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백신 5년간 17.2t(167억원) 수입…”지난해 노인 1500명 백신 접종 7일 내 사망”…정은경 “독감 접종 지속”

 

중국 백신 5년 동안 17.2t 167억원어치 수입했다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 관세청 자료 분석

국내 독감 백신 공급 10개사 중 5개사, 외국산 백신 원액 사용 생산

수출 3.5t 12억원어치 불과…물량 4.9배 금액 14배 적어

“불안감 커 안전성 조사 필요”

 

최근 5년간 중국과의 백신 수출입 현황을 비교한 결과, 국내 수입금액이 수출보다 14배나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속출하면서 국민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자료를 근거로 수입이 급증하고 있는 중국산 백신에 대한 안전성 검토를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돼 주목된다.

23일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구미갑)이 관세청의 수출입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2019년 사이 중국으로 수출한 백신 물량은 3.5t, 금액으로는 약 12억원(107만6천달러)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비해 최근 5년간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백신 물량은 17.2t에 금액으로 약 167억 원(1천480만1천달러)에 달했다. 국내서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백신 물량이 중국으로 수출한 백신 물량보다 4.9배 많고, 금액으로는 무려 14배 가량 많은 셈이다.

우리나라의 원료약의 자급도는 2018년 기준 26.4%에 불과하다. 원료의약품의 경우 상당 부분은 인건비가 저렴한 중국과 인도 등에서 수입하고 있는 데, 2018년 기준 원료약의 33%를 중국에서, 9.5%는 인도에서 수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체의약용 백신(HS코드 3002200000)의 경우도 중국을 상대로 한 수출은 2015년 1.5t에서 2016년 1.9t으로 다소 증가했지만, 2017년 0.1t, 2018년 0.1t에 이어 2019년에는 수출 물량이 전혀 없었다. 최근 5년간 중국으로 수출한 백신 물량은 총 3.5t에 금액으로 약 12억원에 불과했다.

반면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백신 물량은 ▷2015년 0.1t ▷2016년 5.2t ▷2017년 3.6t ▷2018년 6.7t ▷2019년 1.8t을 기록해 5년간 총수입은 17.2t에 167억원에 달했다.

구자근 의원실에 따르면 국내에 독감 백신을 공급하는 회사는 국내 8개, 해외 2개 등 모두 10개사인데, 이 가운데 5개사가 해외산 백신 원액을 공급받아 생산하고 있다.

구자근 의원은 “중국으로부터 백신 수입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산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며 “중국산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석수 기자 sslee@imaeil.com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8/0000668791?sid=001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 1154건… 하루새 365건 늘어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을 받고 발열이나 두통 등 이상반응이 있다고 신고한 사례가 1000건을 넘어섰다.

24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백신 접종 후에 이상 반응이 있다고 신고된 내용은 23일 기준 총 1154건이며, 아직 예방 접종과의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상 반응 신고 사례 가운데 무료 접종은 848건, 유료 접종은 306건이었다.

증상별로 보면 알레르기 반응이 245건, 발열 204건, 국소 반응 177건, 기타 480건이었다. 나머지 48건은 접종 후 사망했다고 보고된 사례다. 사망자 연령대는 70대가 23명, 80대 이상이 18명, 60대가 2명이었다. 60대 미만은 5명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경남이 각각 6명이었고, 대구와 전북, 전남에서 각각 5건, 경기와 경북 각 4건, 충남 3건, 부산·인천·대전·강원 각 2건, 광주·제주 각 1건으로 집계됐다.

정 청장은 “지난해 예방접종 후 7일 이내 사망한 65세 이상 노인이 약 1500명”이라며 “독감백신과 상관없어도 예방접종 후 사망 보고 통계가 이정도 된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이 수거하기로 한 백신을 맞고 이상 반응이 나타났다고 신고한 사례는 99건이었다. 해당 백신은 유통 과정에서 적정온도(2~8도)를 지키지 않거나 일부 제품에서 ‘백색 입자’가 발견된 제품 등 총 106만명분에 속한다. 주요 증상은 국소 반응 38건, 발열 22건, 알레르기 18건, 두통·근육통 7건, 복통·구토 4건, 기타 10건 등이었다.

22일 기준 이상 반응 신고 건수는 789건이었다. 하루 사이 365건 증가했다. 정 청장은 “독감 백신 상온 노출, 백색입자 발견으로 인해 백신에 대해 불안감이 있는 상황”이라며 “불안감이 신고 증가로 이어진 부분이 분명히 있다”고 했다.

[이상빈 기자 seetheunseen@chosunbiz.com]

https://n.news.naver.com/article/366/0000608531

 

 

“지난해 노인 1500명 독감 백신 접종 7일 내 사망”

 

24일 질병관리청의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사망 관련 브리핑에서 새로운 통계가 공개됐다.

지난해 독감 백신 접종 후 7일 이내 사망한 노인이 1천500여명에 달한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예방 접종과 관련 없는 사망자 수”라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설명했다.

▶이는 올해 예방 접종 사업 시작 후 집계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의 대다수가 고령층인 점을 설명하는 언급으로 해석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서도 “연간 독감 감염으로 3천명 정도 사망하고 있는데, 대부분 폐렴 등 합병증이나 기저질환이 악화돼 사망하는 노인이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면서 “합병증 등을 고려할 때 특히 노인들은 독감 백신을 반드시 접종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22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지난해 국내 70세 이상 노인이 하루(평균) 560명 사망했는데, 이분들 가운데 절반 정도는 이미 백신을 맞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고령층의 자연사와 질병사 등의 사망 사례들이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로 분류될 수 있는 맥락에 대해 짚기도 했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독감 백신 접종 후 48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36명에서 12명 증가한 수치이다.

질병관리청은 어제인 23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를, 이어 24일 오전 ‘예방접종 전문위원회’ 회의를 잇따라 개최, 현재까지 나온 48명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가운데 26명 사례에 대해 분석, 예방 접종과 사망 간 직접적 연관성이 낮다는 ‘같은’ 결론을 낸 상황이다.

이와 관련,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독감 백신 예방 접종 뒤 중증 이상 반응은 24시간 내 급성 증상이 나타나는 아나필락시스가 대표적”이라며 “피해조사반이 사망사례별로 검토한 결과 시간의 근접성, 기저질환, 부검 결과 등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다른 요인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때 26명 사례 모두 사망과 예방 접종의 직접적 인과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전날인 23일 질병관리청은 독감 백신 사용 중지 검토 조건을 밝히기도 했다. 동일 제조번호 백신 제품에서 ‘인과성을 배제할 수 없는’ 중증 이상 반응이 2건 이상 발생할 경우이다. ‘인과성’을 기준으로 현재까지 분석된 26명 사례 모두 해당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고, 이에 따라 이날 예방 접종 사업을 계속하겠다는 결론 역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황희진 기자 hhj@imaeil.com

https://news.imaeil.com/Society/2020102415372628053

 

 

정은경 “접종과 사망간 인과관계 매우 낮아, 독감 접종 지속”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독감을 접종한 이후 사망했다고 신고된 사례들을 전문가들과 살펴본 결과 독감 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이 매우 낮다고 판단했다”며 “독감 예방접종 사업을 지속하겠다”고 했다.

정 청장은 이날 오후 3시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 관련 긴급 브리핑을 열고 “질병관리청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중증 이상반응 신고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과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개최해 그간의 역학조사 결과를 검토하고 안전한 예방접종 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며 “지금까지 검토한 사망 사례는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이 매우 낮아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을 지속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57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