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반도.일본 도달하는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올해만 4번째 도발

北, 한반도.일본 도달하는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올해만 4번째 도발

주민들의 삶에는 조금도 관심이 없고 무력도발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려는 북한의 실상이 또다시 드러났다. 북한이 지난 3월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6개월만에 또,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고 펜앤드마이크가 13일 전했다.

이번 무력 도발은 올해 들어 네 번째로, 바이든 미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과 3월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했고 이어 3월 25일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北 “장거리순항미사일 1500km 표적 명중”… 대북 결의 위반에는 해당되지 않아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국방과학원은 9월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발사된 장거리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580초를 비행하여 1500km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밝힌 사거리 1500km는 한반도 및 일본 대부분의 지역까지 도달하는 수준이지만, 이번 순항미사일은 안보리 대북결의 위반에 해당하지 않아, 북한이 저강도 무력시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시험 발사를 통해 새로 개발한 터빈 송풍식 발동기의 추진력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과 미사일의 비행 조종성, 복합유도결합방식에 의한 말기유도명중정확선이 설계상 요구들을 모두 만족시켰다.”며 “총평 무기체계 운영의 효과성과 실용성이 우수하게 확증됐다.”고 했다.

北, “무기 개발은 국가 안전 더 보장… 적대세력 강력 제압”

통신은 “당 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중핵적인 사업으로 완강히 추진돼온 이 무기 체계의 개발은 우리 국가의 안전을 더욱 억척같이 보장하고 적대적인 세력들의 반공화국 군사적 준동을 강력하게 제압하는 또 하나의 효과적인 억제 수단을 보유한다는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했다.

앞서 북한은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반발하며 무력시위로 위협한 바 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은 지난 8월 11일 “엄청난 안보 위기를 시시각각 느끼게 해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 전날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미국의 군사적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절대적 억제력, 선제타격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으나 일각에서는 북한이 대규모 도발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북한이 미국과 관여할 준비가 돼 있지 않고 국내 위기에 사로잡혀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었다.

북의 올해 식량 부족분 최대 135만t으로 예상

한편, 지난 6월 북한농업 전문가인 권태진 GS 북한동북아연구원장은 한국개발연구원(KDI) ‘북한경제리뷰’에 실은 ‘북한의 농업과 식량 상황 2020년 동향과 2021년 전망’ 보고서에서 북한의 올해 식량 부족분이 최대 135만t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권 원장은 지난해 봄 가뭄과 농자재 부족, 수해 등으로 곡물 생산량이 전년 대비 24만t 감소한 440만t 수준에 그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 “북 식량난은 자국민 착취해 무력도발 결과로 인권문제”

이러한 북한 상황에 대해 지난 7월 미 국무부 관계자는 “북한은 계속해서 자국민을 착취하고, 재원을 주민들로부터 불법적인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증강 쪽으로 빼돌린다”고 말했다.

그동안 미국 정부는 북한 주민의 빈곤은 자국민을 희생시켜가며 무기 개발에 열중해온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실패한 정책 때문이라고 분명히 해왔다. 북한의 인도주의 위기는 김정은 정권이 자초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자랑하는 자는 이것으로 자랑할지니 곧 명철하여 나를 아는 것과 나 여호와는 사랑과 정의와 공의를 땅에 행하는 자인 줄 깨닫는 것이라 나는 이 일을 기뻐하노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예레미야 9:24)

미국과 한국을 위협할 악한 계획을 세워 오직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에 혈안이 되어 있는 북한 정권을 긍휼히 여겨 주시기를 기도하자. 코로나 팬데믹 이후 더욱 심각한 경제난 속에서 주민들의 삶이 더 황폐해지는데는 일말의 관심이 없는 것이 북한 정권이다. 이들은 무력 도발로 위기를 해결해보려 하지만, 그들의 힘으로는 어느 것 하나도 이룰 수 없음을 북한 정권이 알 수 있기를 기도하자. 북한 정권이 핵무기를 자랑할 것이 아니라 자신의 무능력함을 인정하고 창조주이시며 유일한 구원자되시고 심판주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지혜를 깨닫게 되도록 기도하자. 멸망의 자리에서 돌이켜 하늘 아버지의 본심을 알고 그분의 기쁨을 누리는 북한 땅이 되기를 축복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http://gnpnews.org/archives/91469

북, 한국 상대로 무력 도발…“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47595

‘北 미사일 도발’ 묵인한 文 평화 프로세스 무리수, 국회 대정부질문 ‘직면’

국회 대정부질문 2일차인 14일, 북한의 장거리 순항 미사일 시험발사 행태가 도마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를 향한 군사 위협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가 재천명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재강행 의지’ 때문이다.

우선, 우리나라를 향한 군사 위협은 전날인 13일 포착됐다. 북한은 지난 13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것인데,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8자형 궤도 반복 비행 후 1천500km급 계선 표적 타격 성능평가를 감행했다는 것. 이는 시험 공역 확보가 제한 시 시행되는 경우다.

문제는, 이같은 미사일 타격 위협 상황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군사 위협에 대한 인지력 그 자체로 향한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북한이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대해 “(북한이 쏜 것은)순항미사일이기 때문에 대북제재와 관련한 탄도미사일이 아니다”라면서 “따라서 명시적으로 제재사항을 위반하지는 않았다”라고 밝혔다.

심지어 남북대화 가능성을 거론하기에 이른다. 그는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의 필요성도 높아진다”라고 진단했다. 대남 군사 도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남북대화 가능성으로만 본 것.

이같은 상황에서 여야는 14일 오후 2시 국회에서 본회의를 열고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47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