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문화타운 반대 100만명 넘어도 가짜뉴스 바로잡겠다”…”차이나타운, 마음속 일대일로”…최문순 강원지사 발언 ‘논란’

“한중문화타운 반대 100만명 넘어도 가짜뉴스 바로잡겠다”

[강원도민일보 박명원 기자] 속보=강원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중문화타운사업을 둘러싼 논란이 정치권까지 확산(본지 4월13일자 3면)되자 최문순 도지사가 “가짜뉴스에 기반한 잘못된 내용은 바로 잡겠다”며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최 지사는 14일 “(한중문화타운 사업과 관련해) 일각에서 가짜뉴스를 엉뚱하게 생산하고 있다.(차이나타운 조성은) 말도 되지 않는 얘기”라며 적극 반박했다.이어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중국인 관광객 1000명을 모아 놓고 치맥파티까지 하지 않았냐”며 “중국 자본 투자 유치 등 중국 사업을 활성화 하다가 이제 와서 반대하는 것은 바로 잡아야 한다”고 했다.그러면서 “이것이 (반중 감정) 중국에 알려지면 우리 기업들도 받을 타격이 매우 크다”면서 “국민청원 반대 서명이 50만명이 아니라 100만명을 넘어도 이는 가짜뉴스에 근거한 내용이다.잘못된 내용을 바로 잡겠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거듭 밝혔다.

도가 추진하는 사업이 전 국민적 관심을 받으며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등장,50만명이 넘는 반대 서명이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더욱이 이번 청원은 동북공정 등 역사왜곡 논란으로 폐지된 드라마(조선구마사)로 촉발된 반중 정서 확산 분위기 속에서 청원 마감(28일)도 전에 이미 답변(20만명) 기준 요건을 2배 이상 충족했고,SNS를 통한 야권의 논쟁까지 불이 옮겨 붙으며 정치 쟁점화되고 있다.

이를 겨냥,최 지사는 정치 쟁점화 차단에 나섰다.여권의 대선 잠룡으로 분류되는 최 지사의 행보에 대한 정치권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과도 맞물린 것으로 보인다.

최 지사는 오는 27일 취임 10주년을 맞는다.민선 1·2·3기 도정 성과 등을 발표하는 자리이지만 대권 출마와 관련한 입장도 표면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최 지사는 여권이 4·7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완패,당 쇄신·혁신작업이 진행 중인 상황을 감안,5·2 전당대회 이후 등판하는 방향도 고려하고 있다는 후문이다.이와 관련,최 지사는 “당대표 선거가 있어 (시기 등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명원

출처 : 강원도민일보(http://www.kado.net)

http://www.kado.net/news/articleView.html?idxno=1069297

“차이나타운, 마음속 일대일로”…최문순 강원지사 발언 ‘논란’

강원도에 조성되는 ‘차이나타운(한중문화타운)’ 건설 반대 국민청원이 하루 만에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의 동의를 받은 가운데 과거 최문순 강원지사가 “이 사업은 마음 속에 까는 일대일로”라고 긍정 평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더욱 논란이 커지는 양상이다.

최문순 강원지사 “한중문화타운, 마음속의 일대일로”

최 지사는 지난 2019년 12월 중국 인민일보 인민망과의 인터뷰에서 강원도에 들어설 한중문화타운을 두고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차이나타운은 전 세계에 많이 있지만 중국 문화를 인위적이고 고급스럽게 한 군데 모아서 세계에 자랑할 수 있는 복합문화타운은 최초”라고 소개했다.

최 지사는 또 “그동안 한·중 간 문화교류는 간헐적이었다”며 “이제 상시적인 문화 교류 공간이 만들어지기 때문에 두 나라 간의 유대감이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최 지사는 한중문화타운 건설에 ‘문화 일대일로’라는 이름을 붙이기도 했다. 그는 “마음속에 까는 일대일로”라며 “문화라는 건 수백 년 수천년을 이어가고 공간적으로도 널리 퍼져가는 힘이 있다”고 말했다. 또 “이것이 잘 자리잡으면 두 나라는 물론이고 전 세계가 문화 속에서 서로 교류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 철회” 靑청원, 하루만에 20만 돌파

강원도는 2019년 중국 인민망 등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춘천과 홍천의 라비에벨 관광단지 안에 한중문화타운 건설을 추진 중이다. 2022년 완공 목표로, 소요 예산만 약 1조원에 달한다.

그러나 최근 ‘신동북공정’ 논란으로 반중 정서가 고조되면서 해당 사업에도 불똥이 튀었다. 급기야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달라’는 글이 올라왔고, 이는 하루만에 청와대 답변 요건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또 “국민들은 대체 왜 우리나라 땅에서 중국의 문화체험 빌미를 제공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으며 단호하게 반대한다며 “최 지사에게 “국민들과 강원도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건설을 추진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여쭙고 싶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국민들은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동북공정에 자국 문화를 잃을까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며 “국민들은 강원도가 중국화되는 것에 반대하며 엄청난 규모의 차이나 타운이 지어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했다.

“순수 민간사업” 해명에도…”왜 강원도가 中문화 자랑하나”

강원도 역시 난감한 표정이다. 강원도 측은 “해당 사업은 주거지역이 형성되는 것이 아니며, IT를 접목한 문화공간, K-컬쳐를 홍보하는 테마 뮤지엄 등이 들어서는 공간”이라고 했다. 또 “한중 문화타운은 지자체의 재정 지원이 없는 순수 민간사업”이라며 “지자체 예산은 들어가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최 지사의 과거 ‘일대일로’ 발언이 재조명되면서 차이나타운에 대한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누리꾼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왜 한국에서 중국 문화 체험을 해야 하냐”, “강원도가 왜 중국 문화를 전 세계에 자랑하나”, “대놓고 한국은 중국 속국이라고 홍보하는 꼴 아니냐” 등의 글을 올리며 비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