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민 탓’ ‘자화자찬’ 궤변 계속되면 국민 분노 폭발할 것

정부 국민 탓‘ ‘자화자찬궤변 계속되면 국민 분노 폭발할 것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국회에서 우한 코로나 사태는 “한국인이 중국에 갔다 들어오면서 감염원을 갖고 온 것”이라고 했다. “애초부터 (문제는)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도 했다. 이날 국내 환자가 300명 가까이 폭증하고 사망자는 12명째 발생했다. 감염 진원지인 중국 일부 성(省)은 오히려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고 미국이 한국 여행 자제 경보를 내렸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아무 잘못한 것 없는 국민이 근심, 걱정, 분노, 혼란에 빠져 있다. 그런데 감염병 주무 부처 장관이 그런 국민을 향해 ‘네 탓’이라고 손가락질한다. 박 장관은 닷새 전에도 “우리 국민이 감염원”이라고 했다. 바이러스가 한국인 중국인 가려서 침투하나. 이 궤변을 멈추지도 않고 계속하고 있다.

박 장관은 거짓말도 서슴지 않았다. 중국으로부터 감염원을 차단하라는 의사협회의 7차례 권고를 왜 무시했느냐는 질문에 “훨씬 권위 있는 감염학회는 중국 전역 차단을 그다지 추천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나 감염학회가 “후베이성 입국 제한만으로는 부족한 상황” “위험 지역 입국 제한이 필요하다”고 정부에 공개 권고한 게 지난 2일이다. 국내 전문가 단체 중 가장 먼저 울린 경보음이었다. 박 장관은 21일엔 “(환자가) 대부분 경증”이라고도 했다. 제 가족이 감염됐어도 이런 소리를 할 수 있겠나.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까지 국민을 어이없게 했다. “지금 역설적으로 한국의 국가 체계가 잘 작동하고 있다”고 했다. 우리가 감염 검사 키트를 빠르게 개발해 상대적으로 검사를 신속하게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지금 감염병이 무서운 속도로 번지고 온 나라에 불안감이 엄습해 있는데 자화자찬할 상황인가. 국민들이 한 달여 만에 1200명 넘게 병원에 실려가고 있다. 초기에 중국 감염원 차단을 잘했으면 이렇게까지 되지는 않았다. 그런 정권에서 ‘국가 체계가 잘 작동한다’는 말이 어떻게 나오나.

청와대는 이날 “곧 종식될 것”이라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13일 발언이 “국민을 안심시키기 위한 메시지였다”고 했다. 세계 감염병 전문가들은 이번 코로나 사태가 세계적인 팬데믹(감염병 대유행)으로 갈 것이라고 초기 부터 경고해 왔다. 당정에서 우후죽순 쏟아진 궤변은 대부분 대통령의 이 발언 이후 나왔다. 여당에선 “승기를 잡아나가고 있다” “정부 대응이 세계적인 모범 사례” “전 세계가 철통 방어라고 칭찬한다”고 하고, 법무장관은 친정권 방송에 나와 “(중국인 입국 제한을 안 해) 중국 측이 각별히 고마워했다”고 한다. 궤변이 더 계속되면 국민 분노가 폭발할 것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26/2020022603920.html

자국민 보호도 못하는 무능한 문재인 대통령은 내려와라“…’탄핵 국민청원동의 80만 돌파

25일에 답변 기준인 20만명 넘은 뒤 26일 폭발적으로 증가…들끓는 민심 뚜렷하게 반영

文 탄핵 청원 글쓴이 “더 이상은 지켜만 볼 수 없어…文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

국민청원 뿐 아니라 인터넷상에선 좌우 가리지 않은 수많은 네티즌이 文대통령 향한 분노 드러내고 있어

한 네티즌 “文, 계속 이런 식으로 하다간 탄핵 당하고 감옥 갈 준비해야 한다“

‘우한폐렴(코로나19)’ 확진자가 1000명을 돌파하고, 사망자도 11명이나 발생하는 등 사태가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정부는 ‘뒷북 대응’, ‘중국 눈치 보기’로 대표되는 무능한 대처로 국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을 탄핵하라고 주장한 청와대 국민청원에 26일 오후 80만명이 넘는 국민이 탄핵에 동의했다. 전날(25일) 청와대의 답변 기준인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은 뒤 하루 만이다. 한 시간에 약 1만명 넘게 급증하는 증가 추세를 봤을 때 100만명 달성은 시간문제인 것으로 보인다.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우한폐렴 확진자 1261그런데도 중국인 안 막겠다는 정부

“중국인 입국금지 현 수준 유지한다”

이에 국민의 중국인 입국금지 요구가 빗발침에도 정부는 현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인 입국제한에 대해선 어느 정도로 할 건지에 대해 정부 내에서 많은 논의와 토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질본 입장에서는 가장 고위험지역인 중국 후베이성에 대한 1차 입국제한 조치 건의했고, 후베이성 외에 발생이 잦은 지역 등에 대한 2차 입국제한 조치를 건의했다”며 “그러나 전면 입국제한 조치에 대해선 아직 논의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 이유로는 “중국에서 입국하는 사람 가운데 절반은 내국인”이라며 “내국인에 대한 위험이나 유입을 차단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이 부분에 대해선 정부 내에서 많은 논의와 검토를 거쳐 의사결정된 부분”이라고 재차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