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출생증명서 성별 변경 금지 법안 의회 통과

헝가리, 출생증명서 성별 변경 금지 법안 의회 통과

헝가리 의회가 성전환자의 출생증명서 성별 변경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영국 BBC 방송이 1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기독교적 가치를 존중하고 있는 헝가리 집권당 피데스가 추진한 이 법안은 찬성 133, 반대 57이라는 압도적인 표 차로 가결됐다. 야노시 아데르 대통령의 서명 후 이 법안이 발효되면 지난 3년간 접수된 성별변경 신청도 거부된다.

정부 관계자는 “법안은 법적 불확실성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라며 “법안 발효 후에도 자신의 성 정체성을 자유롭게 공개할 수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0년부터 집권 중인 빅토르 오르반 총리는 반(反)난민 등 기독교적 가치를 중시하는 보수적인 정책을 앞세워 국내 지지기반을 다져왔다. 오르반 총리는 그동안 동성애에 대해 반대한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혀왔다.

오르반 총리는 한 인터뷰에선 “사과가 자기를 배라고 불러 달라고 하면 되겠냐”며 동성결혼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히기도 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전통적 성윤리를 존중하거나 지지하는 뉴스가 우리나라에서 보도될 때, 기존 주류 언론은 부정적인 관점으로 전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동성애나 성전환을 거부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시대흐름으로 여기게 되는데 언론이 일조하고 있다.

그러나 사람은 남자와 여자로 태어나며, 주어진 성적 정체성으로 살아가는 것이 가장 자연스러운 일이다. 이미 세계 각국에서 성전환 수술 이후, 정체성 혼란과 어려움을 겪고 다시 탈성전환을 시도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또 유럽에서도 한 조사에 따르면, 유럽 48개국 가운데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나라는 전체의 3분의1 수준인 16개에 불과하다. 동성결혼이 유럽 사회에서 다수를 차지하는 성적 가치는 아니다.

헝가리는 유럽에서 전통적 윤리를 존중하는 보수적 가치를 지지하는 정당이 집권여당을 형성하고 있다. 불가리아, 폴란드, 루마니아 등 옛 동유럽 국가들을 포함한 대부분은 국가들은 동성 결혼 또는 동성 결합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헝가리는 동성혼을 법률적으로 허용하지 않고, 다만 민법상 권리를 보장하는 동성 결합(civil partnership)만 인정한다.

일부 국민들의 반대와 시대를 거스른다는 비난에도 불구하고 집권당의 보수적 신념을 지키며 시대의 잘못된 가치와 싸우고 있는 헝가리에 하나님의 은혜가 임하길 구하자. 국민들에게 깊은 영향을 끼치는 정치인의 책무를 무겁게 인식하고 지켜 바른 소리를 내게 하시고, 모두가 지지하는 넓은 길인 동성애에 휩쓸리는 자들을 돌이켜 창세전 원형의 생명으로 회복시켜 주시길 기도하자.[복음기도신문]

헝가리, 출생증명서 성별 변경 불법화인권단체 반발

빅토르 오르반 총리가 장기집권 중인 헝가리가 성전환자의 성별변경 불법화에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영국 BBC 방송은 19일(현지 시간) 헝가리 의회가 성전환자의 출생증명서 성별 변경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보도했다.

집권당인 피데스가 추진한 이 법안은 야당의 반대에도 찬성 133, 반대 57이라는 압도적인 표 차로 가결됐다. 야노시 아데르 대통령의 서명 후 이 법안이 발효되면 지난 3년간 접수된 성별변경 신청도 거부된다.

정부 관계자는 “법안은 법적 불확실성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라며 “법안 발효 후에도 자신의 성 정체성을 자유롭게 공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권단체들은 성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헝가리의 성전환자 권익보호단체는 “사람들이 공포에 질려있다. 자신의 정체성을 인정받을 수 있는 곳으로 탈출하고 싶어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0년부터 집권 중인 오르반 총리는 반(反)난민 등 보수적인 정책을 앞세워 국내 지지기반을 다져왔다. 헝가리 민법은 동성결합을 인정하지만, 오르반 총리는 동성애자를 겨냥한 혐오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한 인터뷰에선 “사과가 자기를 배라고 불러 달라고 하면 되겠냐”며 동성결혼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오르반 총리의 지지층 사이에서도 동성애에 대한 반감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