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리서치,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박해받는 부류는 기독교

전세계 143개 국가에서 기독교인들이 박해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가장 많이 박해받는 부류 또한 기독교인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여론조사 기관인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는 최근 ‘전 세계 종교 규제의 증가에 대한 고찰’(A Closer Look at How Religious Restrictions Have Risen Around the World)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종교에 대한 정부의 규제가 증가하고 있으며, 다른 어떤 종교인들보다 기독교인과 무슬림이 차별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2007년부터 2017년까지 10년간, 약 198개국을 상대로 조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143개 국가에서 기독교인들이 박해에 직면해 있으며, 세계에서 가장 많이 박해받는 집단으로 나타났다. 무슬림은 140개국에서, 유대인들은 87개국에서 박해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 세계에서 종교적 신념과 생활에 대한 정부의 법적·정책적 규제가 10년간 눈에 띄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기관 또는 단체에 의한 폭력 및 학대 등 종교와 관련된 사회적 적대감 역시 2007년 이후 계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동이나 북부 아프리카의 경우, 기독교인과 무슬림들이 가장 박해를 받는 지역으로 나타났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기독교인들에 대한 박해 수준이 2번째로 높았다. 지난 10년 간 ‘높음’ 또는 ‘아주 높음’ 수준으로 종교를 규제한 국가는 40에서 52개 국으로 증가했으며, 이 가운데 인구가 많은 중국과 러시아도 포함됐다.

종교에 대한 정부의 규제는 민주화된 국가들 사이에서도 증가세를 보인가운데 규제가 가장 크게 증가한 지역은 유럽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 동안 박해가 2배나 증가했다.

스페인은 다양한 종교 단체들의 대중 설교나 전도 등을 금지했다. 이같이 종교에 관한 규제를 두는 유럽의 국가들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한편, 아메리카 대륙은 종교에 대한 규제와 적대감이 가장 적은데도 종교 활동에 대한 제약은 매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 동안, 종교 활동을 규제하는 국가는 16개국에서 28개국으로 늘었다. 미국의 경우 종교에 대한 적대감이 2007년 0.0에서 2017년 4.0으로 증가했다.

종교에 대한 규제의 수준이 가장 높은 국가는 중국, 이란, 러시아, 이집트 그리고 인도네시아 순이었다. 반대로 가장 낮은 나라는 남아프리카, 일본, 필리핀, 브라질, 그리고 한국이었다.

모든 종교를 동등하게 대우하는 것은 26개국(13%)으로 나타났다.

이 땅에 왕으로 오셨으나 고난을 받으시고 죽임 당하신 예수님과 같이 그분만을 따르며 육체의 남은 고난을 채우는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를 축복하며 함께 기도로 싸우자. 이 땅의 삶이 끝이 아니라 영원한 하나님 나라의 소망이 더욱 실제가 되도록 기도하자.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디모데후서 3:12)” [복음기도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