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영희 존경한다던 文, 본심 드러냈나?…”中 공산당 100년 축하” 논란확산…공산당과 교류하는 문정권의 정체는?

리영희 존경한다던 文, 본심 드러냈나?…”中 공산당 100년 축하” 논란확산

中 인민일보, 27일 두 정상 통화 1면에 대대적으로 보도…文 “시진핑 주석의 견고한 지도!”

靑, 의미 축소 노력…”한국과 중국의 설 연휴 및 춘절 앞둔 신년 인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중국공산당 창립 10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27일 보도했다. 중국은 “시진핑 주석의 견고한 지도 아래 중국이 방역에서 성공을 거두고 전 세계 주요 국가 가운데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한 국가가 됐다”는 문 대통령의 언급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평소 공공연하게 존경하는 언론인으로 1970년대 원조 친중공파(親中共派) 리영희를 꼽아왔다. 리영희는 모택동의 문화대혁명을 극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이제 대놓고 본심을 드러내는 것 같다며 지하에 있는 6.25 전쟁 전사자들이 피눈물을 흘리고 있을 것 같다고 분노했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중국의 국제 지위와 영향력이 날로 커지고 있으며, 두 번째 100년의 분투라는 목표 실현을 향해 중요한 발걸음을 내디뎠다”고 했다. 인민일보는 이날 두 정상의 통화를 1면에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신화통신과 CCTV 등 관영 매체도 관련 기사를 비중 있게 보도했다. 지난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가운데 미국 보란듯이 문 대통령 발언을 적극적으로 알린 것이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미국과 한국 간의 동맹관계를 이간질시켜 한국을 미국의 인도·태평양, 한·미·일 협력 체제에서 이탈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의 ‘공산당 100주년 축하’ 발언을 중국이 대대적으로 보도하자 청와대는 의미를 축소하려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이 혈맹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먼저 통화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청와대는 “한국과 중국의 설 연휴 및 춘절을 앞둔 신년 인사였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며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통상적인 덕담”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중국 측은 청와대가 공개한 시 주석의 “남북, 북·미 대화 지지” “조기 방한 성사” 등 발언을 공개하지 않았다. 반면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공산당 100주년 축하” 등의 발언을 브리핑 자료에서 제외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와 관련해 한·중 정상의 통화를 분석한 기사에서 “한국을 민주국가들의 반중(反中) 연합에 끌어들이려는 바이든 미 행정부의 계획을 좌절시키려는 중국의 매력 공세”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미 전문가들 직격탄 “문대통령의 ‘중국공산당 창립 축하’ 발언은 자유민주주의의 국가 대통령 할 말 아냐”

“자유민주주의 국가 대통령이 중국 공산당 지지하는 것처럼 보여…미국 비롯한 다른 나라들 눈살 찌푸리게 만든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전화통화에서 “중국공산당 창립 10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미국의 전직 관리와 전문가들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대통령이 할 말은 아니다”고 했다.

미 중앙정보국(CIA) 분석관을 지낸 수김 미 랜드연구소 정책분석관은 28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민주주의 대 공산주의’ 그리고 미국과 중국에 대한 그의 입장에 대해 의문을 자아낸다고 지적했다.

김 분석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발언은 자유민주주의 국가 대통령으로 중국 공산당(CCP)을 지지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이는 자유민주주의라는 한국의 지배적인 이념과 어긋나며 한국의 동맹인 미국을 비롯해 다른 나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순전히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균형을 잡으려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인지 생각해 봐야 한다”며 “설사 그런 목적이라 해도 공산주의 혹은 그 유물을 지지하는 듯한 발언을 굳이 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고 RFA는 전했다.

마크 피츠패트릭 전 미 국무부 비확산담당 부차관보는 28일 RFA에 “문 대통령의 발언은 형식적인 축하 인사말일 수 있지만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표현은 가식적이고 지나치게 아첨하는 말”이라며 이 발언인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균형을 잡으려는 것이라면 ‘틀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미국은 한국의 유일한 동맹국이고 중국은 자유를 반대하는 일당 공산주의 체제로 약자를 괴롭히는 이웃”이라며 “한국이 미중 사이에서 균형을 잡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한국의 선택이 미국이여야 함은 자명하다”고 했다.

알렉산더 버시바우 전 주한미국 대사도 28일 RFA에 “문 대통령의 발언은 지역 및 세계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중국 공산당의 공격적이고 불안정한 도발 정책을 무시하는 듯 하다”며 “이런 까닭에 미국의 민주, 공화당 측 인사들 모두에게 의문을 불러일으킬 것 같다”고 했다.

버시바우 전 대사는 “현재 중요한 것은 미국과 한국이 다른 민주 국가들과 함께 중국의 도전에 맞서는 전략을 마련하는 데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했다.

반면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차석대표는 RFA에 “중국은 한국의 이웃국가로 한국의 주요 교역 상대국이며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하는데 중요한 국가라는 맥락에서 문 대통령의 이 발언은 적합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해리 카지아니스 국가이익센터 선임국장도 RFA에 “문 대통령의 발언은 부상하는 강대국 중국과 북한문제를 다루는데 중국이 필요한 그의 지정학적 현실을 반영한다”고 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정책조정관도 문 대통령의 발언은 형식적인 인사일 뿐 큰 의미를 둘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민주당, 中 공산당과 더 교류할 것”… 6·25 역사 왜곡해도, 이낙연은 “친중 친중”

싱하이밍 中대사 접견…”6·25는 미제 침략” 시진핑 망언에도 “한반도 평화 중국 역할에 감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계획은 흔들림이 없다”며 “민주당은 중국 공산당과 더 교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시 주석이 6·25전쟁을 미국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규정하면서 ‘역사왜곡 망언’ 논란이 인 가운데, 이 대표가 이에 따른 유감 표명도 없이 친중 행보에 나선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中 공산당, 교류 더 하기로 합의”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의 예방을 받은 후 “싱 대사가 시 주석의 한국 방문 계획은 여전히 흔들림이 없다고 말씀해주셨다”며 “특별히 시기를 논의한 것은 아니지만, 시 주석의 방한 계획은 흔들림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싱 대사에게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 북한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며 “싱 대사는 앞으로도 그러한 건설적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또 민주당과 중국 공산당 간 교류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민주당과 중국 공산당 간 정당교류를 더 원활하게 하기로 합의했다”며 “(싱 대사가)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중국을 방문해달라고 했고, 저도 중국 (공산당) 간부들이 한국에 오시면 모시고 싶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낙연, 시진핑 ‘역사왜곡’에는 침묵

이 대표는 그러나 싱 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시 주석이 6·25전쟁을 두고 ‘미국의 북침’이라며 역사를 왜곡한 것에 따른 유감 표명은 물론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달 23일 중국군 항미원조작전 70주년 기념식에서 6·25전쟁을 “제국주의의 침략”이라고 규정하며 “침략자(미국)를 때려눕혀 ‘신중국(新中國)’의 대국 지위를 세계에 보여줬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는 6·25전쟁이 소련의 스탈린과 중국 마오쩌둥을 등에 업은 북한 김일성의 남침전쟁이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중국에 항의와 유감 표명이 없는 견해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이낙연, 친중 넘는 모화적 사대주의자” 비판

이런 가운데 이 대표가 시 주석의 방한과 중국 공산당과 교류를 강조하고 나서는 등 노골적인 친중 행보에 나섰다는 비판이 나온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이날 통화에서 “이 대표가 아직 중국의 한한령(한류 금지)이 해제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대주의적 발언을 서슴지 않는 것을 보니 친중을 넘는 모화사상(중국을 섬기며 따르려는 것)적 사대주의자 같다”며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의 친중 행태는 변함이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