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와 중국의 딜레마 … 중국 공산당 몰락의 신호탄?

홍콩 시위… 자유에 대한 열망이 중국 공산당 몰락의 신호탄이 될 것인가

시진핑의 ‘홍콩 딜레마’…강경 진압도 방치도 곤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근심이 커지고 있다. 연일 이어지고 있는 홍콩 시위 때문이다.

홍콩에서는 중국의 송환법(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를 시작으로 10주째 대규모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홍콩 시위는 반중 시위로 발전하며 한층 격화되는 모습이다.
하지만 시 주석과 공산당 수뇌부는 홍콩 사태를 방치하고 있을 뿐 어떤 수습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군대를 투입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지만 1989년에 벌어진 제2의 톈안먼(天安門) 사태로 번질 수 있다는 가능성으로 인해 강경 진압은 어려운 상황이다.

더군다나 서방 세계 미디어가 지켜보는 상황에서 인권 탄압이 일어날 경우 중국은 대규모 경제 제재에 직면할 수밖에 없게 된다.

하지만 이대로 방치할 경우 중국 공산당의 일당 체제가 근본부터 흔들릴 수 있다는 위기감도 퍼지고 있다.
결국 시 주석과 중국 공산당 앞에는 두 개의 선택지가 놓여있는 셈이다. 중국 수뇌부는 홍콩 시위대가 자발적으로 시위를 멈춰주기를 바라지만 현재로선 난망한 상황이다.

사태가 복잡하게 전개되자 중국 수뇌부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재신뢰하는 분위기다.
블룸버그는 “뾰족한 해결책이 없자 중국 당국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에 대한 지지를 굳혔다”고 보도했다.

캐리 람 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시위대가 홍콩을 망치려 든다”면서 “법과 질서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고 시위대를 비난하기도 했다.

다만 시위대가 홍콩 공항을 점령하는 등 홍콩이 상황이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서 군사 진압에 무게가 실리는 모습이다.

http://www.bluetoday.net/news/articleView.html?idxno=20574

홍콩 시위 지도부 “18일엔 300만명 모이자”… 中 무력개입 분수령 될 듯

중국 전·현직 수뇌부와 당 원로들이 매년 여름 휴양지 허베이성 베이다이허(北戴河)에서 대내외 현안과 그 대응 노선을 논의하는 베이다이허 회의의 올해 회기가 끝났다. 홍콩에 대한 무력 개입 여부를 놓고 강경파와 온건파 간 대립이 불가피했을 이번 회의의 결론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 향방을 가늠할 분수령이 18일 홍콩 범민주 진영의 대규모 집회·행진이 될 전망이다. ‘200만명을 넘어 300만명 참가’를 외치는 주최 측은 ‘행진 불허’를 선언한 경찰과 벌써부터 긴장을 빚고 있다.

중국 당 기관지 인민일보 등 관영 매체들은 권력 서열 3위 리잔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이 1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전인대 상무위 회의를 주재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같은 날 공산당 이론지 추스(求是)는 빈곤 타파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시 주석의 글을 실었다. 지난 1일 이후 시진핑 주석을 포함, 상무위원 7명이 동시에 공개 석상에서 사라진 이후 첫 공개적인 움직임을 통해 중국 지도부는 베이다이허 회의가 끝났음을 알린 셈이다.

올해 베이다이허 회의 기간 홍콩에선 시위대에 의한 초유의 공항 마비 사태와 중국인 구금·폭행 사건이 벌어졌다. 중국 정부는 이를 ‘테러리즘과 같은 행위’라고 비난했고, 군부는 “선전에서 홍콩까지 10분이면 된다”는 경고를 내놨다. 급기야 중국 선전에 무장 경찰 수천명이 집결했다. 베이다이허에 집결한 공산당 수뇌부의 기류와 절대 무관할 수 없는 흐름으로 풀이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17/2019081700043.html

“홍콩 시위는 테러리즘”…무력 개입 신호 보내는 中

중국이 홍콩의 반중(反中) 시위를 ‘테러리즘’으로 규정하면서 중국 정부의 직접 개입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홍콩 바다 건너 중국 광둥성 선전시에는 무장경찰 장갑차량이 집결했다. 중국 정부가 무력 개입 신호를 보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중국의 홍콩 정책을 총괄하는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의 양광 대변인은 12일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1일 시위대 일부가 경찰서에 화염병을 던져 경찰이 다친 것과 관련 “테러리즘 조짐이 출현하기 시작했다”고 했다.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를 테러리즘이라 부른 것은 처음이다.

양광 대변인은 “홍콩은 중대한 고비에 이르렀다”며 폭도들의 폭력 범죄를 자비 없이 철권으로 다스리겠다고 했다.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이 기자회견을 한 것은 최근 2주간 세 번째다. 사무판공실은 홍콩의 범죄인 중국 인도법 철폐 요구 시위가 반중 시위로 확산하자 지난달 29일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이후 처음 기자회견을 열어 시위대에 경고를 보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13/2019081300620.html

미국, 중국의 ‘홍콩 시위 무력 개입’ 우려에 잇단 경고 메시지

공화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폭력적 단속 용납 못해…세계가 지켜봐”
미 국무부 “양측 모두 폭력 자제”…볼턴 “영국과 홍콩 문제 논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점차 격화하는 홍콩에 대해 중국이 무력 개입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과 불안이 잇따라 제기되자 미국이 중국을 향해 경고과 함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내고 있다.

미 의회 상원을 이끄는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가 트위터를 통해 공개적으로 경고성 발언을 한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고위 관리들도 홍콩의 자치권 존중과 정치적 표현·집회의 자유를 강조하는 등 중국 압박에 나섰다.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813500023#csidxa1a7c68f8dcb48cb1f6ab847c016b7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