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마이크 펜스, 종교 지도자들과 中 종교자유 문제 논의

마이크 펜스(Mike Pence) 미국 부통령이 5일(현지시간) 남침례회 러셀 무어(Russell Moore) 목사를 비롯한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 중국 내 모든 종교의 신자들을 상대로 한 박해에 관하여 미국이 어떻게 대처해 나갈 것인지 논의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과 행정 관료들은 워싱턴 D.C에 위치한 아이젠하워 빌딩에서 국제종교자유 라운드테이블(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Roundtable)을 중심으로 모인 다양한 종교적 배경을 가진 약 15명의 종교 지도자들과 약 1시간 정도 만남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남침례회 윤리와종교자유위원회 러셀 무어 회장, 21윌버포스 랜들 에버레트(Randel Everett) 회장, 기독교 박해감시단체인 차이나에이드의 밥 푸(Bob Fu) 회장, 또 다른 박해감시단체인 미국 오픈도어즈 데이비드 커리(David Curry) 회장, 국제종교자유라운드테이블의 그렉 미첼(Greg Mitchell) 공동회장, 미 국무부 샘 브라운백(Sam Brownback) 국제종교자유대사와 국가안정보장회의(NSC) 회원들이 참석했다.

데이비드 커리 회장은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종교자유 문제를 다뤄온 많은 지도자들이 지난 6년 동안 중국 내의 종교자유 침해 건수가 충격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자의 종교적 배경은 달랐지만, 우리는 현재 중국에서 박해받고 있는 기독교인과 다른 종교인들을 대상으로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문제들과 관련해 깊이있는 대화를 나누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모임에 참석한 이들은 트럼프 행정부에 더욱 강력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커리 회장은 미 행정부가 20년 동안 중국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해왔다며 중국을 상대로 종교적 자유침해와 관련된 새로운 제재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미 행정부는 중국의 인권 침해와 관련된 전략을 세운 적이 없다”면서 “미 행정부가 이를 나라별 특정한 관심사로 인식했으나 여기에서 더욱 나아가지는 않았다. 또 이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제재는 없었다. 그래서 우리는 행정부가 제재까지 고려해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커리 회장은 “그것은 행정부가 결정할 문제다. 우리는 주요 지도자들과 중국 전체에 대한 행동을 취하는 것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대화를 했으며, 문제의 심각성과 권고의 범위에 대해 논의한 것”이라고 답했다.

밥 푸 회장 역시 펜스 부통령에게 감사를 전했다.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무역과 종교자유와 관련해 당신(마이크 펜스)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공산당 정권’을 상대로 보여준 결단과 용기는 비할 데가 없다”면서 “우리의 목소리를 듣고 행동에 나서주어서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는 올해 들어 중국의 신앙공동체 박해를 규탄하는 목소리를 높여왔다. 브라운백 대사는 올해 초 홍콩에서 가진 연설에서 “중국 정부는 신앙과 전쟁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24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