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알카에다 무장 조직원들, 한국 입국 시도”

유엔보고서 “우즈벡人 극단주의자들, 한국 우회 입국 시도”
법무부, 재외공관에 “제3국 우회, 비자발급 신중” 요청

법무부는 14일 “터키 등 제3국에서 한국 비자를 신청하는 우즈베키스탄인의 체류자격 심사를 철저히 해달라고 재외 공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특히 시리아 등 여행금지지역 체류 사실이 확인된 우즈베키스탄인에게는 원천적으로 비자를 발부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법무부가 이런 조치를 급히 취한 것은 이달 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공개한 ‘이슬람국가·알카에다 관련 안보리 위원회 보고서’ 때문이다. 이 보고서는 “최근 시리아에서 활동하는 알카에다 계열 극단조직 소속 우즈베키스탄인들이 ‘한국행’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한국행을 원하는 배경에는 한국에 우즈베키스탄 노동자 2만∼3만명이 체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전했다.

알카에다 선전매체가 공개한 시리아 북서부 알카에다 계열 조직원의 모습. /AP연합뉴스
보고서에서 언급한 ‘알카에다 계열 극단 조직’은 시리아에서 활동하는 ‘카티바 이맘 알부카리’와 ‘카티바 알타우히드 왈지하드’다. 두 조직은 각각 200~300명의 전투원을 거느린 알카에다 하부 조직으로 주로 우즈베키스탄인으로 구성됐다. 이들 조직은 시리아 북서부 반군 지역 70% 이상을 통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는 “한국 내 우즈베키스탄 노동자 중 일부가 극단주의 추종자로, 시리아로 합류하는 극단주의자들에게 경제적 지원을 하고 있다는 회원국의 보고도 있다”고 적었다. 보고서는 그러나 극단주의자들이 한국행을 요청한 창구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법무부는 이날 “탑승자 사전 확인 시스템을 통해 인터폴 수배자와 테러위험 인물의 입국을 차단하겠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보고서 작성 경위·배경을 파악해 테러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http://m.chosun.com/svc/article.html?sname=news&contid=2019021403327&utm_source=google&utm_medium=amp&utm_campaign=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