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군 연계의심 中유학생 3000명 추방 검토, 국낸 7만명 넘는 중국 유학생은?

20200529075109267695

 

, 중국군 연계의심 유학생 3000명 추방 검토

 

NYT “일부 中유학생, 중국軍 정보수집 가능성”

트럼프 행정부, 미중 갈등서 조치 검토

미국이 중국 인민해방군과 연계된 중국인 유학생·연구원 등 3000명을 추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28일(현지 시각)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NYT는 미국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 대학원생 가운데 중국 내 대학과 관련이 있는 학생들이 주요 표적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들에 대한 비자 취소를 통해 사실상 추방하는 방식이다. NYT는 미국 내 유학 중인 중국인 학생은 약 36만명이라면서 이번 비자 취소 결정이 내려질 경우 최소 3000명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추산했다.

NYT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지난 26일 백악관 회의에서 이 문제와 관련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홍콩보안법과 관련한 미중 갈등이 불거지기 이전부터 논의돼온 사안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비자 취소 결정이 내려질 경우 홍콩보안법을 둘러싼 갈등과 맞물려 미중 간 긴장은 더욱 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법무부는 특히 과학 분야 중국인 유학생들이 국가안보에 잠재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는 경고를 해왔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관리는 “중국군과 연계된 대학의 학생들 가운데 일부는 유학비를 지급받는 조건으로 정보 수집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중국인 대학원생들에 대한 비자 취소 방안은 미 검찰이 지난 1월 옌칭 예 중국인민해방군 중위를

기소하면서 탄력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예 중위는 보스턴대학교에서 연구원으로 있으면서 중국군을 위해 연구를 수행하고 문서와 정보를 중국에 보낸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현재 중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미 국무부는 2018년 ‘민감 분야’를 공부하는 중국인 대학원 유학생에 대해 비자 유효기간을 1년으로 제한하고, 필요하면 갱신하도록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29/2020052900402.html

 

미국 ,중국군 관련 유학생 3000명 추방 검토

NYT 보도, FBI 등 안보 위협 경고…”최소 3000명 영향”

미국이 중국인 대학원 유학생과 연구원을 사실상 추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미국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 대학원생 가운데 중국 인민해방군과 연계된 중국 내 대학과 관련이 있는 학생들이 주요 표적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비자 취소 결정이 내려질 경우 홍콩보안법을 둘러싼 갈등과 맞물려 미·중 간 긴장은 더욱 격화할 전망이다. NYT는 미국 내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 학생은 약 36만 명이라면서 이번 비자 취소 결정이 내려질 경우 최소 3000명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추산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법무부는 특히 과학 관련 중국인 유학생들이 국가안보에 잠재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는 경고를 대학 등에 해왔다.

중국인 대학원생들에 대한 비자 취소 방안은 미국 검찰이 지난 1월 옌칭예 중국인민해방군 중위를 기소하면서 탄력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예 중위는 보스턴대학교에서 연구원으로 있으면서 중국군을 위해 연구를 수행하고 문서와 정보를 중국에 보낸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현재 중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https://www.ajunews.com/view/20200529074418111

 

 

트럼프 중국 유학생은 다 스파이

무역전쟁 격화 와중에 美 CEO들과 만찬서 중국문제 성토

“일대일로는 모욕적”… 시진핑 역점사업에 노골적 공격

“그 나라(중국)에서 오는 거의 모든 학생은 스파이다.”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사업은 세계 무역을 방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모욕적(insulting)이다.”

지난 7일(현지 시각)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보잉·존슨앤드존슨·페덱스 등 13개 기업 CEO를 초청해 저녁을 하면서 쏟아낸 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찬 내내 중국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하며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 나라 모든 유학생이 스파이’라고 말한 대목에선 나라 이름을 특정하지 않았지만, 동석한 사람들은 누구나 중국을 지칭한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8일 전했다.

미·중 간 무역전쟁 갈등이 격화하는 와중에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유학생을 ‘스파이’라고 칭한 것은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에 대한 노골적인 비난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6월부터 로봇공학 등 첨단기술을 공부하는 중국인 대학원생의 비자 기간을 기존 5년에서 1년으로 제한했다. 중국이 미국 내 자국 유학생들을 활용해 간첩 활동을 할 가능성을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미 국제교육연구소(IIE)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미국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은 35만755명으로, 미국 내 전체 유학생의 32.5%를 차지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10/2018081000290.html

 

국내 대학 중국인 유학생 71천명경희대 3839명으로 최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교육부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한 가운데, 국내 대학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 학생 수가 총 7만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이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서비스의 외국인 유학생 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기준 전문대 이상 국내 고등교육기관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은 7만1천67명으로 전체 외국인 유학생(16만165명)의 44.4%를 차지했다. 외국인 유학생은 대학·전문대학 학부생과 대학에서 어학연수 등을 하는 연수생, 석박사 과정 학생 등을 포함한다.

대학별로 보면 중국인 유학생이 1천명 이상인 대학은 모두 17곳으로 집계됐다.

경희대가 3천83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성균관대(3천330명), 중앙대(3천199명)가 그 뒤를 이었다.

고려대(2천508명), 한양대(2천424명), 한국외대(1천810명), 연세대(1천400명), 이화여대(1천304명), 서강대(1천129명) 등도 중국인 유학생이 1천명을 넘었다. 서울대는 645명이었다.

중국인 유학생은 학교 규모가 크고 국제 교류가 활발한 서울 시내 주요 대학에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또 부산대(969명), 경북대(772명), 전남대(795명) 등도 500명을 넘는 등 거점 국립대학에서도 중국인 유학생이 다수 공부하고 있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20507500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