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국방장관, “사망자 190명 이상, 용의자 7명 체포”

【서울=뉴시스】김재영 기자 = 스리랑카에서 부활절 일요일인 21일 교회 및 호텔 등 8차례의 폭발물 공격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최소한 190명에 달한다고 스리랑카 국방장관이 말했다.

르완뤼저 와르데네 국방장관은 오후 5시(현지시간) 또 7명의 용의자가 체포됐다고 말했다. 2시간 전 국방장관은 거의 동시다발로 행해진 폭발물 공격의 용의자들 신원을 파악했다면서 이들은 종교 극단주의자들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 이상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용의자 체포 과정에서 경찰관 2명이 사망했으며 사망자 중 27명이 외국인이라고 장관은 덧붙였다. 부상자가 600명을 넘었다.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6차례 및 오후 2시께 2차례 폭발이 서해안 변 수도 콜롬보 및 인근 도시 그리고 멀리 떨어진 동해안의 다티콜로아에서 발생했다. 특히 수도 콜롬보 및 인근 코크치카데, 카다나, 니겜보 및 데히올라, 데마타그로라 등 서해안 도시에서 7차례 폭발이 있었다.

부활절 미사가 진행 중인 오전 첫 공격이 교회 3곳 및 고급 호텔에서 행해졌으며 대부분의 사망자가 이때 발생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월요일 아침 6시까지 통행금지를 명령했으며 각급 학교는 수요일까지 문을 닫는다.

인구 2200만명의 스리랑카는 싱할리족 중심의 불교도가 80%를 차지하며 북부 타밀족의 힌두교도 13% 및 무슬림 10%에 이어 기독교가 150만 명, 7.5%를 차지하고 있다. 기독교도는 85%가 카톨릭이다.

싱할리족과 타밀족 간의 26년 간 내전으로 2009년까지 최대 8만 명이 사망했으나 스리랑카 기독교에 대한 공격은 그간 드물었다.

라닐 위클라멩게 총리는 “비겁한 공격”이라고 비난했다.

kjy@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