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이나 친일아닌, 용일(容日)로 양국의 우호관계 발전시켜야”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이 최근 한일 갈등에 대해 “한일 양국 정부는 상호 존중하면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논평을 내고 이런 위기 상황에서 정치지도자들이 국익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한국교회가 쉬지 않고 기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샬롬나비는 29일 발표한 논평을 통해 “무역마찰의 엄중한 상황에서 국민을 친일과 반일로 양분하려는 자세는 지양되어야 한다.”며 “반일(反日)이나 친일(親日)이 아니라 극일(克日)을 통해 용일(容日)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샬롬나비는 “한일 양국 정부는 상호 존중하면서 문제해결의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러한 한일 양국의 시각 차이를 외교적인 채널을 통해 해결하면서 양국의 우호적인 외교관계를 발전시켜야 하겠다.”고 했다.

이어 “일본정부는 정치적인 문제에 대한 불만을 경제적인 보복으로 대처하고 있다는 비난을 국제사회에서 받고 있다.”면서 “정치적인 문제와 연계된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하루 빨리 해제해야 한다.”고 했다.

또 “아베는 과거사에 대하여 독일 브란트 수상처럼 진솔한 반성을 표해야 한다”며 “이것이 이번 사태의 해결의 실마리다. 아직도 아베가 군국주의 생각을 가지고 있는 한 (그것은) 일본의 정치 지도자와 국민성은 아직도 제대로 성숙하지 않았음을 밝혀주고 있다. 이에 대해 심히 우려된다.”고 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아베 정부에 대하여 한국이 역대 정부처럼 자유민주세력이라는 인식을 심어주어야 한다.”며 “일본과 좋은 관계성을 갖도록 노력해야한다. 일본이 도발하는 상황에서 지혜롭게 관계를 향상시켜야 한다.”고 했다.

특히 “일본의 도발에 대해서 지나치게 감정적인 대응을 해서는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직시하고 논리적이고 심도있는 해결책을 모색해 나가야 하겠다”며 “단순하게 반일이나 친일로 문제가 해결될 수 없는 지정학적인 관계가 서로 얽혀져 있다.”고 했다.

아울러 “한국교회는 일본 정치지도자들이 아시아의 협력을 위해서 헌신하도록 기도해야 한다.”면서 “하나님이 바라는 것은 상호 신뢰와 협력이다. 이러한 위기 상황에서 정치지도자들이 자신들의 당리당략에 따라 행동하는 것을 넘어서서 국익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한국교회는 쉬지 않고 기도해야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위정자들에게 나라를 다스리는 직임이 하나님에게로 부터 왔음을 깨닫게 해주시고, 이는 권력을 휘두르는 자리가 아닌 겸손과 사랑으로 섬기는 자리임을 알게 해주시도록 기도하자. 외교와 경제적 위기를 지혜롭게 해결해 나갈 수 있게 하시고 각자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잘못에 대한 책임있는 행동을 통해 두 나라간의 신뢰와 협력이 회복되어 화평을 이루신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이 충만하게 되도록 기도하자.

“비판하지 말라 그리하면 너희가 비판을 받지 않을 것이요 정죄하지 말라 그리하면 너희가 정죄를 받지 않을 것이요 용서하라 그리하면 너희가 용서를 받을 것이요”(누가복음 6:37) [복음기도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