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 트럼프…김정은, 트럼프에 발 빠르게 “완쾌 기원” 위로 전문…중국은 앞다퉈 조롱

 

‘코로나 확진’ 트럼프, 렘데시비르와 개발 중인 항체약물 투약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치료를 위해 항(抗)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와 현재 개발 중인 항체약물을 투약받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2일(현지 시각) 메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군병원에 입원한 트럼프 대통령이 렘데시비르를 투약받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길리어드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는 지난 5월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로 긴급사용을 승인받았다. 주로 중증환자 치료에 사용되며 국내에서도 중증환자에게 투약됐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중증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미 언론은 트럼프 측근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부터 발열 증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ABC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호흡이 가쁜 증상도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콘리 주치의는 “대통령은 산소 공급이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전문가들과 상의해 렘데시비르 치료를 시작하기로 했다”면서 “1회분(도즈) 접종을 마치고 편히 쉬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대통령이 매우 잘 견뎌내고 있다고 발표할 수 있어 기쁘다”고도 했다.

 

콘리 주치의 전날 배포한 자료에선 미국 생명공학업체 ‘리제네론’이 개발 중인 항체약물 8g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여했다고 밝혔다. 리제네론도 콘리 주치의 요청에 1회 복용량을 백악관에 공급했다고 확인했다.

 

리제네론은 코로나19 초기 질환자가 중증으로 악화하는 것을 막기 위한 약물을 개발 중이며, 현재 3상 임상시험까지 진행했다. 리제네론은 에볼라 치료용 항체 생산에 성공한 경험이 있다.

 

대통령 의료진은 리제네론이 개발 중인 항체와 코로나에서 회복한 환자의 항체를 혼합하는 ‘칵테일’ 요법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용했다. 두 종류의 항체를 동시에 투입해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함으로써 병이 악화되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에게 처방된 항체 약물의 안전성과 효능은 아직 완전히 검증되지 않았다. 콘리 주치의는 실험용 약물을 처방한 이유에 대해 “예방적 조처”라고 답했다.

 

콘리 주치의는 실험용 항체 약물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아연, 비타민D, 아스피린, 파모티딘과 멜라토닌을 복용했다고 소개했다. 아연과 비타민D는 면역체계 강화에 도움이 되고, 멜라토닌은 신체 리듬 조절에 도움을 주는 호르몬이다.

 

아스피린은 트럼프 대통령이 평소 심장마비 위험을 줄이기 위해 매일 복용하는 약이고, 위궤양 치료제인 파모티딘은 코로나 치료법 중 하나로 연구가 진행 중이다.

 

[연선옥 기자 actor@chosunbiz.com]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366&aid=0000598135

 

 

김정은, 트럼프에 발 빠르게 “완쾌 기원” 위로 전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3일 위로 전문을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동지께서 3일 도널드 제이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에게 위로전문을 보내시었다”면서 전문 내용을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의 보도를 보면, 김 위원장은 위로 전문을 통해 “나는 당신과 령부인이 코로나비루스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는 뜻밖의 소식에 접하였다”면서 “당신과 당신의 가족에게 위문을 표합니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나는 당신과 령부인이 하루 빨리 완쾌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당신은 반드시 이겨낼 것입니다”라면서 “당신과 령부인께 따뜻한 인사를 보냅니다”라고 덧붙였다.

 

송윤경 기자 kyung@kyunghyang.com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32&aid=0003035245

 

 

트럼프 확진 소식에 쏟아지는 중국 조롱… “세계가 기뻐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코로나 감염 소식에 중국 관영 매체와 네티즌들이 일제히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후시진 환구시보 편집장은 2일(현지 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이 코로나를 가볍게 치부한 그의 도박의 대가를 치렀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이 소식(트럼프 코로나 감염)은 미국 내 (코로나) 팬데믹 상황의 심각성을 보여준다”며 “이는 트럼프와 미국의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그의 재선에도 부정적 효과를 나타낼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환구시보는 중국의 대표적 관영 매체로 후 편집장은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해 온 언론인으로 유명하다. 후 편집장은 지난 5월 글로벌타임스에 낸 칼럼에서 “트럼프는 코로나 대처를 제대로 못하고 있는 미국 정부에 대한 대중의 분노를 중국으로 돌리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후 편집인은 당시 “누가 차기 대통령이 되던 간에, 국민이 그렇게 많이 (코로나로) 죽었는데 (트럼프는) 백악관에서 잠이 오냐”고 비꼬기도 했다.

 

그는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도 장문 형식의 글을 올려 강도 높게 트럼프를 비난했다. 후 편집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가 미국에 미친 충격을 희석시키려 해 왔다”며 “그는 장기간 마스크 착용을 거부했고 그 결과 미국 국민들이 코로나의 위험성을 소홀히 대하게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결국 대통령과 그 가족들도 대가를 치르고 있지만 국민들이 ‘동거동락’한다고 이해하진 않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날 중국 관영 신화통신·CCTV는 발빠르게 트럼프 코로나 확진 소식을 전했다. 웨이보에서도 최근 수시간 동안 가장 많이 검색된 주제가 ‘트럼프 코로나 확진’으로 그만큼 중국 네티즌들의 관심도 뜨거웠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들은 트럼프 코로나 확진 소식에 일제히 조롱 섞인 비난을 쏟아부었다. 트럼프 코로나 관련 속보에 수시간 만에 달린 3만 여개의 댓글에서 이들은 “이렇게 축하할 일이” “세계가 기뻐한다” 등 반응을 나타냈다. “역시 코로나는 나라도, 지위도, 민족도 가리지 않는다”는 댓글도 달렸다.

 

중국 외교부는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반면 각국 정상은 트럼프에게 쾌유 기원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이날 트위터에서 코로나 확진 소식을 알리는 트럼프 트윗을 공유하며 “내 친구(트럼프)와 멜라니아 여사의 빠른 쾌유와 건강을 기원한다”고 위로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에게 안부를 전한다”며 “빠른 쾌유를 바란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지난 3월 코로나에 감염돼 중원자실까지 입원했다가 회복했다.

 

가브리엘 아탈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코로나는 (코로나에) 회의적이었던 사람들을 포함해 그 누구도 피할 수 없다는 것을 반증한다”면서 “(트럼프의) 빠른 쾌유를 바란다”고 밝혔다.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상임의장도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가 빨리 회복하길 바란다면서 “코로나는 우리가 사는 곳이 어디든 매일 싸우고 있는 전쟁”이라고 트위터에 적었다.

 

[임규민 기자 kinggaegoori@chosun.com]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3&aid=00035658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