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옹호하고 태아인권 외면 국가인권위 해체·위원장 사퇴를”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이 19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개최한 집회 참석자들이 국가인권위법 내 ‘성적지향’ 문구의 삭제를 촉구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은 19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동성애를 옹호하고 낙태죄 폐지를 주장하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의 사퇴와 국가인권위의 해체를 촉구했다. 

최보길 전남대 약학부 명예교수는 “대한민국은 삼권분립 원칙에 따라 국가권력을 상호 견제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국가인권위는 입법 사법 행정부 어디에도 속하지 않고 어떤 기관으로부터 견제나 감시를 받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인권위의 가장 큰 모순은 동성애자와 다자성애자, 성매매자의 인권은 강조하면서 극심한 인권탄압을 받는 북한 주민의 인권에 대해선 침묵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편향된 젠더 이데올로기에 빠져 동성애와 다자성애 성매매 합법화를 요구하며 한국사회의 윤리·도덕을 흔드는 국가인권위는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성재 한국교원단체총연맹 교권강화국장도 “대한민국은 동성애 다자성애를 법적으로 허용한 적이 없다”면서 “그런데도 국가인권위가 앞장서 동성애와 다자성애를 옹호하며 헌법에 보장된 종교 교육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 헌법 위에 군림하며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국가인권위를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선 낙태죄 폐지의견을 낸 국가인권위원장의 사퇴 요구도 나왔다. 송혜정 낙태법폐지반대국민연합 대표는 “최 위원장이 낙태법 폐지가 여성권리 신장이라는 거짓말로 국민들을 속이고 있다”면서 “국가인권위가 인권을 소중히 여기는 기관이라면 세상에서 가장 약한 존재인 태아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낙태법을 더욱 철저히 지키도록 촉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고영일 자유와인권연구소장도 “국가인권위원장이 여성의 자기결정권이 태아의 생명권보다 우월하다는 해괴한 주장을 펼치고 있다”면서 “국가인권위원장과 위원들은 자신들의 모친이 자기결정권을 우선시했다면 이 자리에서 근무조차 할 수 없었다는 사실부터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동반연은 동성애를 뜻하는 국가인권위법의 ‘성적지향’ 문구 삭제와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국가인권위 해체를 목표로 매달 1회 규탄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68143&code=23111111&sid1=ch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