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 10월 18

가장 정권 친화적이던 갤럽 지지도 조사에서도 40% 지지 무너져

한국갤럽 조사서도 文 지지율 40%대 첫 붕괴…靑 “국정평가는 임기 끝난 뒤가 중요”

지지율 39%로 하락…지난주 41.4%보다 2.4%포인트 하락
‘조국 사태’로 촉발된 民心이반 현상, 최악의 경제 상황과 겹쳐 급속도로 진행된 듯
중도층 등 돌렸나?…서울-충청 지역 지지율 하락세 눈에 띄어, 서울 34%-충청 35%
충성도 높았던 30대 지지율 하락 역시 文대통령에게 뼈 아픈 부분…지난주 조사보다 14%포인트 하락한 46%
靑, 애써 평정 찾으려 하나?…”지지율은 조사마다 흐름 천차만별이며, 어떤 방식으로 조사하느냐에 따라 해석 달라져”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한국갤럽이 18일 발표한 정기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 41.4%보다 2.4%포인트 떨어진 39%로 조사됐다.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4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달 23~24일 실시된 중앙일보 조사 37.9%와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실시된 내일신문·한국리서치 32.4% 조사에 이어 한 달 사이에 세 번째 30%대 지지율이 나온 것이다. ‘조국 사태’로 촉발된 민심(民心) 이반 현상이 최악의 경제 상황과 겹쳐 급속도로 진행된 결과로 해석된다. 아울러 평양 남북 축구 무(無)관중·무중계 논란도 영향을 미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3493

文대통령 지지율 39%…한달새 세번째 40% 깨졌다

30대, 일주일새 긍정평가 60%→46% 부정평가 35%→48%
서울·충청, 각 5%p씩, PK는 3%p 하락⋯부정평가 이유 1위 ‘경제·민생 문제’ 꼽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에 ‘잘된 일’ 64%, ‘잘못된 일’ 26%
민주당 36%, 한국당 27%⋯갤럽 조사서 지지율 격차 한자릿수는 처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한국갤럽 조사 기준)인 39%로 떨어졌다. 한국갤럽이 18일 발표한 정기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41.4%)보다 2.4%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지난달 23~24일 실시된 중앙일보 조사(37.9%)와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실시된 내일신문·한국리서치(32.4%) 조사에 이어 한달새 세번째 30%대 지지율이 나온 것이다. 경제 위기론이 커지는 가운데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가족 관련 비리 의혹으로 물러나면서 불거진 인사 실패 논란과 평양 남북 축구 무관중·무중계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정책 기조 전환 등 변화를 모색하라는 유권자들의 시그널에도 문 대통령이 ‘마이웨이’를 고집한 것도 지지율 하락의 원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5%), ‘인사(人事) 문제'(17%), ‘독단적·일방적·편파적'(13%), ‘전반적으로 부족하다'(8%), ‘국론 분열·갈등'(7%) 등을 꼽았다. 지난주 조사에선 ‘인사 문제’가 28%로 부정 평가 이유 1위였다. 조 전 장관 사퇴로 인사 문제 대신 경제 문제에 대한 부정 평가가 다시 유권자들 인식에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검찰 개혁'(15%), ‘전반적으로 잘한다’, ‘외교 잘함'(각 11%),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8%),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7%) 등을 들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480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