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에 억류됐다 숨진 美웜비어 부모 면담 거절

청와대가 오는 22일 방한하는 북한 납치 피해자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부모(사진)의 문재인 대통령 면담 요청을 거절했다고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14일 주장했다.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미일 회장이 청와대에 전한 웜비어 부모 면담 요청에 대한 답신 서한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 일정상 면담이 어렵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 1일 웜비어의 부모 프레드·신디 웜비어씨의 방한 사실과 함께, “피해자의 입장에서 문 대통령에게 드리고 싶은 말씀이 많아 면담을 요청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지난 1일 국가 안보실에 보낸 문재인 대통령 면담 요청 서한/협의회 제공
이에 대한 안보실의 답신은 지난 13일 이 회장에게 전달됐다고 한다. 웜비어 부모는 오는 22일 서울에서 열리는 ‘북한의 납치 및 억류 피해자들의 법적 대응을 위한 국제결의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할 예정이다.

국가안보실은 답신 서한에서 “보내주신 서신은 잘 받아봤으며, 대통령과 면담을 희망하고 계신 마음은 저희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면담 요청을 거절한 뒤 “가정에 행복과 건강이 함께하시기를 기원한다”고 적었다. 또 안보실은 “(웜비어 부모의) 뜻을 잘 받아들여 정책에 참고하고, 국민과의 소통을 확대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오는 22일 방한하는 오토 웜비어 부모의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다가 지난 13일 청와대 국가안보실로부터 받은 답신 서한. 국가안보실은 서한에서 2017년 북한에 억류됐다가 석방된 뒤 숨진 웜비어 부모와의 면담 요청에 대해 “일정상 면담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협의회 제공
미국 버지니아주립대 3학년에 재학 중이었던 웜비어는 지난 2016년 북한 평양으로 관광을 갔다가 북한 당국에 17개월 동안 억류됐다 2017년 6월 미국으로 귀환한 지 6일 만에 사망했다. 웜비어는 2016년 1월 평양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체제 전복 혐의로 노동교화형 15년을 선고받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9월 웜비어 부모를 백악관으로 초청, 만찬을 함께 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486791

[김명지 기자 maeng@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