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P4G 개막영상에 능라도가… 정상회의 평양서 열리나요?……외교 참사, 낯 화끈거려”

서울 P4G 개막영상에 능라도가… 정상회의 평양서 열리나요?

30일 개막한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의 오프닝 영상에 서울이 아닌 평양의 위성사진이 쓰인 것으로 31일 확인돼 논란이다.

문제의 영상은 문재인 대통령의 개회사 직전 전파를 탔다. 이번 정상회의가 서울에서 열린다는 사실을 보여주기 위해 남산, 고궁, 한강의 전경을 차례로 등장시킨 뒤 강 위에 떠있는 섬을 보여주는 위성사진이 화면을 채웠는데, 한강의 여의도가 아니라 대동강의 능라도를 찍은 것이었다. 줌아웃을 시작하자 대동강의 전체 윤곽과 함께 평양·평안남도 일대가 펼쳐졌다. 서울 상공이 아니라 평양 상공의 위성사진을 오프닝 영상에 쓴 것이다.

인터넷 커뮤니티와 관련 기사엔 “P4G의 P가 평양이냐” “할말을 잃었다” “실수가 반복되면 고의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청와대 유튜브 계정에 있던 이 영상은 31일 오전 돌연 삭제됐으며 오후 1시무렵 수정된 영상이 업로드됐다. 문제가 된 평양 위성사진을 서울 위성사진으로 급히 교체한 것이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에 “찾아봤더니 영상을 내렸더라. 민망한 줄은 아나보다”라며 “이것은 ‘외교 참사’를 넘어 ‘의전 참사’이자 ‘정권 참사’”라고 했다. 이어 “리허설을 안 했을 리도 없고, 이 정도면 의도된 것”이라고 했다.

P4G 서울 정상회의는 우리나라가 개최하는 최초의 환경 분야 다자 정상회의로, 청와대와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갖고 준비해 온 행사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두 차례 방송에 출연해 이번 회의를 크게 강조했다. 지난 28일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굉장히 큰 행사다. 우리나라가 여태까지 주관했던 국제회의 중에 가장 많은 국가가 참여한다”며 “또 우리가 보여줄 수 있는 모든 미래기술이 다 접목돼 있는 회의로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번 회의는 당초 참석 의사를 밝혔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불참하는 등 준비에 차질이 빚어져 개막 이틀 전(28일)에야 주요 참석자 명단을 발표하는 등 곡절을 겪었다. 화상으로 참석한 주요 정상은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등이다.

野 “P4G 개최지가 평양?…외교 참사, 낯 화끈거려”

국민의힘은 ‘P4G 서울 정상회의’ 개최지를 소개하는 오프닝 영상에서 평양 지도가 등장한 것에 대해 “무능한 정권이 만들어낸 부끄러운 외교 참사이자 국제적 망신”이라고 31일 혹평했다.

안병길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조차 알 수 없는 기강해이, 안이한 외교·안보 인식이 숱한 의전 참사, 외교참사로 이어지고 있다”며 “낯이 화끈거린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지난 30일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개회식’ 오프닝 세레머니 영상에서 ‘평양 능라도’ 전경이 등장했다. 정상회의 개최지를 소개하는 부분이어서 논란이 커졌다.

안 대변인은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막을 수 있는 실수로 빈축을 산 일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다른 나라와의 공식 행사장에 구겨진 태극기를 내거는가 하면, 대통령은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하여 인도네시아어로 인사말을 하는 황당한 일도 있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안 대변인은 “이 정권 들어 국격이야 이미 떨어질 대로 떨어졌다지만, 부끄러움과 고통은 오롯이 국민들의 몫”이라며 “관련자들에 대한 엄중한 문책은 물론 국민 앞에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