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주의(동성애 인종 이슬람 포비아 등) 정치권, 언론에 무너져 가던 미국의 흐름에 맞서는 트럼프 대통령

이스라엘 외칠 권리달라무슬림 하원의원의 도전은?

무슬림 여성 최초로 미 연방의회에 입성한 일한 오마르 하원의원(민주·미네소타)이 이번엔 이스라엘을 겨냥한 결의안을 발의했다.

오마르 의원은 지난 2월엔 미 정계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친()이스라엘 로비 단체를 비판하는 발언을 했다가, 당 안팎에서 논란이 일자 고개를 숙였었다.

18(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오마르 의원은 지난16일 특정국가에 대한 보이콧(거부운동) 금지 법안 폐기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하원에 제출했다.

오바르 의원은 결의안에서 표현의 자유의 하나로서 보이콧할 권리를 주장하면서 특정국에 보이콧을 금지한 현행법에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거 나치 독일과 소련에 대한 보이콧 운동을 예시로 들며 미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라고 강조했다.

오마르 의원은 결의안에서 이스라엘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이번 결의안이 일부 주에서 시행되고 있는 이스라엘 보이콧 금지법을 겨냥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오마르 의원은 중동매체 알모니터와의 인터뷰에서 수정헌법 제1조의 따른 권리를 행사하고, 진정한 미국의 가치에 대해 말하기 위해 이번 결의안을 발의했다 우리가 왜 비폭력 운동을 지지하는지 설명할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번 결의안에는 팔레스타인계인 라시다 틀레입 하원의원(민주·미시간), 존 루이스 하원의원(민주·조지아) 등이 함께 이름을 올렸다.

폭스뉴스는 오마르 의원의 결의안을 놓고 공화당뿐 아니라 민주당 내부에서도 반()유대주의라는 반발이 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 공화당 측은 오마르 의원이 반()이스라엘 운동인 ‘BDS(불매·투자철회·제재)’를 지지했다며 비판을 쏟아내는 중이다.

이와 관련, 미 하원 외교위원회는 17일 이스라엘에 대한BDS운동이 집단 죄의식과 고립감을 촉진한다며 이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wonjun44@

http://news1.kr/articles/?3674515

트럼프, 난민 출신 의원에 너희 나라로 돌아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4일 민주당의 유색 여성 하원의원 4인방을 향해 너희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며 인종차별적 공격을 해 정치권이 발칵 뒤집혔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이들 초선 4인방이 거친 비판을 주고 받으며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난데없이 인종차별적 막말을 퍼부으며 민주당 내홍을 인종갈등 문제로 비화시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발 더 나아가 15일 오전에는 트위터에급진적 좌파 여성 하원의원들은 언제 우리나라와 이스라엘인, 그리고 대통령실에 사과하려는가, 그들이 사용한 더러운 언어와 끔찍한 말들에 대해서 말이다라는 글을 올리며 되레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이어 많은 사람이 그들에게, 그들의 끔찍하고 역겨운 행동에 화가 났다고 주장하면서 민주당이 이런 아주 인기 없고 대표성 없는 여성 하원의원들의 행동과 입에서 뿜어져 나온 더러운 말 및 인종차별적 증오 속에서 단결하고 싶다면 어떻게 진행될지 지켜보는 게 재미있을 것이라고 썼다.

전날 민주당 4인방에게 인종차별적 공격을 했다가 당사자는 물론 민주당이 벌집 쑤신듯 들끓자 사과하는 대신 오히려 사과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격한 4인방은 의회 샛별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하원의원을 주축으로 한 팔레스타인 난민 2세 출신 라시다 틀라입(미시간), 소말리아 출신의 첫 무슬림 여성 의원 일한 오마르(미네소타), 매사추세츠주 첫 흑인 여성 하원의원 아이아나 프레슬리를 포함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스라엘에 사과하라고 한 것은 오마르 의원이 지난 2월 대표적 유대인 단체를 공개 비난했다가 반유대주의 논란을 초래한 것을 지적한 것이고 자신에게 사과하라고 한 것은 틀라입 의원이 당선 직후 지지자 모음에서 트럼프에게 ‘X 욕설을 써가며 그의 탄핵을 주장했기 때문이다.

민주당 내에서도 초선 4인방의 튀는 행동을 불편해하는 의원들이 적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노골적인 인종차별 막말에 한목소리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비난 세례를 퍼부었다.

그도 그럴 것이 4인방이 민감한 정치적 문제를 건드리며 각종 논란을 일으켰다해도 엄연한 미국 시민권자로서 지난해 중간선거에서 미국을 대표하는 하원의원으로 당선됐는데 이들을 향해 너희들은 미국인이 아니니 부패하고 무능한 너희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고 막말을 했기 때문이다.

4인방과 갈등을 빚었던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인 혐오 발언을 했다면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획이 사실은 미국을 다시 하얗게임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민주당 여성 의원을 향한 인종차별적이고 외국인 혐오적인 공격이라고 성토했다.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세대를 걸쳐 자랑스럽게 여겨온 멜팅팟 원칙에 반해 운영되는 미국을 창조하고 싶은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인종차별적일 뿐만 아니라 반미국적이라고 비판했다.

http://m.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7425358&referer=http%3A%2F%2Fwww%2Egoogle%2Ecom%2F

트럼프 내가 인종차별주의자? 미국에 사과해라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현지시간) 민주당 소장파 여성의원 4인방을 겨냥해 미국에 사과해야 한다며 재차 공격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네 명의 여성의원이 우리나라를 사랑할 능력이 없다고 생각한다 이들은 끔찍하고 혐오적인 발언을 한 점에 대해 미국과 이스라엘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민주당을 파괴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의 위대한 나라는 결코 파괴할 수 없는 나약하고 불안정한 사람들이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부터 이들 민주당 소속 여성의원들을 겨낭해 비판을 이어오고 있다. 모두 초선의원으로 최근 하원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스(뉴욕), 일한 오마르(미네소타), 라시다 틀라입(미시간), 아이아나 프레슬리(매사추세츠) 하원의원 등이 주인공이다.

이들 4명은 유색인종에 이민자 가정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오카시오 코르테스 의원은 푸에르토리코계, 탈리브 의원은 팔레스타인계, 프레슬리 의원은 아프리카계 흑인이다. 이들 3명은 미국에서 출생했다. 오마르 의원만 소말리아에서 태어나 부모를 따라 미국으로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들은 겨냥, “완전히 재앙적인 정부가 들어선 나라에서 왔다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라고 언급해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민주당은 하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차별 발언을 규탄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의결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당사자인 4명 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백인 우월주의라고 성토했다.

https://m.mt.co.kr/renew/view.html?no=201907221057827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