총에 들어가면 그런 일 없지 않느냐’고 묻자, 그는 “그럴 일 없다”며 전화를 끊었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 경비 경찰들이 미처 말릴 시간도 없이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며 “입원한 노조원의 몸상태, 파업 경과 등을 봐가면서 재물손괴와 업무방해 혐의에 대한 수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주광역시의 한 파리바게뜨 점포에서는 17일 노조원이 점주의 간곡한 만류와 항의에도 대체 기사의 일을 방해하는 상황이 있었다. 점주 측이 “남에게 피해를 주는 것 아니냐”고 하자, 노조원은 “뭘 피해를 준 거야”라고 했다. 여성 점주가 가게에서 나와 “저희 피해 너무 심해요” “지금 팔 거 하나도 없어요”라고 했지만, 노조원은 “저희도 그래요”라고 할 뿐이었다. “(비노조) 기사님한테 계속 뭐라고 하면 어떡하느냐” “이게 합법이냐”고 따지자, 노조원은 “사측에서 말을 안들어주잖아” “저희도 다 이유가 있다”고 되레 언성을 높였다.

앞서 15일 세종시에서는 파리바게뜨 샌드위치를 운송하던 대체 화물차 기사 B씨가 한밤중 도로에서 노조원들로부터 집단 린치를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B씨는 “대여섯명으로부터 3~4분간 온몸을 정신없이 맞았다”고 그는 말했다. 그의 양쪽 눈 주위엔 피멍이 들어있었다. 또 화물차 내부에 날계란을 마구 집어던졌다.

B씨는 18일 언론 인터뷰에서 아직도 가해자로부터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서럽다”며 “나는 소속도 없고 아무 잘못도 없는데, 왜 나한테 그러느냐”고 했다. 또 “맞고 들어온 날, 아내는 얼굴을 보고 별 말이 없더라”며 “다음날 조용히 ‘병원에 가자’고 하더라”고 했다.

민노총에 볼모로 잡힌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제발 살려달라”

15일 0시부터 공장 앞 농성 시위 벌이며 물류 지체

호남 점주 “자영업자의 극단적 선택, 남 이야기 아니다”

민주노총 소속 파리바게뜨 배송 기사들의 재료 운송 거부파업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피해를 호소하는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이 늘고 있다.

15일 저녁 경기 고양에 있는 파리바게뜨 매장의 한 직원은 “파업으로 빵 및 재료 배송이 지연되고 있다”면서 “평소 배송받던 시간보다 2~3시간가량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직원은 이어 “제조빵은 직접 매장에서 만들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지만 식빵이나 공장 제조 빵 공급이 지연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민노총 소속 기사들은 15일 0시부터 파업을 시작했다. 파리바게뜨의 배송 기사 중 민노총 화물연대 소속은 30% 수준이다. 나머지 70%의 차량은 정상 배송을 하고 있어 매장에 빵 공급이 전혀 이뤄지지 않을 정도의 상황은 아니다. 그러나 민노총 조합원들이 공장 앞에서 연좌 시위를 벌이는 등 배송 차량의 운행을 방해하고 있어 물류가 지체되고 있다.

호남 지역 매장들은 배송 거부 파업이 14일째로 접어 들어 타격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에서 파리바게뜨 매장을 운영하는 한 가맹점주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화물연대 불법파업으로 인해 죽어가는 자영업자를 살려주세요’라는 청원 게시글을 올렸다. 이 점주는 “이대로 계속 점포를 유지할 수 있을지 하루하루가 고민”이라며 “며칠전 원룸보증금을 빼 직원급여를 챙겨주고 생을 마감하신 호프집 사장님이나 경제적으로 힘들다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신 여수 치킨집 사장님의 소식이 남의 일처럼 느껴지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화물연대 소속 배송기사들의 파업으로 “아침일찍 도착해야 할 식재료들이 오후늦게 도착하면서 팔지 못하고 폐기하는 물품들이 늘어나 점포의 피해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면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이미 경영환경이 최악에 이르고 있는 상황에서 노조간 갈등에서 힘없는 자영업자를 볼모를 삼아 본인들의 이익을 취하고자 파업을 강행하고 이로 인해 발생한 피해는 고스란히 점주가 떠안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불법파업에 가맹점은 영업활동을 지속하기 위해 새벽부터 대체차량을 섭외하거나 직접 물류센터로 찾아가 제품을 운송하고자 노력 중이나 이 또한 화물연대의 물리적인 방해로 인해 수월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현재 상황이 조속히 종결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하소연했다.

민노총의 이번 배송 거부 파업은 호남지역 물류 배송 효율화를 위해 SPC GFS가 차량을 2대 증차하자 한노총과 민노총 소속 화물연대끼리 쉬운 코스를 배정해달라는 이권 다툼에서 시작됐다. 당시 민노총 측은 특정 코스 배정을 요구한 뒤, 사전 통보도 없이 일방적으로 파업에 돌입했다.

갑작스런 파업에 사측이 용차 등의 방법으로 대응하자, 민노총 조합원들은 공장 앞에서 용차 차량의 출입을 막는 방식으로 영업을 방해했다. 민노총의 영업 방해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경찰과 민노총간 몸싸움이 벌어졌고, 민노총 조합원 24명이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파업 장기화에 SPC가 용차 비용 등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민노총 측은 파업을 종료하는 조건으로 손해배상 책임 면제를 요구해왔다. 이에 SPC는 “명백한 화물운송용역 계약 위반 행위로 가맹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화물연대의 명분없는 파업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며 손해배상 청구를 철회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민노총은 전국적인 연대 파업에 돌입했다.

택배·건설현장 이어 빵까지…’노조 횡포’ 임계치 넘고 있다

파리바게뜨 배송의 30%를 담당하는 민노총 화물연대의 불법 파업으로 ‘빵 대란’이 벌어졌다. 전국 3400개 가맹점에서 빵재료와 완성빵을 제때 배달받지 못해 추석대목 영업에 큰 차질이 생겼다. 민노총이 공장 앞에서 연좌 시위를 벌이며 대체 배송차까지 막아선 탓에 심각한 물류지체가 이어지고 있다.

2주 전 광주광역시에서 시작된 민노총의 운송 거부는 15일 전국 10개 파리바게뜨 물류센터가 연대파업에 가세하면서 빵 물류를 마비시켰다. 그런데 불법적 파업을 감행한 이유가 기가 막힌다. 민노총 배송기사들의 계약 상대방인 파리바게뜨 본사(SPC그룹)나 가맹점 때문이 아니다. 민노총과 한노총이 서로 ‘좋은 배달노선을 차지하겠다’며 힘겨루기 하다 해결이 안 되자 덜컥 파업을 시작했다. 이후에는 가맹점에서 요구하는 파업 손해배상을 SPC가 대신해주면 파업을 철회하겠다는 엉뚱한 요구까지 했다. 이 제안을 SPC가 거부하자 기어코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노노 갈등에 제3자들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인 것이다.

법도 무시하는 노조 횡포는 이제 새삼스럽지도 않을 정도다. 택배노조가 기막힌 ‘을(乙)질’로 대리점 소장을 극단적 선택으로 몰아간 게 불과 1주일 전 일이다. 조폭을 연상케 하는 택배노조의 폭행과 폭언, 집단 따돌림 사례가 수없이 드러났다. 건설현장도 ‘저쪽을 자르고 우리 조합원을 투입하라’는 거대노조의 온갖 폭력과 몰상식이 지배하고 있다. 지난해 전국 공사장에서 열린 집회 수는 1만3128건으로 하루 36건에 달했다. 노조의 ‘맹활약(?)’에 건설현장에선 노조 소속 근로자의 월급이 비노조원보다 2배 이상 높은 비정상적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이쯤되면 거대 노조는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는 단체로 보기 어렵다. 약할 수밖에 없는 비(非)조직화된 동료들을 배제하고, 다른 사회 구성원들의 몫을 빼앗는 악덕 브로커 조직을 연상시킨다. 그래도 정부는 모르쇠다. 민노총 금속노조 산하 현대제철에서는 25일째 당진공장 통제센터 불법점거가 이어지고 있지만 경찰은 팔짱만 끼고 있다. 8·15 광화문 시위와 자영업자 차량시위를 물샐틈없이 틀어막던 놀라운 공권력이 왜 노조 횡포 앞에서는 작동하지 않는 것인지 모르겠다. 참다못한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중 일부가 화물연대 노조원이 배송하는 물건은 안 받겠다고 선언했다. 임계치를 넘고 있는 국민의 분노를 언제까지 못 본 체할 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