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부모 1·2’···프랑스, 학교 서류 용어 대체 움직임

하원, 용어 대체 법안 통과···동성결혼 합법화 후속조치로 찬반 갈려


원본보기

프랑스 하원은 지난 12일 동성결혼 합법화 후속 조치로 학내 서식에서 ‘아빠·엄마’라는 용어 대신 ‘부모 1·2’라는 용어를 쓰도록 하는 내용의 수정안을 통과시켰다. 사진은 프랑스에서 동성결혼 합법화를 지지하는 시위자들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경제] 프랑스 학교의 학생들 관련 문서에서 ‘엄마’와 ‘아빠’라는 단어가 ‘부모 1’과 ‘부모 2’로 대체된다. 이는 2013년 동성애자들의 결혼과 자녀 입양을 허용하는 동성결혼 합법화 이후의 후속 조처다. 2013년 당시에도 엄마와 아빠를 ‘부모 1’과 ‘부모 2’로 대체하자는 아이디어가 제기됐지만 법제화까지 이루지는 못했다.
14일 영국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프랑스 하원에선 지난 12일 학교를 향한 신뢰를 높이고자 서식에서 아빠와 엄마라는 단어를 쓰지 말도록 하는 내용의 관련 법 수정안이 통과됐다. 수정안에는 3살 아동 전원의 입학을 의무화하는 내용도 들어갔다. 그러나 수정안이 우파가 다수인 상원에서 통과되지 않을 수 있다. 기각되면 최종 독회를 위해 수정안은 하원으로 넘어간다.
하원에서 수정안이 통과됐다는 소식에 의견은 극명히 갈렸다. 지지자들은 동성 부모를 차별하는 행위를 멈추게 할 수 있다며 환영했다. 반면 반대파는 부모와 자식의 관계를 비인간적으로 만든다며 반발했다. 나아가 그들은 누가 ‘부모 1’이 될지를 놓고 다툼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집권당인 ‘레퓌블리크 앙마르슈’(LREM·전진하는 공화국) 소속 발레리 프티 하원의원은 “이 수정안은 학교에 제출하는 서식들에 가족의 다양성을 법으로 뿌리내리도록 하려는 것”이라며 사회적 평등을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사회당 소속의 한 의원도 “아동들이 다른 사람들처럼 대우받지 못한다고 느낄 때 일어나는 결과를 상상하지 못할 것”이라며 수정안 통과를 환영했다. 프랑스 최대 학부모 단체인 FCPE도 “종종 아동 괴롭힘은 기존 범주에 들지 않는 아이들을 표적으로 하기 때문에 이런 괴롭힘에 대응하려는 최근 법의 취지를 반영하는 것”이라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그러나 주류 보수파나 극우파들은 수정안에 불만을 드러냈다. 일부 보수성향 의원들은 기존처럼 ‘아빠’와 ‘엄마’로 표기하는 것이 아무리 구식이더라도 현실적으로 남성과 여성 커플이 약 95%를 차지한다며 “무서운 이데올로기”라고 비판했다. 교육부 장관인 장-미셸 블랑케도 이 사안이 법으로 규정해야 할 정도는 아니라는 이유로 반대 입장을 밝혔다. 동성부모협회인 AFDH는 자신들을 배려해주는 조치엔 환영하면서도 ‘부모 1’이나 ‘부모 2’로 표기하는 것이 자칫 부모 사이에 순위를 만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https://n.news.naver.com/article/011/0003505864