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퀴어행사 강행하면 퀴어반대행사도 연다…“코로나 시국에 퀴어축제 웬말”… 靑청원 하루새 8만명

'ÆòµîÀÌ¿© ÀϾ¶ó'

9월 퀴어행사 강행하면 퀴어반대행사도 연다코로나 위험도 무시하는 동성애단체

 

오는 9월 동성애자들의 퀴어행사를 개최한다고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가 밝힌 가운데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대회장 이주훈 목사)가 퀴어행사를 강행할 경우 대응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국민일보가 31일 보도했다. 만약 퀴어행사를 열지 않는다면 대응집회도 개최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는 30일 서울 양천구 청소년중독예방운동본부에서 실행위원회를 개최하고 퀴어행사측에서 서울광장 사용 승인을 받아 행사를 개최하거나 서울 시내에서 퍼레이드를 진행할 경우 국민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홍호수 사무총장은 “동성애자들이 만약 코로나19 사태 속 퀴어행사를 강행한다면 국민의 거센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거기에 맞서 우리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동성애의 실체를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는 차별금지법반대 백만국민대회(대회장 유정호 목사)와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는 정의당이 발의한 차별금지법안이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할 경우 차별금지법반대 백만국민대회와 함께 대규모 반대 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동성애 단체는 오는 9월 18~29일 서울퀴어퍼레이드와 온라인 한국퀴어영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으며 퀴어퍼레이드의 장소는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아직 장소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개최 일정이 알려진 뒤로 서울광장 사용 신고를 담당하는 서울시 총무과에는 반대·항의 전화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여러 해 동안 서울광장에서 퍼레이드가 열렸기 때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올해도 서울광장에 행사가 신고된 줄 알고 ‘왜 신청을 받아줬느냐’는 식의 전화가 많이 온다”며 “업무를 제대로 하기 힘들 정도”라고 말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중앙일보에 따르면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조직위)가 퀴어행사 개최 이유에 대해 코로나19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공격·혐오 발언이 많아졌다며 서로 간 응원메시지를 전달할 자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런 발언은 동성애자들끼리 서로 응원하는 것이 코로나바이러스가 더욱 확산되는 위험성보다도 더 중요하다고 해석될 수밖에 없다. 전세계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재확산세 속에서도 경제적 위축으로 생계가 어렵고 수많은 아이들이 아사 위험에 처하자 어쩔 수없이 봉쇄령을 풀고 있는 이런 시점에서 자신들의 정욕과 쾌락을 위해 대규모 행사를 한다는 것은 자기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발상이요, 그로 인해 발생되는 모든 문제는 모든 국민들이 떠맡으라는 무책임한 발상이다.

http://gnpnews.org/archives/64724

 

 

코로나 시국에 퀴어축제 웬말청원 하루새 8만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산발적으로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규모 인원이 몰리는 서울 퀴어문화축제가 개회 일정을 확정해 빈축을 사고 있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전날 게시된 ‘제21회 서울퀴어문화축제(퀴어축제) 개최를 반대한다’는 제목의 청원은 하루 만에 무려 8만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정부와 서울시에게 “퀴어축제를 즉각 취소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오는 9월 18일부터 29일까지 12일간 제21회 서울퀴어문화축제를 개회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조직위는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르겠다고 밝혔으나, 진행 방식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없었다.

청원인은 “코로나19 사태로 기관과 단체는 자발적으로 공식 모임을 모두 취소했고 정부도 모든 모임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이런 시점에 퀴어축제조직위는 어떠한 생각과 의도로 올해도 변함없이 동성애 축제를 강행하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그는 “아무리 행사 일정이 9월이고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새롭고 안전한 방식으로 개편한다고 해도 여전히 코로나19는 생활 속에 존재한다”면서 “현 시점에서 대규모 행사를 대대적으로 공지한다는 것 자체가 상당히 불쾌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시점에서 동성애축제 개최를 발표하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요, 이기적인 과시욕”이라면서 “정부와 서울시는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즉각 취소시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퀴어문화축제는 당초 지난 3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면서 6월로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다. 당시에도 국민청원 게시판에 “코로나 시국에 서울시가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승인했다는 사실은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청원이 게시돼 6만30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http://m.kmib.co.kr/view.asp?arcid=0014823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