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THE PARTY” 중국 공산당이 4.15 총선에 개입한 분명한 증거

민경욱 부정선거 프로그래머, ‘Follow The Party’ 표식 남겨놔

중국과 내통, 선거부정 저지른 물러나야

당성 높은 중국 공산당원 프로그래머 개입

의정부 지검 검사가 몸수색에 협박탄압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4·15 총선에서 낙선 후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놨다”며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변환했더니 해당 구호가 나왔다”며 “우연히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주시면 감사하겠다. 중국과 내통해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지른 문재인은 즉각 물러나라”고 일갈했다.

그는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게리맨더링을 응용해 당일 선거득표 50% 이상의 유리한 지역에서 50% 미만의 지역에 자신의 표를 보내어 불리한 곳을 유리하게 만든 것”이라며 “통합당의 사전투표는 건드리지 않고 민주당의 사전투표 수를 조작한 것”이라고 제기했다.

민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프로그래머가 숨겨놓은 표식은 한자로 ‘영원히 당과 함께 간다’는 의미인 ‘용위엔껀당조우’와 그 의미가 비슷하다. 여기서 ‘영원’을 뜻하는 단어를 빼면 해당 영어 문구와 그 뜻이 같다는 것이다. 그는 이를 근거로 “당성이 높은 중국 공산당원 프로그래머가 (선거조작에) 개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또 “의정부 지검의 검사가 조사가 끝난 뒤에 제 몸수색을 두 번이나 하고, 변호인들의 몸수색도 하겠다고 협박을 하고, 제 차를 어디론가 끌고 가더니 핸드폰과 태블릿 피씨를 빼앗아 갔다”며 “나라 검찰이 부정선거의 당사자들은 놔두고 그 고발에 앞장선 야당의원과 여성 성직자는 이렇게 탄압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민 의원이 지속적으로 선거 부정 의혹을 제기하자 당내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전 통계정창인 유경준 통합당 당선인은 민 의원이 수차례 인용한 월터 미베인(Walter Mebane) 교수의 논문에 대해 “몇 가지 통계학적 오류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우리는 유튜버가 아니라 당인이고 코인이 아니라 보수재건을 도모해야 한다”며 지상파 방송 공개토론에 나올 것을 제안했다

민경욱 저 오늘 구속될 수도”….“4,15총선 ‘follow the party’에 맞춰 논 부정선거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부정선거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자신이 오늘 구속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민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가만히 생각해보니 저에게 많은 시간이 없을 수도 있겠다. 오늘 오후 3시까지 의정부지검으로 출두하라는데 괜히 투표용지를 훔친 잡범의 교사범이나 공범으로 덜컥 구속을 시킬 수도 있을 테니까요”라며 “바로 부정선거 증거 공개로 넘어가야 하는지 조금 고민을 해보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오늘 오후 1시 반에 국회 소통관에서 제가 입수한 증거와 관련된 기자회견을 열겠다. 증거도 언론에 공개하겠다”며 “검찰 소환과 관련한 입장도 밝히겠다. 그리고 곧바로 의정부지검으로 가겠다”고 했다. 앞서 민 의원은 “세상이 뒤집어질 증거”라며 투표관리인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 비례투표용지를 공개했다.

선관위는 투표용지 유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부정선거는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누군가가 개표소에서 가방에 있던 투표용지 6장을 훔쳐간 걸로 추정된다는 게 선관위의 조사 결과다.

투표용지 또는 투표지 등을 은닉·손괴·훼손 또는 탈취하면 1년 이상 10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한편 민 의원은 “제가 위해를 당한다면 바로 이 사실, 이 비밀을 알고 있기 때문일 겁니다. 그러나 이미 늦었습니다. 이제 진상은 온 세계가 알게돼 버렸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말씀드린대로 결론부터 발표해서 follow the party를 도출해낸 그 과정이 궁금한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그 과정은 추후에 차근차근히 빠짐없이 자세히 밝히겠습니다.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 O L L O W_T H E_P A R T Y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한다.

민의원은 “우연히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 확률이 1/10보다 낮다면 빙고!. 또 중국과 내통해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지른 문재인은 즉각 물러나라! ”라고 말했다.

부정선거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민 의원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고발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에, 선관위가 민 의원을 고발한 사건은 의정부지검에 각각 배당했다.

검찰 출석한 민경욱 “FOLLOW THE PARTY 구호가 나왔다

파쇄 투표용지도 부정선거 증거

숫자배열 찾아 문자 변환

‘Follow the party(그 당을 따르라)’ 구호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오후 검찰 출석에 앞서 “경기도의 한 우체국 인근에서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인천 연수을에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해 낙선한 뒤 선거 부정 의혹을 제기하며 선거관리위원회에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민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파쇄된 투표 용지 뭉치를 들어보인 후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는 일정기간 보관되어야 한다”며 “파쇄 되어서는 안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표된 투표용지가 파쇄 돼 발견된 것 역시 부정선거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또 “투표용지 관리를 잘못한 구리시 선관위 직원들을 고발할 것”이라고 했다. 민 의원은 “어제 검찰에서 압수수색 영장이 떨어졌다며 저에 대한 압수수색을 영장을 집행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민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 토론회에서 “기표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사전투표용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고 주장하며 투표용지를 공개했다. 그런데 이 투표용지 6장은 경기도 구리시 선관위에서 분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의정부지검은 이와 관련해 민 의원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민 의원은 “그들이 ‘투표용지 탈취 사건’이라고 부르며 수사의뢰 한 것에 대해 (검찰이) 증거를 찾아야겠다는 취지로 압박하는 것으로 느꼈다”며 “어차피 3시에 의정부지검에 출두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 의원은 투표용지를 의정부지검에 제출하는 대신 대검찰청에 부실 선거관리로 구리시 선관위를 고발하며 증거물로 제출하겠다고 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에는 페이스북에 부정선거의 근거로 “전산조작 의혹도 있다”며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 그걸 알아냈다”고 했다. 이어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 THE PARTY(그 당을 따르라)’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했다.

민 의원은 앞서 페이스북에 “가만히 생각해보니 저에게 많은 시간이 없을 수도 있다”라며 “검찰에 출석하라는데 괜히 투표용지를 훔친 잡범의 교사범이나 공범으로 덜컥 구속을 시킬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중국 공산당 프로그래머 있어민경욱, 또 양정철에 조작 선거의혹 제기

4·15 총선 ‘조작 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이번 선거엔 ‘중국 공산당 프로그래머’가 엮여 있다고 주장했다.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총선 직후 사퇴를 선언한 것을 다시 언급하며 “양정철이 감당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했다.

민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선거 부정엔 당성 강한 중국공산당 프로그래머가 있다”면서 “중국 커넥션을 밝히겠다. 양정철이 감당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고 그래서 피신하고 있는 거다. 그들은 지금 자신들이 얼마나 엄청난 일을 저질렀는지를 모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지난 8일 ‘조작선거 빼박(빼도 박도 못 하다를 줄인 말) 증거’ 중 하나로 ‘양정철 선거조작 개입설’을 주장했다. 그는 당시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두는데 가장 큰 공을 세운 사람은 볼리비아와 중국을 바쁘게 다니며 전자개표를 공부한 양정철이라는 걸 알고 있다”며 “그런 그가 선거 결과가 나오자마자 무섭고 두렵다며 정치를 떠나겠다고 했다. 뭐가 무섭고 두려웠습니까? 누가 협박이라도 한 것입니까?”라고 물었다.

그는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와 QR코드를 읽는 스펙트럼 센서가 존재한다고 선거관리위원회의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민 의원은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관위 내부사정에 정통한 컴퓨터 전문가의 제보로 총선에 사용된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비와 QR 코드를 읽을 수 있는 스펙트럼 센서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아냈다”고 말했다. 투표지 분류기의 광학센서는 QR코드를 인식하지 못한다고 한 선관위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주장한 것이다.

그는 투표지 분류기가 선관위 메인서버와 통신했다고도 했다. 이 과정에서 투표 결과가 조작됐을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다. 그는 “개표 상황표에는 선거인 수와 투표용지 교부수, 후보자별 득표수, 재확인 대상 투표지 수 등이 표기되어 내장된 프린터로 인쇄가 되는데 해당 선거구의 선거인수를 알기 위해서는 메인서버와 무선통신을 해야만 한다”며 “이 상황표가 바로 투표지 분류기가 메인서버와 통신을 했다는 움직일 수 없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그는 운용장치인 노트북을 검증 확인하면 중계기를 통한 백업 경로를 확인할 수 있다며 선관위에 노트북 검증 협조를 촉구했다. 다만 민 의원은 어떤 경로로 제보를 받았는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이준석 최고위원이 공중파 방송사 토론회를 제안한 것과 관련해선 민 의원은 “다른 질문을 해 달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고 500만원의 현상금까지 걸고 선거조작 제보를 받은 것에 대해선 “제보가 몇 개 있지만, 발표할 정도의 제보는 없었다”고 했다.

다만 민 의원은 해당 의혹에 대해 선관위에 교차검증하지는 않았다. 그는 “크로스체크는 믿음이 있어야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의혹을 풀기 위해) 투표지 분류지와 노트북, 발급기, QR코드 생성기와 해독 등을 공개 시연하면 되는데 왜 안 하나”고 오히려 반문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투표지 분류기는 투표지를 인식하는 광학센서가 있으나 QR코드를 인식하지는 못한다”며 “운용장치(노트북)는 랜 카드 제거 후 각급 선관위에 배부되므로 외부 통신망과 연결될 수 없고 랜 카드가 존재하지 않아 DNS 정보를 입력할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4.15 부정선거, 중공 해커의 흔적 Follow the Party! 중국 공산당을 따르라!

“Follow the Party,” “공산당을 따르라” (21대 총선은 중국 공산당에 바치는 공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