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성 물질 다량 유출?”…’월성 원전 괴담’ 반박 나선 한수원…‘방사능 괴담’ 퍼뜨리는 與 저의

“방사성 물질 다량 유출?”…’월성 원전 괴담’ 반박 나선 한수원

“원전 주변 지하수에선 검출 안돼”

월성 주민 체내 삼중수소 농도

바나나 서너 개 먹은 것과 같아

檢수사 덮기 위한 전략 의혹도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월성 원전에서 방사능 오염물질이 유출됐다”며 원전의 안전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정부가 월성 1호기를 폐쇄한 건 해당 원전이 위험하기 때문이며 ‘경제성 조작’을 문제 삼은 감사원이나 검찰은 문제가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11일 “방사성 수소가 다량 검출돼 시설 노후화에 따른 월성 1호기 폐쇄가 불가피했다는 점을 다시 확인했다”며 “이런 사실을 확인하지 못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를 납득하기 어려우며 원전 마피아의 결탁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감사원이 삼중수소 은폐 논란을 야기했다”는 구두논평을 내놨다.

민주당은 지난 7~8일 포항·안동 MBC의 보도가 나온 이후 이 같은 주장을 내놓고 있다. MBC는 “한국수력원자력 자체 조사 결과 2019년 4월 월성원전 부지 내 10여 곳의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며 “많게는 71만3000베크렐, 관리 기준의 18배에 이르는 삼중수소가 검출됐고 지하수로 유출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한수원은 이에 대해 ‘왜곡된 주장’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우선 기준이 잘못됐다고 한수원은 지적했다. MBC가 언급한 삼중수소 기준치(4만 베크렐/L)는 ‘원전 내 측정 기준’이 아니라 ‘배출 허용 기준’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MBC는 원전 내부의 한 지점을 측정한 수치를 ‘배출 기준치의 18배’라고 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위험을 과장하기 위해 서로 다른 기준을 억지로 갖다붙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월성 원전 주변의 지하수에는 삼중수소가 아예 없거나, 원전과 무관한 지역 지하수와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수원은 “월성 원전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배출관리기준을 위반하는 삼중수소를 배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삼중수소의 위험성도 과장됐다는 지적이다. 삼중수소는 방사능을 배출하기 때문에 많으면 인체에 해롭지만 바나나와 멸치 등 자연상태에도 존재한다는 게 한수원의 설명이다. 한수원은 “2018년 11월~2020년 7월 조사한 월성원전 주변 주민의 체내 삼중수소 최대농도는 바나나 서너 개를 먹었을 때의 삼중수소 섭취량과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괴담 소동’이 검찰의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수사를 덮기 위한 여권의 전략이라는 의혹도 제기된다. 민주당은 “감사원의 감사 결과는 경제성 평가가 잘못됐다는 것인데, 정부가 월성 1호기를 폐쇄한 건 안전성 및 주민 수용성을 감안한 결정”이라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월성 원전 인근에 거주하는 최학렬 경주시 감포읍 주민자치위원장은 경주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방사성 물질이 법적 기준치 이내에서 관리되고 있으면 거주에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성수영/김소현 기자 syoung@hankyung.com

한수원 노조, 월성원전 방사능 유출 괴담은 ‘국민 공포 조장’ 행위

[시사뉴스 정윤철 기자]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이 최근 일부 정치인과 언론에서 나돌고 있는 월성원전의 방사능 유출 우려와 관련, ‘국민 공포 조장’ 행위라며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한수원 노조는 11일 성명서를 내고 일부 정치인과 언론에서 법으로 정한 기준치 이내로 관리가 되고 있는 방사능 물질(삼중수소)이 마치 외부로 유출돼 심각한 문제가 있는 듯이 말하고 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노조는 월성원자력본부 주변의 방사능(삼중수소) 농도는 법이 정한 수준보다 훨씬 낮은 상태며, 발전소관리구역 내 방사능 농도 역시 법이 정한 기준치 이내에서 엄격히 관리를 되고 있는데도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방사능 관리에 문제라도 있는 듯 한 발언으로 국민과 지역주민의 불안을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특히 월성1호기 차수막 천공과 관련, 안전규제기관과 지역주민에게 차수막이 천공된 상황 설명과 보수 계획 등을 설명하고 작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를 마치 현 상황을 은폐하고 외부로 방사능이 유출이 된 것처럼 큰일이 발생했다고 침소봉대하며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며 이런 이유가 무엇인지 따져 물었다.

노조는 이 같은 행태에 대해 최근 월성1호기 경제성평가와 관련한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를 막아보려는 정치적 물타기로 의심하면서 한수원과 노동자들을 정쟁의 도구로 삼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마지막으로 더 이상 괴담을 통한 불필요한 공포조장이 아닌, 엄격한 과학적 사실에 근거해 국민들에게 원자력 안전성에 대한 올바른 이야기를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설>월성 원전 ‘방사능 괴담’ 퍼뜨리는 與 저의

여당(與黨)과 친여 방송 일각에서 월성 원전(原電)에 대한 ‘방사능 괴담’을 퍼뜨리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사실 자체가 충격적이다. 월성 원전 폐쇄가 불가피했음이 다시 확인됐다. 감사원은 1년 넘게 무엇을 감사했는지 매우 의아스럽다”고 했다. 신영대 대변인이 9일 “최재형 감사원장은 국민 안전은 뒤로하고 경제성 타령만 해왔고, 검찰은 수사를 진행 중” 운운한 적반하장의 연장선이다.

MBC 경북 지역 방송의 지난 7일 왜곡 보도를 확대·재생산하는 것으로, ‘수사 방해’ 저의(底意)가 확연하다. 그렇잖고는 경제성 조작을 확인한 감사원과 윗선 수사도 앞둔 검찰의 정당한 직무까지 거듭 매도할 리 없다. “2019년 4월 월성 원전 부지 내 10여 곳의 지하수에서 많게는 71만3000베크렐, 관리 기준의 18배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정부 공식 발표 방사능 외에 훨씬 더 많은 방사능이 통제를 벗어나 지금 방출되고 있다”는 보도부터 엉터리다.

정용훈 카이스트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는 “(지하수 배수로 맨홀) 고인 물에 외부 배출 기준을 적용해 ‘초과’라고 한 것은 잘못으로, 당시 인근 지역 검출 농도가 평소와 같아서 누출됐다고 볼 수도 없다”고 했다. “삼중수소로 인한 지역 주민의 1년 피폭량은 멸치 1g 섭취 수준이다. 일상에서도 검출되는데, 당연한 것을 이상한 음모로 몰아 주민 불안을 부채질해선 안 된다”고도 했다. 여당과 일부 선동 매체는 이제라도 더는 혹세무민하지 말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